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l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대한문 앞 경찰권 남용 말라

참여연대가 쌍용차 범대위 소속이라 집회 못한다는 경찰처분 “위법”

근거 없이 이루어지는 분향소 철거 및 즉시강제행위 중단해야

 

지난 16일 참여연대는 대한문 앞 집회금지통고 취소소송에서 승소하였다. 지난달 21일 남대문경찰서가 참여연대에 대해 “쌍용차 범대위 참여 단체이므로 집단적인 폭행, 협박, 손괴, 방화 등으로 공공의 안녕 질서에 직접적인 위협을 끼칠 것이 명백하다”며, 집회금지를 통고한 것에 대하여 참여연대가 위법하다고 취소 청구를 하였고, 서울행정법원이 그 청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참여연대는 이번 판결이, 법치행정을 무시하고 자의적인 판단으로 집회를 원천봉쇄해왔던 경찰의 심각한 권한 남용을 제한하기 위해 이루어진 당연한 사법 판단으로 보고, 여전히 대한문에서 자행되고 있는 경찰권의 남용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법원은 판결문을 통해 “집회의 주최자 및 목적이 쌍용차범대위 금지통고 집회와는 명백히 구별되므로, 이를 동일한 것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나아가 집회참가자 일부가 개별적으로 폭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만으로 집회의 절대금지 사유가 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와 같은 결론은 판결의 대상이 되는 경찰의 처분이 얼마나 자의적이고 근거없는 것인지를 그대로 드러내 주는 것이다.

 

문제는 여전히, 그리고 더욱 심각한 방식으로 대한문 앞에서의 경찰권 행사가 남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4월 중구청이 행정대집행으로 분향소 철거 및 화단설치를 자행하더니, 이후 분향과 관련된 어떠한 물품의 반입이나 추모행위도 경찰에 의해 봉쇄되고 있다. 노상 적치물이라는 이유로 향로를 포함한 여타 물품들을 압수하거나, 통행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연좌하는 사람들을 강제로 이동시키거나 체포하는 것은 경찰의 직무를 벗어나는 행위이며, 즉시강제의 보충성 요건에도 반하는 것이다. 

 

공권력의 행사는 불편부당하고도 공정하여야 하며, 이번 판결문에서 법원이 지적한 것처럼 “집회의 자유는 개인의 인격발현의 요소이자 민주주의를 구성하는 요소라는 이중적 헌법적 기능을 가지고 있다.” 집회시위를 관리하는 행정권력이 집회의 내용에 따라 그 권한행사를 자의적으로 한다면 그러한 공권력은 정당성을 상실할 수밖에 없다. 경찰이 지켜야 할 것은 화단이 아니라 적법절차이며, 국민의 기본권이다. 경찰은 대한문에서의 자의적 법집행을 즉각 중단하여야 한다.


논평 원문 LB20130718_논평_대한문 앞 경찰권 남용 말라.hwp

판결문 별첨 서울행정 2013구합16845 판결문.pdf

참여연대의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괜찮아요, 우리 모두에겐 세상을 바꿀 힘이 있잖아요. 새로운 변화를 함께 만들어요! 해피빈 모금함 가기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기자회견]삼성전자서비스의 교섭참여 등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3.08.21
[기자회견] 신뢰를 저버린 박근혜정부   2013.08.06
[논평] 정부의 왜곡된 노동권 인식 보여준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반려 (1)   2013.08.02
쌍용차 문제해결을 위한 1만인 범국민대회 조직위원 모집   2013.07.31
[논평] 권영국 변호사 구속영장 청구 관련   2013.07.28
카페베네 일반적인 계약해지 통보는 명백한 부당해고   2013.07.26
[논평] 대한문 집회금지통고 취소소송 승소   2013.07.18
기획재정부의 "정보없음" 에 참여연대가 보낸 의견서   2013.07.18
7월 20일! 울산으로 가는 “현대차 비정규직” 희망버스   2013.07.15
삼성전자서비스 공대위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13.07.15
쌍용차 회계조작 의혹 진상규명되어야 한다   2013.07.09
[논평] 노동자의 최소한의 요구조차 외면한 최저임금   2013.07.05
기획재정부에 공공기관의 시간제일자리에 대해 질의합니다.   2013.07.02
[논평] 최저임금 50원 인상을 말하는 경영계와 무능력한 공익위원   2013.07.01
[기자회견]삼성전자서비스 위장도급 등 진정 및 고발   2013.06.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