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 이야기마당
  • 2012.12.04
  • 2578

 

[지구촌 평화와 인권을 위한 이야기 마당 – 3]

많이 가져서 슬픈 193번째 주권국가 남수단

남수단 독립 후, 그리고 평화유지군(PKO)파병

 

수단 공화국은 1956년 영국과 이집트 공동 식민지배에서 독립한 후 북부 이슬람 정부와 남부 흑인 반군들 간의 내전을 두 차례(1955-1972,1983-2005) 겪었습니다. 2011년 7월 9일 결국 남수단 공화국(Republic of South Sudan)이 분리 독립하였으나, 현재도 수단 – 남수단의 국경선 설정 문제와 석유 수입 배분 문제 등 주요 현안에 합의하지 못하고 대립과 분쟁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수십 년간의 내전으로 황폐해진 남수단의 평화정착과 민주 국가 건설을 위해 UN은 2011년 7월 국제연합 남수단 임무단(UNMISS)을 설치하였습니다. 2012년 8월 현재, 63개국 6,080명이 남수단에 파견되어 있습니다. 한국정부는 국제연합 회원국으로서 국제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파병을 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남수단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적절한 조치는 무엇일까요? 

 

○ 일시 및 장소 : 12월 4일(화) 오후 7-9 / 참여연대 1층 카페통인

○ 공동주최 : 참여연대, 경계를 넘어

○ 패널

  - 김재명(성공회대, 교수)

  - 안주식(KBS PD, 세계는 지금) 

  - 최재훈(경계를 넘어, 활동가)

  - 이미현(참여연대 평화국제팀, 활동가)

○ 문의 : 경계를 넘어 02-6407-0366 / 참여연대 평화국제팀 02-723-5051

 

<param name="src" value="http://www.flickr.com/apps/slideshow/show.swf?v=122138" />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에 나온 그 나라, 남수단. 그곳은 오래된 내전으로 인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올해 한국 정부는 남수단에 파병을 결정하였습니다. 올바른 개발협력과 남수단 평화 정착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논의해보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12/4(화) 오후 7시 참여연대 1층 카페 통인에서 만나요~~
제목 날짜
「제3차 국제개발협력 기본계획(2021~2025) 방향에 대한 제안」 의견서 2020.08.25
[언론기획] 2020 아시아생각 칼럼 2020.01.01
[Podcast]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2017.11.22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많이 가져서 슬픈 193번째 주권국가 남수단(12/4, 카페통인) (1)   2012.12.04
[논평] 한국,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이 인권실태에 대한 면죄부 주는 것 아니다 (1)   2012.11.13
[토론회] 대선후보초청 국제개발협력 정책 공개토론회   2012.11.12
[대선논평-13] 개발협력 약속사항 공약화하고 구체적인 계획 제시해야   2012.11.12
[대선질의] 18대 대선후보자에 대외원조 분야 10대 정책제안과 질의서 발송   2012.11.01
[아시아 생각] MB 정부의 아시아 외교, 실리도 신망도 잃었다   2012.10.29
[논평] 한국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 권고에 한국 정부 변명으로 일관   2012.10.25
[UPR ③] 우리나라 인권, 다른 나라는 어떻게 생각할까요?   2012.10.25
[간담회] 한-유럽 개발협력 시민사회 간담회 개최   2012.10.18
[UPR ②] 우리는 UN에서 어떤 권고를 받나요?   2012.10.17
[UPR ①] 제네바 출장 괜한 짓은 아니구나   2012.10.11
[아시아 생각] 계급 따라 먹는 '물'도 다른 네팔 - 아직도 요원한 네팔의 기본권   2012.10.10
10/8~11/19 아시아의 이야기: 내 이야기를 들어볼래?   2012.10.08
[의견서] 한국 시민사회, OECD DAC 동료평가단에 의견서 제출   2012.09.28
[보도자료] 정부, 해외활동가 입국금지 사유 비공개로 일관   2012.09.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