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083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l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사관계
  • 2013.01.29
  • 5328

대기업횡포 고발센터 신고접수 바로가기

 

신세계이마트 등 대형유통업체 횡포 고발센터

노동자 탄압, 불공정거래 등 신세계이마트를 비롯한
대형유통업체로부터 겪은 피해사례를 고발하세요

 

신세계이마트는 비노조 경영을 표방하며, 노조를 탄압하고, 노조활동을 방해해 왔습니다. 

신세계그룹 차원에서 노조활동에 대한 대응 방안을 계획해 계열사로 하달했고, 고용노동부, 경찰, 공정거래위원회, 노사정위원회 등과의 유착 관계도 드러났습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 / 이마트 노동조합 / 전국민간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 장하나의원실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 참여연대 / 청년유니온 등은  

 

"반인권/인권침해/노조탄압 선도기업 이마트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를 구성하고, 신세계이마트와 신세계그룹이 자행한 노조탄압, 직원사찰 등 불법적, 반윤리적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고자 합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고발센터 운영을 통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대형유통업체들의 반인권, 불법적 경영 관행까지 뿌리뽑고자 합니다.  

 

- 신세계이마트를 포함한 대형유통업체 등과 관련한

- 부당해고(권고사직 등), 노조탄압, 개인사찰 등 노동자 피해사례

- 부당내부거래, 불공정거래 등 납품업체, 하청업체의 피해사례 

- 사측와 관계 공무원의 유착 등 대형유통업체들의 불법, 편법적 행위 

 

모두 고발대상입니다.


본 고발센터는 익명으로 제보받으며, 비밀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래 양식으로 간단히 내용을 입력하시면, 남기신 회신용 연락처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바랍니다.
전화 02-723-5036(참여연대) /  02-2670-9100(민주노총) / 02-2678-8830(서비스연맹)
공동대책위원회 공식이메일 gobalemart@gmail.com

 

아래 이미지 클릭하시고 제보를 남겨주세요 

대기업횡포 고발센터 바로가기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이슈리포트] 20대 총선 참여연대 분야별 공약 평가 2 – 노동·일자리 공약 평가 2016.04.05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논평] 최저임금 미지급에 대한 형사처벌조항 삭제, 찬성할 수 없어    2016.06.23
[토론회]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입법토론회   2016.06.21
[보도자료] 서울시와 고용노동부 등에 서울시, 서울시 산하 기관과 25개 자치구의 산재...   2016.06.15
[토론회] 최저임금연대, <최저임금 준수, 임금체불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토론회&gt...   2016.06.13
[논평] 산재에 대한 원청 형사처벌 강화 방침 발표한 대검 공안부, 그 이행 과정 지켜...   2016.06.09
[기자회견] 누가 이 청년을 이렇게 슬프고 비참하게  죽게 만들었나요?   2016.06.08
[보도자료] 참여연대, 기획재정부·행정자치부에 생명·안전 관련 업무의 외주화와 총액...   2016.06.03
[논평] 서울특별시는 서울지하철 스크린도어 운영과 관련한 유진메트로콤, 은성PSD와의...   2016.06.01
[논평] 다시 제출된 ‘새누리당의 노동개악안', 어떠한 지지도, 최소한의 명분도 없다   2016.05.31
[보도자료] 참여연대, 서울특별시에 구의역 정비노동자 사망 사건 관련 정보공개청구   2016.05.31
[보고대회]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 방한 맞이 보고대회   2016.05.10
[기자회견] 감정노동자 보호하겠다던 이마트, 폭언·협박당한 노동자는 외면, 이마트의 ...   2016.05.03
[기자회견] 하루에도 6명, 일하다가 죽는 나라. 2015년에는 어떤 기업 가장 많은 노동...   2016.04.27
[기자회견] 2016 최악의 시민재해 살인기업선정식   2016.04.15
[논평] 현행법·판례의 무력화 우려되는 고용노동부 지침   2016.04.0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