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기타
  • 2019.12.02
  • 884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방향 대척점에 있는 
김진표 의원 총리 지명은 부적절해

혁신·공정과 거리 멀고 소득주도성장과는 대척점에 있는 인사

낡은 정책 회귀 아닌 사회통합과 재벌개혁·공정경제 구현 등 
국정과제의 결실 맺을 수 있는 인사 필요해

 

최근 언론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진표 의원은 경제부처에서 오랫동안 몸 담아 온 관료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초대 경제부총리를 한 소위 ‘경제통’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과는 전혀 맞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반환점을 돈 지금, 경제 부분에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따른 조급함의 발로일지 몰라도, 김진표 의원 총리설은 그가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공정경제와는 거리가 멀고 소득주도성장과는 아예 대척점에 있는 반개혁적이고 기업중시형 경제 전문가라는 점에서 적절치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성적이 부실한 이유가 정책의 방향 탓이 아니라 오락가락하다 한걸음도 제대로 못 나간 것에 그 원인이 있다는 것을 상기해야 한다. 

 

김진표 의원이 참여정부 경제부총리 재임 중 시행했던 법인세 인하 등 기업중심 정책들이 경제개혁에 역행했고 지속적으로 종교 편향 문제가 지적되는 점을 고려하면, 그는 재벌개혁, 갑을개혁, 노동개혁, 주거·민생개혁 등 경제 대개혁과 사회 통합이 절박하게 필요한 현 상황에 맞지 않는 인물이다. 종교계의 이해관계에 얽매여 종교인 과세를 뒤로 미루자거나, 채권추심업자들에게 부가세가 아니라 10분의 1수준에 불과한 교육세를 부과하자는 주장을 하는 그에게 어떤 공정경제를 기대할 수가 있겠나. 그 뿐만이 아니다. 김진표 의원은 참여정부 초창기 경제부총리에 취임하자마자 법인세를 인하해 경제성장을 하겠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고, 노골적인 부동산 경기 부양책을 추진하여 참여정부 시절 집값 폭등을 초래하기도 했다. 부동산가격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방향과 맞지 않는 인물이다. 교육부총리 시절 자립형 사립 고등학교 관련 입장 번복 등 교육정책의 혼란을 초래한 바 있는 그에게 불공정한 교육 제도의 개혁 역시 기대하기 어렵다. 

 

김진표 의원의 겹겹이 쌓인 정책 실패 중 2019년 현재까지 진행 중인 론스타 사태를 빼놓을 수 없다. 산업자본인 론스타의 외환은행 불법적 인수부터 매각, 그리고 현재 진행 중인 ISDS까지 아직까지 끝나지 않은 론스타 사태의 전 과정을 틀어쥐고 국가의 이익이 아닌 론스타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금융질서를 왜곡해 온 모피아의 명단에 김진표 의원이 올라가 있다. 론스타가 외환은행을 인수할 당시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장관으로 재직하면서 매각의 적법성을 살피지 않은 채 2003년 7월 22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수출입은행 소유의 외환은행 지분 32.5%의 전부 또는 일부를 매각할 수 있다며 수출입은행이 공식입장을 밝히기도 전에 공표해버렸기 때문이다. 론스타가 제기한 ISDS 소송에 패소하게 되면 또 다시 수조 원에 달하는 세금을 낭비하게 된다. 론스타 사태를 불러온 관치금융과 무책임한 관료집단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그 피해자인 국민이 떠안게 될 지도 모르는 상황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처럼 김진표 의원은 론스타 사태에 대하여도 책임이 크다.  

 

다시 강조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공약한 혁신성장, 공정경제, 소득주도성장 등 3대 경제정책 등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는 이유는 거창한 목표만 밝혀놓고 구체적인 정책 시행에 있어 갈지자 행보를 한 것에 원인이 있다. 정책의 방향이 부적절했기 때문이 아니다. 종교인 과세가 바로 그런 사례이고, 은산분리를 강화하겠다고 공약해 놓고 인터넷전문은행에 불법적인 특혜를 준 것 역시 같은 사례다. 노동시간을 단축하겠다고 밝혀놓고 탄력 근로시간제 등 완화를 추진해 사실상 이를 무력화하는 것은 어떤가. 우리 사회 불공정성에 대한 불만은 더할나위 없이 커지고 있으며 재벌대기업으로의 경제력 집중과 사회양극화 역시 계속해서 심화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무총리라는 중책은 재벌개혁 등 공정경제 구현, 포용적 복지국가, 노동존중 사회 실현 등 국정과제 이행을 촉진하고 독려하는 위치에 있다. 그런 측면에서 정권 후반부를 책임질 국무총리에 부적절한 인사가 거론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임명권자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 

 

논평[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논평] 삼바 회계사기 관련 증거인멸 판결에 대한 입장   2019.12.09
[기자회견] 개인정보 도둑법 강행하는 정부 규탄한다!   2019.12.09
[보도자료] 스튜어드십 코드에 따른 국민연금의 적극적 주주활동 이행·준비상황 질의   2019.12.09
[공동성명]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후보 지명은 경제·노동개혁 포기 선언이다   2019.12.05
[긴급기자브리핑] 데이터 3법, 왜 개인정보 도둑법인가?   2019.12.04
[논평] 부정할 수 없는 회계사기 증거들, 이재용 부회장 등에 합당한 책임 물어야   2019.12.03
[논평] 보건복지부, 스튜어드십 코드 가이드라인 보완해야   2019.12.03
[논평]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방향 대척점에 있는 김진표 의원 총리 지명은 부적절해   2019.12.02
[피케팅] 스튜어드십 코드 가이드라인 재논의 촉구   2019.11.29
[논평] 승계 위한 주가조작, 회계사기 혐의 등 이재용 부회장 조속히 소환해야   2019.11.27
[성명] 차등의결권 도입 위한 벤처특별법 처리 중단하라   2019.11.27
[보도자료] 「특수관계인에 대한 일감몰아주기 심사지침 검토 의견서」 제출   2019.11.27
[기자회견] DLF 사태 책임 촉구 및 금융위·금감원·고용보험기금 감사청구   2019.11.26
[논평] 경쟁법 위반해도 은행의 주인 될 수 있게 해 준 정무위   2019.11.26
[기자회견] 범죄 기업의 은행 소유 허용하는 인터넷전문은행법안 폐기하라!   2019.11.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