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월간 참여사회  l  since 1995

세상을 바꾸는 시민의 힘, 참여연대의 역사와 시대를 보는 바른 눈을 담아냅니다. 정기구독 및 광고문의 02-6712-5243
  • 2018년 1월
  • 2018.01.03
  • 459

아름다운 사람들이 만드는
참여사회

 

올해 2월 초에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립니다. 우리나라에서 올림픽이 열리니 일견 좋은 일이긴 합니다만, 의외로 걱정도 많습니다. 아름다운 강원도 산하를 파헤친 심각한 자연환경 파괴, 엄청난 적자 규모, 사실상 전무한 사후 활용방안 등등 걱정거리가 한둘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번 신년 호 <특집>은 ‘누구를 위하여 올림픽은 열리나’입니다. 120년 올림픽의 역사를 되짚어 보면서 순수 아마추어리즘을 표방했던 올림픽의 이상이 정치와 이데올로기와 자본의 논리에 얼마나 오염됐는지, 평창동계올림픽의 득과 실은 무엇인지, 부패한 올림픽을 되살릴 대안이 있는지 등을 한번 살펴봅니다. 

 

이번 호 <통인>은 새해를 맞아 특별대담 ‘종교, 사회와 만나다’로 대체합니다. 법인스님, 박기호 신부님, 이정배 목사님, 성해영 교수님의 새해 덕담을 듣고자 마련한 자리입니다. 지나친 개인주의를 지양하고 공동선을 함께 추구하라는 한국사회에 대한 조언, 그리고 한국 종교는 권력과 돈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세 분의 자기비판은 귀를 씻고 들어야 할 가치가 있습니다.

 

<만남>에서는 정헌원 회원님을 모셨습니다. 정헌원 회원님은 아카데미느티나무가 운영하는 푸른 시니어학교를 수료하고 지난 10월 ‘인생사 전시’ 참여, 아파트 공동체 ‘문화관’ 재건 운동 등 활발한 활동을 하시면서 ‘새로운 노년’을 개척해 가시는 분입니다. 

 

이번 호는 1~2월 합본호입니다. 그래서 2월호는 발간되지 않습니다. <기획> ‘서촌역사기행’ 3부작은 이번 호를 마지막으로 마칩니다. 그간 좋은 글을 보내주신 황평우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12월호를 끝으로 <경제>의 전성인 선생님, <역사>의 이신철 선생님, <여성>의 손희정 선생님 세 분의 칼럼 연재가 종료되었습니다. 특히 전성인 선생님은 특유의 명쾌한 논리로 2년여간 경제 칼럼을 맡아주셨습니다. 세 분께 고맙다는 인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참여사회』 독자 여러분, 큰 강물이 유유히 흘러가듯 올해도 여유롭고 꾸준하게 전진하는 한 해를 만드시길 기원합니다.

 

참여사회 편집위원장 

김균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안내] 『참여사회』 함께읽기 캠페인 2017.06.27
[안내] 참여사회 '생활의 광고' 싣습니다 2017.04.27
[안내] 참여사회 정기구독 2017.02.01
[목차] 참여사회 2018년 1-2월 합본호 (통권 252호)   2018.01.03
[여는글] 새해 희망의 말, 파사현정   2018.01.03
[아참] 아름다운 사람들이 만드는 참여사회   2018.01.03
[특집] 올림픽 120년史의 민낯   2018.01.03
[특집] 올림픽의 정치경제적 목적성   2018.01.03
[특집] 시민이 참여하는 올림픽이 되려면   2018.01.03
[특집] 위기의 올림픽, 올인픽(All-人-pic)을 상상하다   2018.01.03
[통인] 신년대담 - 종교, 사회와 만나다   2018.01.03
[만남] 노년의 재발견 - 정헌원 회원   2018.01.03
[기획] 서촌역사기행3 - 서촌, 근대를 넘어   2018.01.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