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대통령(청와대)
  • 2020.07.02
  • 726

 

참여연대는 감찰반의 운영규정을 정보공개청구했고 청와대는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이 예상된다며 비공개를 결정했습니다. 공정한 수사를 위해 <형법>과 <형사소송법>의 구체적인 내용을 비공개하겠다는 말일까요? 


 

청와대의 과도한 비밀주의 불신과 의혹만 키워  

 

청와대가 최근 참여연대가 정보공개청구한 <대통령비서실 공직감찰반 운영규정>(이하 <운영규정>)과 <디지털 자료의 수집·분석 및 관리 등에 관한 업무처리지침>(이하 <업무처리지침>)을 비공개처리했다. 감찰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도 아니고 감찰의 원칙과 절차, 해당 업무수행의 기준에 해당하는 <운영규정>이 공개되면 ‘청와대 감찰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이 초래되어 비공개’한다는 정보비공개의 사유는 궁색하고 비상식적이다. 청와대의 과도한 ‘비밀주의’가 불신을 키우고 있다. 청와대는 <운영규정>을 공개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에 대한 공직감찰반의 감찰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이어지지만, 청와대는 최소한의 해명도, 자료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공직감찰반 설치의 근거규정이라고 할 수 있는 <대통령비서실직제>에서는 청와대에서 실시하는 감찰이 무엇인지 그 정의를 확인하기 어렵다. 청와대 공직감찰반의 업무가 직무감찰인지, 개인비위에 한정되어 있는지 등 감찰의 범위 그리고 감찰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절차를 통해 진행되는지 등을 확인하려면 <운영규정>을 봐야한다. <대통령비서실직제>는 “그 밖에 감찰반의 구성, 감찰업무의 원칙 및 절차, 업무수행 기준 등은 대통령비서실장이 정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운영규정>과 <업무처리지침>이 “감사·감독 등에 관한 사항으로서 공개될 경우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한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사유가 있는 정보에 해당하여 「정보공개법」제9조제1항제5호”를 근거로 들며 비공개했다. 감찰의 구체적인 내용도 아니고, <운영규정> 등의 공개가 청와대 감찰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한다는 청와대의 입장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형법>과 <형사소송법>의 구체적인 내용을 비공개하겠다’ 말처럼 성립되지 않는 논리이다. 국민의 알권리를 외면한 청와대의 비공개 사유는 궁색하기 짝이 없다. 

 

원문보기/다운로드

 

<참고 >: 청와대는 참여연대 2020.06.17. 제기한 <대통령비서실 공직감찰반 운영규정>과 <디지털 자료의 수집·분석 및 관리 등에 관한 업무처리지침>에 대한 정보공개청구에 대해 2020.06.30. 비공개처분 했고, 참여연대는 청와대의 비공개처분에 대해 2020.07.02. 이의신청을 제기했습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핵심쟁점 회피한 자치경찰 시행방안   2020.07.30
[논평] 국정원 개혁 법안 올해 안에 처리해야   2020.07.30
"정보경찰 폐지와 보안경찰 축소" 토론회 개최   2020.07.29
[논평]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 개혁 완수해야   2020.07.29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게 국정원 개혁방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습니다   2020.07.22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와 경찰위원회 실질화” 토론회 개최   2020.07.22
경찰청장 후보자에게 경찰개혁과 집회시위 보장에 대해 물어보았습니다.   2020.07.16
"경찰권한의 분산 그리고 자치경찰제도" 토론회 개최   2020.07.15
<경찰개혁방안 모색 연속토론회>가 7/15, 22, 29일 열립니다.   2020.07.13
[기자회견] 경찰개혁 '3대 방향 6대 제안' 발표   2020.07.07
청와대 공직감찰반 운영규정이 왜 비공개인가   2020.07.02
검찰은 신한은행 채용청탁자들 수사하세요!   2020.06.11
경찰개혁의 방안은 어디서, 어떻게 논의되고 있을까요?   2020.06.10
직무 관련 ‘미공개정보’ 이용 금지해 공직자 이해충돌 막아야   2020.06.08
제대로 된 반부패총괄기구 설치해야   2020.06.0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