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월간 참여사회    since 1995 | 참여연대가 만드는 시민사회 정론지 월간참여사회 정기구독 및 광고 신청 02-6712-5243

  • 2019년 10월
  • 2019.10.01
  • 1334

아카데미느티나무 10주년 기획 -시민교육 현장의 소리8

참여연대에서 왜 예술교육을 하나요? 

 

글. 주은경 아카데미느티나무 원장

 

 

“권력감시운동 단체에서 왜 그림, 춤, 연극 교육을 합니까?” 

지난 10년 동안 가장 많이 들어왔던 질문이다. 참여연대 내부 활동가는 물론이고, 참여연대를 방문했던 일본 시민운동가부터 느티나무에서 연극을 하고 그림 그리는 당사자들까지. 

 

당당하게 나를 표현한다, 더불어 함께 

토요일 오전. 하늘을 가리는 고층빌딩 사이 허름한 세운상가 옥상과 계단 곳곳에 자리를 잡고 앉아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 있다. 아카데미느티나무의 <서울드로잉> 수강자들. 대부분 어린 시절 미술 시간 이후 처음 그림이라는 걸 그리겠다고 이 수업을 신청한 사람들이다. 바쁘게 오고 가던 일상의 삶에선 오래된 건물과 골목길이 남루해 보이기만 했는데, 이곳이 이렇게 새롭게 보이다니. 서울 거리도 ‘자세히 보니 예쁘다. 오래 바라보니 사랑스럽다.’ 

 

월간 참여사회 2019년 10월호 (통권 269 호)

<미술학교-인체드로잉> 수강자들이 누드크로키에 몰두하고 있다 

 

금요일 저녁 <미술학교–인체드로잉>. 수강자들이 서로 모델이 되어준다. 모델을 섭외해 누드크로키를 하는 날도 있다. 연필로 선을 긋고, 물감으로 색을 만들 때 경험하는 그 몰입의 느낌은 온전히 그 사람의 것이다. 

 

중요한 것은 남의 시선과 평가가 아니다. 내 느낌, 선, 색깔을 내가 즐기면 충분히 행복하다. 내 그림을 남과 비교할 이유가 없다. 어제의 나의 그림보다 오늘의 내 그림이 조금 더 나아지면, 그걸로 충분하다. 아니 그런 비교조차 필요 없다. 인생에 대한 태도도 이와 다르지 않다.   

 

자신의 느낌에 온전히 몰입하고 표현하는 것은 당당하게 자신의 삶을 살며 진짜 목소리를 내는 것으로 연결된다. 혼자 하면 엄두가 안 나지만 함께 하면 서로 보고 배우며 성장한다. 온통 경쟁이 지배하는 세상이지만 여기서는 서로 격려하고 응원한다.   

 

시민 예술, ‘내 안의 경찰’을 몰아내는 즐거운 놀이

<도시의 노마드> 등 느티나무의 춤 프로그램은 몸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예술교육이다. 타인과 나의 존재에 집중하며 몸으로 대화하는 춤, 회복하는 춤을 춘다.

 

“함께 춤을 추면서 내가 사람들과 깊이 연결되어 

있음을 느꼈어요.” - 평화의 둥근춤 수강자 

“처음엔 춤은커녕 사람들 앞에 서는 것도 겁났어요. 

그런데 어느 순간 내가 무엇을 두려워하지? 

왜?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 도시의 노마드 춤워크숍 수강자

 

느티나무의 춤 수업은 특정한 춤을 배워서 멋있게 추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 춤을 추며 사람들과의 연결감을 발견하는 것, 내 안에 숨어 있는 나의 움직임을 밖으로 꺼내 자신 있게 표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우리는 타인의 시선과 판단 평가를 두려워하도록 길들여져 왔다. ‘내 느낌과 생각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 ‘어떻게 결정할 것인가.’ 개인적인 삶은 물론 사회, 정치적인 사안까지 두려워서 못하는 게 얼마나 많은가? 그런데 예술로 내 느낌과 목소리를 내면 일단 삶이 즐거워진다. 나아가 그 경험은 개인의 치유를 넘어 시민이 자신의 삶을 주인으로 살아가는 힘을 길러준다. 

 

 

월간 참여사회 2019년 10월호 (통권 269 호)

2017년 열린 느티나무 시민연극단 2회 정기공연 <인생은 아름다워>  

 

시민연극 역시 “나를 억압하는 내 안의 경찰을 몰아내 내면의 힘을 키우고 자신을 확장시키는 좋은 기회”다. 2014년 <교육연극워크숍-기억, 평화, 민주주의>로 시작해 2019년 현재까지 1년 2회 진행해온 시민연극워크숍. “연극은 무대 위에서 인물들이 펼치는 이야기를 관객의 상상으로 완성해가는 예술이며, 시민이 연극을 직접 해본다는 것은 내 안의 순수한 아이를 만나는 즐거운 놀이”다. 연극은 생각과 느낌을 대사, 목소리, 몸짓, 눈빛으로 표현하는 종합예술이다. 상대와 호흡하며 액션과 리액션을 경험하는 매력이 있다. 단 한 번의 무대 공연을 위해 몇 달 동안 집중해야 한다. 공연을 앞두고는 초긴장 상태. 실수할까봐 잠을 못 잘 정도다. 공연이 끝나도 그 몰입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다. 허전함이 몰려온다. 

 

그러나 연극을 해본 시민배우들은 안다. 연극을 완성해가는 과정이 얼마나 재미있는지. 대사와 눈빛에 감정을 담아낼 때 얼마나 짜릿한지. “나도 모르던 나를 만나고, 내가 살아 있음을 강렬하게 느낀다.”  

 

예술은 시민을, 시민은 세상을 변화시킨다

꼭 전문적인 예술교육을 받고 일정 수준의 갤러리나 극장에서 공연을 해야 예술가인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고급예술은 당연히 그 존재가치가 있다. 동시에 시민이 스스로 그림을 그리고 춤을 추고 연극을 하며 자기를 표현하는 행위 역시 예술이다. 친구와 지인이 그것을 봐주는 것도 예술 행위에 참여하는 것이다. 

 

다만 아카데미느티나무의 입장에서 늘 고민하는 것이 있다. 최근 다른 교육공간에서도 드로잉, 춤 등 예술교육이 다양해졌다. 그렇다면 그들과 참여연대 아카데미느티나무의 예술교육은 무엇이 다른가? 

명확하게 말하긴 어렵다. 다만 아카데미

 

느티나무가 지향하는 사회적 연대와 참여의 가치에 대해 공감하는 사람들이 강사, 수강자, 기획자로 모여 개인의 성장, 세상의 변화를 함께 고민한다는 것, 시대정신이 담긴 시민예술을 모색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 

 

여행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글귀가 있다. “Art is therapy. Art changes people. People change the world.”(예술은 치유. 예술은 사람을 변화시키고, 사람은 세상을 변화시킨다) 두려움 없이 자기표현을 하며 시민이 스스로를 치유하는 예술. 예술은 시민을 변화시키고, 그 시민은 세상을 변화시킨다. 이것이 아카데미 느티나무가 예술교육을 하는 이유다. 

 

✽<시민교육 현장의 소리>는 2019년 아카데미느티나무 재창립 10주년을 맞아 총 10회 연재를 진행합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듣자] 상류사회 풍자한 〈거지 오페라〉
  • 2019년 10월
  • 2019,10,01
  • 1361 Read

상류사회 풍자한 〈거지 오페라〉     헨델, 영국 오페라계의 슈퍼스타 되다  ‘해가 지지 않는 나라’ 영국, 18세기 유럽인들은 런던을 주저 없이 ‘세계...

[떠나자] 편애하는 나의 도시, 타이베이
  • 2019년 10월
  • 2019,10,01
  • 1335 Read

대만 타이베이 편애하는 나의 도시, 타이베이   대만 타이베이의 랜드마크 ‘타이페이101’의 전경  Ⓒ김은덕,백종민   원고 청탁 메일 한 귀퉁이에 ‘일본...

[기획] 시민교육 현장의 소리 8 - 참여연대에서 왜 예...
  • 2019년 10월
  • 2019,10,01
  • 1334 Read

아카데미느티나무 10주년 기획 -시민교육 현장의 소리8 참여연대에서 왜 예술교육을 하나요?    글. 주은경 아카데미느티나무 원장     “권력감시운동 ...

[통인뉴스] 택배법 쟁취하자!
  • 2019년 10월
  • 2019,10,01
  • 1309 Read

  2019년 9월 5일 열린 <택배노동자 장시간 노동실태 개선 촉구 기자회견> 현장     모두가 쉬고 있을 추석 연휴, 택배노동자들은 새벽같이 물류센터...

[통인뉴스] 이달의 참여연대 (2019년 10월호)
  • 2019년 10월
  • 2019,10,01
  • 1187 Read

이달의 참여연대 사무처에서 보고합니다    글. 이지현 정책기획국장     아직 한낮의 햇볕은 뜨겁지만,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환...

[통인뉴스] 매년 등장하는 '슈퍼예산' 진실은 무엇일까?
  • 2019년 10월
  • 2019,10,01
  • 1156 Read

매년 등장하는 ‘슈퍼예산’ 진실은 무엇일까? 2020년 정부 예산안 발표에 부쳐    글. 김용원 조세재정개혁센터 간사   지난 8월 발표된 2020년 예산안...

[통인뉴스] '미스터 소수의견'에게 듣는다
  • 2019년 10월
  • 2019,10,01
  • 1127 Read

‘미스터 소수의견’에게 듣는다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 특강 <소수의견이 다수의견이 되기까지>    글. 김태일 사법감시센터 간사     사법감시센터는 판...

[통인뉴스] 25년, 모두가 시민들 덕분입니다.
  • 2019년 10월
  • 2019,10,01
  • 1131 Read

25년, 모두가 시민들 덕분입니다! 참여연대 25주년 창립기념식 현장을 가다 글. 이영미 시민참여팀 간사 사진. 박영록, 이영미, 이한나       9월 4일 ...

[통인뉴스] 아름다운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019년 10...
  • 2019년 10월
  • 2019,09,30
  • 1037 Read

아름다운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참여연대는 더 많은 회원들과 ‘함께 만드는 꿈’을 실현해 나가고 싶습니다.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가 꿋꿋하게 활...

[목차] 참여사회 2019년 9월호 (통권 268호)
  • 2019년 9월
  • 2019,09,01
  • 1307 Read

>> 표지를 클릭하면 PDF 버전으로 넘어갑니다    2019.09 통권 268호     여는글 내 몸이 사회를 말해주고 있다  법인스님   특집 질병사회 질병은 언...

[여는글] 내 몸이 사회를 말해주고 있다
  • 2019년 9월
  • 2019,09,01
  • 1211 Read

여는글 내 몸이 사회를 말해주고 있다   최근 몇 달 동안 심하게 몸이 아프다. 늘 쾌적하지가 않고 많은 시간 잠을 자고 나서도 개운하지가 않다. 목과...

[특집] 질병은 언제부터 질병이 되었나?
  • 2019년 9월
  • 2019,09,01
  • 1295 Read

  시민의 안전과 건강에 가장 기초적이고 직접전인 영향을 미치는 질병, 그런데 지금 질병의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 질병은 언제부터 ‘질병’이 되었...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