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감시센터 검찰개혁 2017-08-10   819

[기록과 기억] 전현직 검찰 비리 ‘셀프’ 수사와 재판,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국정농단 게이트의 전주곡… 전현직 검찰 비리 ‘셀프’ 수사, 그 이후

“전관 비리의 황제” 홍만표

“무소불위의 법꾸라지” 우병우

“넥슨 주식 대박” 진경준

“스폰서 검사” 김형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의 전주곡으로 2016년을 뒤흔들었던 ‘법조 비리’ 게이트의 주역들입니다. 이들은 모두 전현직 고위 검사들이었고, 검사라는 자신들의 특권과 지위를 내세워 권력과 재물의 축적에 활용했습니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 수사는 팔짱낀 우병우의 ‘황제 소환’ 등을 통해 국민적 지탄을 불러일으켰고, 검찰개혁의 필요성에 대한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1년여의 시간이 지난 지금, 이들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어떻게 마무리되었으며, 재판진행은 어떻게 되가고 있을까요? 보기 쉽게 표로 정리해보았습니다. 

 

비리검사 셀프수사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