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578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법감시센터  l  법치국가 파수꾼, 법원 검찰 변호사를 바로세웁니다

  • 법무/검찰인사
  • 2017.08.11
  • 187

문제적 수사 관여했던 검사들 일부 영전 아쉬워

법무부 스스로 강조했던 신상필벌 원칙에 위배
검찰인사위원회 재심의에 부쳐야

 

어제(8/10) 법무부는 2017년 하반기 검찰 중간간부 인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법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검찰에 대한 신뢰 저하에 책임이 있다고 판단되는 중간 간부들에 대하여 엄정한 신상필벌”을 하였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돈봉투 만찬’사건 등에 관여되었던 인사들이 요직에 가지 못하거나 문책성 인사를 받았다. 그러나 이러한 방침이 완벽하게 관철된 것인지는 의문이 있다. PD수첩의 광우병 위험 보도를 무리하게 기소했던 박길배, 김경수, 송경호 검사, 서울시공무원 간첩조작사건 항소심 당시 조작된 증거를 제출한 이시원, 이문성 검사와 공소유지를 담당했던 최성남 검사, 약촌오거리 살인사건 당시 스스로 자백한 진범을 수사하지 않고 풀어준 정종화 검사 등이 영전했기 때문이다. 이는 법무부가 스스로 자평한 신상필벌 원칙에 부합하지 못하는 사례이다. 법무부는 이에 대해 검찰 인사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해야 하며, 이 외에도 문제가 되는 검사들이 더 없는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한편 법무부가 스스로 공언했던 탈(脫)검찰화는 인권국장과 인권정책과장 2명만 공석으로 남겨둬서, 실질적인 진척은 거의 되지 않았다. 법무부가 수차례 강조하고 호언장담했던 것에 비하면 초라하기 그지 없다. 탈 검찰화는 단순히 검사 수를 줄이는 것 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법무부 직제 전체에 대해 재검토를 실시하여, 검사는 꼭 필요한 경우만 한정적으로 보임하고 그 외에는 전문성을 갖춘 일반직 공무원이나 법률전문가를 기용해야 한다. 보다 과감한 직제 개정과 인사 혁신이 필요하다.  

 

 

논평 [원문보기 / 다운로드]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 공수처 입법청원 제출 및 법안처리 촉구 기자회견  2017.09.11
《박근혜정부 4년 검찰보고서 종합판 : 빼앗긴 정의, 침몰한 검찰》 발간 2017.04.03
[종합] 2015-2017 판결비평 2017.01.12
[그 사건 그 검사 DB] 주요 사건 담당 검사와 수사결과를 기록합니다 2015.03.08
[변호사징계 정보 찾기] 믿고 의지할만한 변호사를 찾아요 2015.03.08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5.03.08
[판결비평] 겨울보다 여름징역이 더 큰 고통인 이유   2017.09.21
[논평] 국회는 조속히 공수처 신설 논의 본격화해야   2017.09.18
[논평] 사법 개혁의 적임자, 반대할 명분 없다   2017.09.14
[성명]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참담하다   2017.09.12
[기자회견] 공수처 입법청원 제출 및 법안처리 촉구 기자회견    2017.09.11
[공동성명] 퇴임한다고 면책되지 않는다 - 법관 블랙리스트 철저한 재조사를 촉구하며   2017.09.10
[기고] 무너져야 마땅한 ‘욕망의 피라미드’   2017.09.08
[국제연대] 국제검사협회에 보내는 탄원서   2017.09.05
[논평] “또는” 으로는 법무부 탈검찰화 어림없다   2017.08.24
[좌담회] 우리는 어떤 대법원장을 기대하는가 (8/23 참여연대)   2017.08.23
[논평] 기수, 관행 탈피한 김명수 대법원장 지명 긍정적   2017.08.22
[보도자료] 참여연대가 징계 요청한 검사 경력 광고한 변호사, 1년 2개월만에 징계절차...   2017.08.17
[논평] 헌법재판소장 공백 기간 종식해야   2017.08.17
[논평] 문제적 수사 관여했던 검사들 일부 영전 아쉬워   2017.08.11
[기록과 기억] 전현직 검찰 비리 '셀프' 수사와 재판,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2017.08.1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