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2020년 03월
  • 2020.03.01
  • 365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베토벤 <고별> 소나타

 

사람 사이의 우정은 때로 고귀한 예술로 승화되기도 한다. 베토벤(1770~1827)의 <고별(Les Adieux)> 소나타에는 베토벤과 루돌프 대공(1788~1831)의 애틋한 우정이 아로새겨 있다. 

 

1809년 5월, 나폴레옹의 프랑스 군대가 빈(Wien)을 유린했다. 베토벤의 후원자였던 루돌프 대공은 급히 피신해야 했다. 루돌프 대공은 오스트리아 황제 프란츠의 동생으로, 나폴레옹에게 구체제 대표로 낙인찍힌 인물이었다. 베토벤은 열렬한 공화주의자였지만, 나폴레옹에 대한 환상을 접은 지 오래였다. 혁명의 꿈은 사라지고, 유럽은 탐욕스런 권력자들의 싸움터가 됐다. 나폴레옹의 전쟁은 무고한 젊은이들의 목숨을 앗아갈 뿐이었다. 베토벤은 루돌프 대공이 빈을 떠나기 직전 피아노 소나타 한 곡을 작곡하여 그에게 헌정했다. 그 곡이 바로 <고별> 소나타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Eb장조 <고별>

피아노 아르투어 루빈슈타인

이 음악을 듣고 싶다면? 

유튜브에서 Beethoven Adieux Rubinstein을 검색하세요 

 

 

신분과 나이를 뛰어넘은 그들의 우정 

베토벤은 이 곡을 그에게 바치면서 악보 표지에 “1809년 5월 4일 빈에서, 존경하는 루돌프 대공의 떠남에 즈음하여”라고 적었고 1악장 첫 부분, 세 개의 하강하는 음표 위에는 “안녕(Lebewohl)”이라고 써 넣었다. 느린 서주는 루돌프 대공과 헤어지고 싶지 않지만 어쩔 수 없이 헤어져야 하는 안타까움을 노래한다. 이 작별의 동기는 1악장에서 되풀이되며, 힘찬 알레그로는 베토벤의 애틋한 마음을 듬뿍 느끼게 해 준다.   

 

2악장은 ‘부재(Abwesenheit)’, 루돌프 대공이 떠난 뒤의 허전한 마음을 상상하며 작곡한 걸까? 42마디의 짧은 악장인데, 악상이 고르지 않아서 불안한 느낌이다. 루돌프 대공이 떠난 뒤 빈은 프랑스군의 폭격으로 쑥대밭이 됐다. 포성 속에서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Haydn)이 세상을 떠났고, 베토벤을 따뜻하게 보살펴 준 에르도디Erdödy 부인의 집마저 파괴됐다. 베토벤에게는 루돌프 대공의 부재도 마음 아팠을 것이다. 2악장이 무척 짧은 것은 헤어짐의 나날이 길지 않기를 바란 베토벤의 마음 같다. 

 

3악장의 부제는 ‘재회(Das Wiedersehen)’, ‘매우 빠르고 활기차게’라고 돼 있다. 기뻐서 환호하듯 울려 퍼지는 팡파르에 이어 밝고 투명한 빛이 현란하게 교차하며 가슴 벅찬 재회를 예찬한다. 이 피날레는 해방과 승리를 노래한 음악, 가령 <시벨리우스 교향곡 2번>의 피날레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루돌프 대공은 1809년부터 베토벤에게 피아노와 작곡을 배웠는데, 그 역시 음악성이 아주 뛰어났다고 한다. 프랑스 유명 바이올리니스트 피에르 로드(Pierre Rode)와 함께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10번을 초연한 뒤 다음과 같은 호평을 받은 기록이 남아있다. 

 

“피아노 파트가 바이올린보다 훨씬 훌륭했을 뿐 아니라 작품의 정신을 더 잘 소화해 더욱 풍부한 음악성을 보여주었다.” 

 

또한 루돌프 대공은 100통이 넘는 베토벤의 편지를 소중하게 보관했다. 1808년 프랑스의 위성국이었던 베스트팔렌 왕실이 베토벤을 초청하자, 루돌프 대공은 빈의 귀족들을 규합하여 베토벤에게 4천 굴덴gulden의 연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베토벤이 빈을 떠날 것을 우려하여 후원을 강화한 것이다. 그는 “생계의 걱정에서 해방된 사람만이 위대하고 숭고한 작품을 창조하며 오직 그 분야에 헌신할 수 있다”는 말을 몸소 실천했다.  

 

베토벤루돌프

<고별> 소나타에는 베토벤(왼쪽)과 루돌프 대공(오른쪽)의 애틋한 우정이 아로새겨 있다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기에 

두 사람은 단순한 예술가와 후원자로 머물지 않고 깊은 우정을 나눴다. 베토벤은 1812년, ‘불멸의 연인’과 이뤄질 수 없는 사랑에 괴로워했는데, 이 무렵의 심경을 루돌프 대공에게만 솔직하게 털어 놓기도 했다. 

 

1812년, 테플리체에서 괴테와 함께 산책하던 베토벤이 루돌프 대공의 행렬과 마주친 일화가 전해진다. 괴테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길가에 도열하여 대공에게 고개를 숙였지만 베토벤은 모자를 꾹 눌러쓰고 뒷짐진 채 가만히 서 있었다. 세속의 권력자인 루돌프 대공이 두 사람의 위대한 예술가에게 먼저 예의를 표해야 한다고 고집을 부린 것이다. 루돌프 대공은 마차에서 내려 그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넸다. 신분을 뛰어넘은 두 사람의 우정을 잘 보여주는 일화다. 

 

베토벤은 루돌프 대공에게 <고별> 소나타뿐 아니라 피아노협주곡 <황제>, 피아노 트리오 <대공>, 피아노 소나타 <함머클라비어> 등 중요한 작품 11곡을 헌정해서 감사를 표했다. 

 

구스타프 말러 교향곡 9번 D장조 4악장 ‘아주 느리게’

지휘 레너드 번스타인 

연주 암스테르담 콘서트허바우 오케스트라

이 곡을 들으시려면? 

유튜브에서 Mahler Symphony 9 4th Bernstein을 검색하세요. 

 

 

한편 음악사의 긴 흐름은 생명체의 진화 과정처럼 보인다. 아름다운 우정이 새겨진 <고별> 소나타는 음악사에서 멀리 구스타프 말러(1860~1911)의 교향곡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말러는 열네 살 때 데뷔 연주회에서 베토벤의 <고별> 소나타를 연주했고, 훗날 자신의 마지막 작품이 될지도 모를 교향곡 9번 피날레에서 이 소나타의 첫 대목, 즉 ‘안녕’이라고 표시된 세 개의 하강하는 음표를 인용했다.(위 링크 00:28부터) 말러는 이 세상과 헤어질 것을 예감하며 안타까운 사랑으로 베토벤 <고별> 소나타를 기억한 것 같다. 

 

“안녕, 안녕, 사랑하는 이 세상이여, 사랑하는 사람들이여….”

 

※ <듣자> 이채훈의 ‘클래식 편’ 연재를 마칩니다. 2014년 1월호부터 2020년 3월호까지 총 45편의 클래식 음악을 소개해주신 이채훈 필자와 <듣자> ‘클래식 편’을 애독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글. 이채훈 클래식 칼럼니스트 

한국PD연합회 정책위원. MBC <이제는 말할 수 있다>와 클래식 음악 다큐멘터리를 연출했다. 2012년 해직된 뒤 ‘진실의 힘 음악 여행’ 등 음악 강연으로 이 시대 마음 아픈 사람들을 위로하고 있다. 저서로는 『클래식, 마음을 어루만지다』, 『클래식 400년의 산책』 등이 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특집] 18세 선거권과 밀레니얼 정치의 가능성
  • 2020년 03월
  • 2020,03,01
  • 656 Read

특집2 세대가 바뀐다? 18세 선거권과 밀레니얼 정치의 가능성  글. 서현수 한국교원대학교 교육정책전문대학원 조교수, 정치학 박사     현대 민주주의...

[특집] 한국판 ‘보이텔스바흐 합의’는 가능한가
  • 2020년 03월
  • 2020,03,01
  • 550 Read

특집3 교육이 바뀐다? 한국판 ‘보이텔스바흐 합의’는 가능한가   글. 장은주 영산대학교 성심교양대학(철학) 교수          학교가 ‘정치판’이 된다고?...

[특집] 새로운 선거제도, 21대총선 가이드
  • 2020년 03월
  • 2020,03,01
  • 1171 Read

특집 번외편  새로운 선거제도, 21대총선 가이드   글 그림. 오유진, 민선영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 간사        21대 국회 의석수, 이렇게 배분됩니다...

[통인] 인권은 멀리 있지 않다 - 박한희 변호사
  • 2020년 03월
  • 2020,03,01
  • 788 Read

인권은 멀리 있지 않다 박한희 희망을만드는법 변호사 변희수 전 하사는 남성으로 입대한 뒤 지난해 11월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그는 여군 복무를 희...

[만남] 모두가 모두로부터 배우는 평화 - 문아영 회원
  • 2020년 03월
  • 2020,03,01
  • 617 Read

모두가 모두로부터 배우는 평화   문아영 회원 ・ 피스모모 대표     인터뷰 기사를 쓰는 동안 코로나바이러스가 다시 세를 확장하고 있었다. 바이러스...

[만화] 이럴 줄 몰랐지 <벌써 여섯 살 연이>
  • 2020년 03월
  • 2020,03,01
  • 400 Read

그림. 소복이 뒤늦게 킥보드를 즐기게 된 아이와 뒤늦게 장갑을 끼면 따뜻하다는 걸 알게 된 짝꿍과 살고 있습니다. 뒤늦게 함께 사는 삶이 혼자인 삶...

[역사] 그 겨울, 붕어빵 아저씨는 어디에
  • 2020년 03월
  • 2020,03,01
  • 442 Read

그 겨울,   붕어빵 아저씨는 어디에       아내와 저녁을 지어 먹은 뒤, 붕어빵으로 입가심하자는 핑계로 눈이 흠뻑 내리는 동네 길에 함께 나섰다. 눈...

[여성] 바이러스 시대의 약한 고리들
  • 2020년 03월
  • 2020,03,01
  • 514 Read

바이러스 시대의 약한 고리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이하 ‘코로나19’) 때문에 역주행하고 있다는 영화 <감기(2013)>를 봤다. 줄거리는 이...

[읽자] 생각을 해야만 한다, 생각을
  • 2020년 03월
  • 2020,03,01
  • 363 Read

생각을 해야만 한다, 생각을    출퇴근 길에 자주 하는 생각이 있다. 생각을 해야만 한다는 생각이다. 하루하루 닥쳐오는 문제를 해결하거나 해결했다...

[듣자]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베토벤 <고별>...
  • 2020년 03월
  • 2020,03,01
  • 365 Read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베토벤 <고별> 소나타   사람 사이의 우정은 때로 고귀한 예술로 승화되기도 한다. 베토벤(1770~1827)의 <고별(Les Adieux)>...

[떠나자] 베트남 호이안 - 부르는 게 값인가요?
  • 2020년 03월
  • 2020,03,01
  • 366 Read

베트남 호이안 부르는 게 값인가요?      도시가 통째로 세계문화유산?  베트남 중부에 있는 호이안(Hoi An)은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통인뉴스] 기생충은 오스카! 주거정책은 어째스카?
  • 2020년 03월
  • 2020,03,01
  • 332 Read

기생충은 오스카! 주거정책은 어째스카? 2020년 2월 13일 목요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 영화 <기생충>으로 반지하가 덩달아 화제입니다. 한국에 있는 ...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