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수사사건처리
  • 2016.11.03
  • 805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부역자 열전 1

 검찰

 

부역자열전1_검찰1.png

 

부역자열전1_검찰2.png

 

 

부역자열전1_검찰3.pn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4).jp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5).jp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6).jp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7).jp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8).jp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9).jpg

 

 

부역자열전1_검찰10.png

 

 

JW20161103_검찰부역자카드뉴스 (11).jpg

 

 

부역자열전1_검찰12.png

 

 

부역자열전1_검찰13.png

 

부역자열전1_검찰14.png

 

 

#1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부역자 열전

박근혜와 비선실세들의 국정농단을 도와주고 비호한 자들이 있다

 

#2

부역자 열전1 검찰

 

 

#3

최순실 국정농단 4년

비선들의 국정농단은 2년전에라도 드러날 수 있었다. 청와대와 검찰이 묻어버리지 않았다면!

 

 

#4

기억하나요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사건

정윤회가 이재만, 정호성, 안봉근 등 이른바 ‘십상시’로 불리는 청와대 인사들로부터 동향을 보고 받고 국정에 개입하고 있다는 내용의 내부 문건 보도 (2014년 11월 28일자 세계일보)

 

 

#5

대통령이 말씀하시길

“보도된 문건 내용은 찌라시 수준”

“문건 유출은 결코 있을 수 없는 국기문란 행위”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6

하명 받은 검찰

정윤회의 국정개입 의혹이 아니라 문건 유출에 수사 집중

 

 

#7

그야말로 탈탈털기

2014. 11. 28. 청와대 비서진, 세계일보 고소, 박관천 문건 작성과 유출 혐의로 수사의뢰

2014. 12. 3. 서울경찰청 등 박관천 자택 등 압수수색

2014. 12. 5. 조응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소환조사

2014. 12. 10. 최모, 한모 경위 체포, 구속영장 청구 기각

2014. 12. 15. 박지만 EG 회장 참고인 신분 소환조사

2014. 12. 19. 박관천 경정 구속

2014. 12. 30. 조응천 전 비서관 구속영장 청구 기각

2015. 1. 3. 박관천 경정, 구속기소

2015. 1. 5. 조응천 비서관 불구속 기소

 

 

#8

검찰의 수사결과는 대통령 말하는대로

문건은 찌라시로 규정, “사설 정보지 수준의 정보를 짜깁기 한 것”

‘찌라시’지만 문건 유출에 대해서는 가혹하게

- 유출자 색출 과정에서 최 모 경위는 자살

- 검찰, 조응천 징역 2년 구형 (1,2심 무죄 판결)

- 검찰, 박관천 10년 구형 (2심 일부 개인비리 혐의만 유죄로)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수사는?

정윤회 소환 조사, 단 한 번으로 끝!

 

 

#9

검찰이 비선들의 국정개입 의혹을 묻어버린 후 이들은 승진

서울중앙지검남 김수남 → 현 검찰총장

3차장 유상범(팀장) → 창원지검 검사장

우병우 민정비서관 → 민정수석비서관

 

 

#10

2016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라인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

최재경 신임 민정수석, 돌아온 정치검찰

김수남 검찰총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특별수사본부장)

한웅재 형사8부 부장검사

이원석 특수1부 부장검사

손영배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

 

 

#11

아니 벌써 꼬리자르기

“대통령 수사 대상 아니지만 필요하다면 건의” - 김현웅 법무장관

최순실 구속영장에는 형량 낮은 직권남용죄로

청와대 압수수색 시늉만

계좌압수수색에 최순실 제외

 

 

#12

그래서일까...

31시간만 기다려... 준비하고 갈게...

내겐 너무 가벼운 박스 6개

조명에 투명하게 비치는 마법 박스

 

 

#13

박근혜를 즉각 수사하라

온 국민이 모욕을 당했습니다

검찰이 대통령을 수사하지 않고
진실 은폐와 꼬리자르기를 시도한다면

이제 검찰이 설 곳은 없을 것입니다

 

 

# 14

내가 참여하는 만큼 바뀌는 세상!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회원가입 02-723-4251

www.peoplepower21.org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온라인캠페인] 의원님, 기소권 있는 #공수처 찬성하세요! 2019.11.08
[시민행진] 패스트트랙 지정 개혁법안 국회 통과 촉구 1 2019.11.08
[캠페인] 공수처법 통과 촉구 60일 프로젝트 종합페이지 2019.09.24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모집중] 내 생애 첫 사법감시 - 판결문 함께 읽기 시민강좌 (2019.10.23~2019.11.20) 2019.08.01
[접수중] 두눈부릅 사법농단재판 시민방청단 사전신청해주세요!(11.20 8차 방청) 1 2019.11.12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카드뉴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부역자 열전 1 - 검찰   2016.11.03
[논평] 최순실 구속은 시작에 불과, 박근혜 대통령 즉각 수사하라   2016.11.02
[논평] 검찰수사 좌우하겠다는 의도 드러낸 민정수석 인선   2016.10.31
[논평] 김형준 부장검사 접촉 검사들 면죄부만 준 검찰 셀프수사   2016.10.19
[기록&기억] 전현직 검찰 비리 '셀프' 수사,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2016.10.12
[판결비평103] 이젠 날 꺼내줘요- 보호의무자에 의한 정신병원 강제입원 헌법불합치결정   2016.10.11
[의견서] 복면시위 가중처벌 양형기준 반대 의견서   2016.10.05
[논평] 사시 존폐 논란 종식하고 로스쿨 양성에 힘써야   2016.09.30
[2016국감보도자료] 로스쿨 ‘대학등급제’ 입학기준 의혹, 국감에서 해소해야   2016.09.28
[2016국감보도자료] 검사의 청와대 편법 파견 문제 집중 조명되어야   2016.09.27
[판결비평102] 갑자기 '사장님'이 된 1만 3천명 - 야쿠르트 위탁판매원 판결   2016.09.22
[논평] 법무부장관의 공수처 반대, 근거도 명분도 없다   2016.09.20
[직접행동] 셀프개혁 못믿겠다! 검찰비리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2016.09.12
[논평] ‘셀프개혁’ 약속한 검찰, 뒤에선 스폰서 검사 비위 감춰   2016.09.08
[판결비평101] 집회의 자유와 민주주의 위축시키는 전략적 봉쇄소송은 이제 그만   2016.09.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