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578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법감시센터  l  법치국가 파수꾼, 법원 검찰 변호사를 바로세웁니다

  • 법무/검찰
  • 2017.05.18
  • 411
  • 첨부 2

법무부와 검찰의 감찰, ‘제식구 감싸기’ 경계해야

법무부 탈검찰화해 법무부와 검찰 각자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오늘(5월 18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소위 ‘돈봉투 만찬’이 언론에 폭로된 지 사흘만이자, 대통령의 감찰 지시가 있은 지 하루만의 일이다. 그러나 사의표명으로 모든 책임이 탕감되는 것은 아니다. 청와대와 법무부는 이들에 대해 직위해제 후 신속히 감찰을 실시해야 한다. 불과 1년 전 진경준 검사장, 김형준 부장검사의 비리사건을 상기할 때, 이번 법무부 및 검찰의 셀프조사가 “제식구 봐주기 늦장 조사”를 반복해서는 안된다. 제식구 감싸기식 또는 온정적 감찰이 되지 않도록 대통령과 청와대가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검찰과 법무부 간의 회동이 비단 이번뿐만 아니라 ‘종종’ 있는 일이며, 왜 검찰 검사장이 법무부 과장들을 ‘후배’로 여기고, 100만원씩 지급할 정도로 ‘각별히’ 여기는가. 그동안 법무부와 검찰이 한 식구처럼 지내온 폐단에 주목해야 한다. 약 70여명의 검사들이 법무부에 근무하고, 법무부 과장급 이상 직책 64개 중 32개를, 국실장급 이상 직책 10개중 9개를 검사가 보직을 맡고 있다. 다시 말해 검찰을 견제해야 할 법무부를 검사들이 장악하고 있다. 그 결과 검찰을 견제하고 검찰개혁을 추진해야 할 법무부가 검찰과 ‘한 식구’처럼 여겨지고 검찰개혁에는 한발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동시에 법무부에 1~2년만 근무하다 검찰로 복귀하고, 검사의 전문성이 요구되지 않는 업무에까지 검사들이 임명됨으로써 법무부 본연의 전문성조차 축적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법무부 탈검찰화를 위한 정책적 실행 또한 엄중한 감찰과 더불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 공수처 입법청원 제출 및 법안처리 촉구 기자회견  2017.09.11
《박근혜정부 4년 검찰보고서 종합판 : 빼앗긴 정의, 침몰한 검찰》 발간 2017.04.03
[종합] 2015-2017 판결비평 2017.01.12
[그 사건 그 검사 DB] 주요 사건 담당 검사와 수사결과를 기록합니다 2015.03.08
[변호사징계 정보 찾기] 믿고 의지할만한 변호사를 찾아요 2015.03.08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5.03.08
[성명] 양승태 대법원장의 조사거부는 적반하장   2017.06.29
[판결비평칼럼 양승태대법원 특집③] '시효'의 장벽 뒤에 은폐되는 국가책임   2017.06.29
[토론회] 법원개혁의 좌표 찾기 - 법원의 민주화와 법원행정처 개혁을 중심으로   2017.06.27
[판결비평칼럼 양승태대법원 특집②] 제주해군기지 사건과 환경민주주의   2017.06.21
[논평] 사법부의 법관 비위사실 묵살 사건에 대해   2017.06.16
[판결비평칼럼 양승태대법원 특집①] 교사의 시국선언과 정치기본권   2017.06.15
[논평] 약자의 편에 서왔던 김이수 후보자 임명해야   2017.06.09
[논평] 안태근 전 국장도 특수활동비 지침 위반이다 - 법무부 합동감찰반의 반쪽짜리 ...   2017.06.08
[정책자료] 참여연대, 검찰개혁 제안 정책자료 '법무부의 탈 검찰화' 발표   2017.06.07
[논평] 재정신청제도 무력화하는 검찰의 구형 포기   2017.05.24
[보도자료] 참여연대 대법관 후보로 김선수 변호사 천거   2017.05.22
[논평] 앞으로도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인사들이 책임 있는 자리로 나아가길 기대한다   2017.05.19
[논평] 법관 블랙리스트 전면 재조사 즉각 실시해야 - 보다 명확한 진상조사 없이 제대...   2017.05.18
[논평] 법무부와 검찰의 감찰, ‘제식구 감싸기’ 경계해야   2017.05.18
[논평] 법무부와 검찰이 서로 금품을 주고받는 일이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가   2017.05.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