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578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법감시센터  l  법치국가 파수꾼, 법원 검찰 변호사를 바로세웁니다

  • 법무/검찰인사
  • 2017.05.11
  • 182
  • 첨부 2

지체 없이 검찰개혁으로 나아가야

비(非)검찰 출신 민정수석비서관 임명에 부쳐

국회는 즉각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법안 통과시켜야

 

오늘(5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조국 서울대 교수가 임명되었다. 문재인 정부의 비검찰 출신 민정수석 임명은 검찰과의 유착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한 조치로 검찰 개혁의 첫 발로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소장 : 임지봉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문재인 정부가 이를 필두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도입, 법무부 탈검찰화 등 검찰개혁에 지체 없이 나설 것을 촉구한다.

 

무엇보다 공수처가 조속히 도입되어야 한다. 검찰의 부패는 무소불위의 권력에서 비롯되었다. 공수처는 정권의 눈치를 보며 본연의 역할을 게을리 한 검찰에게 반드시 필요하다. 그리고 법무장관 또한 비검찰 출신으로 임명하여 검찰의 법무부 장악을 차단하고 법무부의 탈검찰화 공약도 실현해야 한다. 아울러 국회 또한 초당적으로 공수처 설립 법안 통과 등 수반되는 입법활동에 착수하길 촉구한다.  

 

전(前) 정권의 국정농단에 협력한 검사들 및 정권에 부역하기 위해 검찰권을 남용한 검사들에 대한 인적청산도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중립성과 독립성을 갖춘 검찰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하지만, 검찰권을 오남용한 이들에 대한 인사조치는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방안인 지방검찰청 검사장 주민직선제 도입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것을 촉구한다. 검찰의 독립성, 중립성은 민주적 통제를 기반으로 보장되어야 한다. 지난 십수년간 개혁에 저항하고 셀프개혁으로 위기를 모면해온 검찰에게 검사장 직선제는 정권과 권력이 아닌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 중 하나임을 명심해야 한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 공수처 입법청원 제출 및 법안처리 촉구 기자회견  2017.09.11
《박근혜정부 4년 검찰보고서 종합판 : 빼앗긴 정의, 침몰한 검찰》 발간 2017.04.03
[종합] 2015-2017 판결비평 2017.01.12
[그 사건 그 검사 DB] 주요 사건 담당 검사와 수사결과를 기록합니다 2015.03.08
[변호사징계 정보 찾기] 믿고 의지할만한 변호사를 찾아요 2015.03.08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5.03.08
[논평] 지체 없이 검찰개혁으로 나아가야   2017.05.11
[판결비평 선거법 특집 ⑤] 후보자 검증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2017.05.08
[의견서] ‘법관 블랙리스트’ 전면 재조사 및 사법개혁 촉구 기자회견   2017.05.02
[행사] 대선 캠프 초청 검찰개혁 이야기마당   2017.04.26
[논평] 법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위의 조사결과 관련 논평   2017.04.20
[판결비평칼럼 선거법특집 ④] 온라인 선거운동 규제의 전환점, 한정위헌결정   2017.04.20
[참여연대-한국일보 공동기획-4] 대선 후보들 ‘대법원장 권한 축소’ 법원개혁 대체로 동의   2017.04.19
[참여연대-한국일보 공동기획-3] “검ㆍ경 수사권 분리 조정ㆍ공수처 신설”   2017.04.19
[논평] 검찰 수뇌부 조사 없이는 우병우 범죄사실 입증은 미완성일 수밖에   2017.04.12
[성명] ‘법관 블랙리스트’ 실체, 국회가 나서 진상 규명해야   2017.04.07
[판결비평-선거법특집③ ] 언론인과 사회복무요원은 국민이 아닌가   2017.04.05
《박근혜정부 4년 검찰보고서 종합판 : 빼앗긴 정의, 침몰한 검찰》 발간   2017.04.03
[행사] 박근혜정부 4년 검찰보고서 발간 기념 토크콘서트 <국정농단 씬(sin)스틸러,...   2017.04.03
[논평] 법원개혁의 시급성을 말해준 법관들 설문조사결과   2017.03.27
[논평] 박근혜와 국정농단에 대한 엄정 수사는 주권자의 명령   2017.03.2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