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595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l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국가정보원
  • 2017.09.06
  • 100

국정원의 문화예술인 신원조회 사건 철저히 조사해야

국정원의 신원조사권과 국내정보수집권 제한으로 이어져야 

 

SBS 보도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때부터 문화예술인에 대해 신원조회를 했다고 문체부 담당 국가정보원 요원(국내정보담당관(IO))이 지난 1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내용에 따르면, 2011년부터 일반 문화예술인에 대한 신원검증을 문체부로부터 요청받아 진행했고, 문체부 관련 사업 심의위원이나 문체부 산하단체 비상임이사, 문체부가 진행하는 사업의 지원자까지 신원검증을 했다는 것이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한 것 자체도 국정원의 직무범위를 이탈한 것으로 철저히 조사되어야 할 사안인데, 문화예술인 등 민간인에 대한 신원조회 또는 검증 업무까지 한 것은 더욱 큰 문제다. 국정원 적폐청산TF에서 이 사안을 조사한다고 하는데, 한 점 의혹도 없이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 직권남용 또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는지에 대해 검찰이 꼼꼼히 살핀 후 그에 해당한다면 형사처벌로도 이어져야 한다. 문체부에서 신원조회 또는 검증을 요청한 이가 누구인지도 밝혀야 한다. 이와 관련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은 박근혜 정부에 들어서기 전인 이명박 정부 때부터 시작된만큼, 지난 8월 8일 참여연대 등은 박근혜 정부 이전 시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서 조사할 것을 국정원에 요청한 바 있다. 

 

이 사건을 계기로 국정원의 국내정보수집 권한을 더욱 엄격히 금지시키도록 국정원법이 개정되어야 한다. 더 나아가 공무원 외에도 필요하다면 민간인에 대해서도 국정원이 신원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보안업무규정도 폐지해야 한다. 대통령령인 ‘보안업무규정’ 제33조(신원조사) 등은 공무원 임용 예정자를 비롯해, 각급 기관의 장이 국가보안상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람 등에 대한 신원조사 권한을 국정원에게 부여하고 있다. 충성심과 신뢰성 조사를 목적으로 하는 신원조사는 헌법이 정한 양심과 정치사상 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크다. 더욱이 이 조항은 마음만 먹으면 민간인까지 신원조사를 할 수 있는 조항이다. 게다가 이런 권한을 외부의 통제를 덜 받는 국정원이 쥐고 있는 것은 더더욱 권한남용을 부추긴다.  

 

따라서 국가안보를 명분으로 민간인에 대한 신원조사 규정은 물론이거니와 비밀정보기관인 국정원에 공무원 등의 신원조사권한을 준 보안업무규정 33조를 삭제해야 한다. 공무원에 대해 신원조사가 필요하다면 이는 불투명한 국정원이 아닌 다른 행정기관에게 맡겨 남용소지가 없게 만들어야 한다.  

 

[바로가기/다운로드]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서명] 테러방지법 폐지 및 사이버테러방지법 제정 반대 1 2016.03.17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연대논평]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문화예술계 장악시도에 대한 검찰 수사와 국정...   2017.09.12
[의견서] 청와대, 고위직 인사검증 기준 강화하고 검증 결과 공개해야   2017.09.12
[보도자료] 국감넷, 국정원의 대공수사권을 전제로 하는 인권보호관 제도에 대한 공개...   2017.09.08
[논평] 국정원의 문화예술인 신원조회 사건 철저히 조사해야   2017.09.06
[논평] 국회,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근거 법률자문보고서 즉각 공개해야   2017.08.31
[보도자료] 청와대 등 특수활동비 자체 지침⋅집행계획 공개 끝내 거부   2017.08.31
[논평] 국정원 개혁 필요성 확인시킨 원세훈 전 원장 파기환송심 판결   2017.08.30
[공동성명] 반부패운동 5개 시민단체 "청탁금지법 완화주장 반대"   2017.08.17
[논평] 권한과 지위 불분명한 국정원 인권보호관제도 실효성 우려 돼    2017.08.16
[연대성명] 자유한국당, 국정원 개혁 발목 잡지 마라   2017.08.08
[보도자료] 국정원감시네트워크, 국정원 개혁위에 "국정원의 2009년 5월 이전 알...   2017.08.08
[칼럼] 소탐대실할 김영란법 완화   2017.08.07
[논평] 국가정보원법의 ‘대공’정보 용어 개선 필요성 공감   2017.08.03
[보도자료] 정부기관의 특수활동비 자체 지침⋅집행계획 마련 부실해   2017.07.28
[보도자료] 국정원개혁위에 'SNS 장악 보고서' 등 국내정치개입 문건 진상조사 요청   2017.07.2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