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595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법감시센터  l  법치국가 파수꾼, 법원 검찰 변호사를 바로세웁니다

  • 법원헌재인사
  • 2017.09.12
  • 2118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참담하다

‘소수의견’이 더 많아지도록 헌재 구성 다양화되어야

 

국회가 정치적 상황과 당리당략에 따라 110여일 동안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가부를 저울질하던 끝에, 동의안이 끝내 부결된 것에 대해 참여연대는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서의 소수의견을 개진했기 때문에 김이수 후보자가 부적격하다고 주장해왔다. 또한 국민의당은 기독교계로부터 군대 내 동성애 처벌 조항에 대한 위헌의견을 개진했다는 이유로 반대해야 한다는 ‘문자폭탄’을 받았기 때문에 임명동의안 통과에 매우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이들의 김이수 후보자에 대한 반대는 헌재의 다양성을 침해하는 편협한 정파적 사고의 결과이다. 위헌정당해산의 법리는 국제적 기준이며, 군형법상의 항문성교, 추행 부분에 대한 판단은 명확성의 원리라고 하는 가장 형식적이고 기계적인 헌법이론을 적용한 것이다. 이들이 문제시 여기는 김이수 후보자의 소수의견은 헌법적 논리에 충실한 것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격 후보자를 두고 철지난 색깔론, 정치적 입장을 내세워 임명절차를 지연시키다가 결국 부결시킨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의 행태는 무책임한 발목잡기와 반헌법주의와 다름없다. 

 

김이수 후보자처럼 소수자의 인권을 보듬고 국가권력보다 주권자 국민의 기본권과 권익을 우선적으로 보호하는 것이 헌법재판소가 만들어진 이유이다. 오히려 이러한 소신이 ‘소수의견’이었다는 점에서 헌법재판관들의 구성이 더 다양화되어야 하며, 김이수 후보자가 헌법재판소장으로서 충분한 자질을 갖췄음을 반증한다. 장기간의 헌재 소장 공석 사태를 초래함으로써 타 헌법기관 존중의 의무를 저버린 국회의 이번 임명동의안 부결로 인해, 혹여 헌법재판소가 제 역할을 못하고 위축되어서는 안 된다. 소수자의 인권을 보듬고, 국가권력의 남용을 견제하며, 주권자 국민의 기본권과 권익을 우선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헌법재판소의 장에 적합한 인물이 조속히 임명되어야 할 것이다. 

 

성명 원문 [보러가기/다운로드]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좌담회] 우리는 어떤 대법원장을 기대하는가 (8/23 참여연대) 2017.08.23
《박근혜정부 4년 검찰보고서 종합판 : 빼앗긴 정의, 침몰한 검찰》 발간 2017.04.03
[종합] 2015-17 판결비평 2017.01.12
[그 사건 그 검사 DB] 주요 사건 담당 검사와 수사결과를 기록합니다 2015.03.08
[변호사징계 정보 찾기] 믿고 의지할만한 변호사를 찾아요 2015.03.08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5.03.08
[논평] 국회는 조속히 공수처 신설 논의 본격화해야   2017.09.18
[논평] 사법 개혁의 적임자, 반대할 명분 없다   2017.09.14
[성명]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참담하다   2017.09.12
[기자회견] “2017 정기국회 1호 법안은 공수처!” - 공수처 입법청원 제출 및 법안처리 ...   2017.09.11
[공동성명] 퇴임한다고 면책되지 않는다 - 법관 블랙리스트 철저한 재조사를 촉구하며   2017.09.10
[기고] 무너져야 마땅한 ‘욕망의 피라미드’   2017.09.08
[국제연대] 국제검사협회에 보내는 탄원서   2017.09.05
[논평] “또는” 으로는 법무부 탈검찰화 어림없다   2017.08.24
[좌담회] 우리는 어떤 대법원장을 기대하는가 (8/23 참여연대)   2017.08.23
[논평] 기수, 관행 탈피한 김명수 대법원장 지명 긍정적   2017.08.22
[보도자료] 참여연대가 징계 요청한 검사 경력 광고한 변호사, 1년 2개월만에 징계절차...   2017.08.17
[논평] 헌법재판소장 공백 기간 종식해야   2017.08.17
[논평] 문제적 수사 관여했던 검사들 일부 영전 아쉬워   2017.08.11
[기록과 기억] 전현직 검찰 비리 '셀프' 수사와 재판,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2017.08.10
[논평] 첫 발걸음 뗀 법무부 탈 검찰화   2017.08.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