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게시판 글쓰기는 참여연대 회원여부 확인(이름/휴대폰번호) 후 가능합니다

다른 곳 아닌 참여연대에서조차 시민의 상식과 윤리에 기반한 독립적인 판단과 활동을 기대하기 어렵다 느껴질 때, 저희 회원들이 내릴 수 있는 결정은 한정적일 것입니다. 여러분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탈퇴 처리는 날이 밝는대로 시민참여국에 전화 드려 절차를 거치겠습니다. 그간 정말 감사했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 profile
    10년지기님,

    우선, 이번일로 실망시켜 드려 회원님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수가 없네요.

    올해 4월 회원정보 시스템 변경을 했는데 탈퇴요청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아직까지 활성화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탈퇴처리와 관련해 연락처를 알려주시거나 전화 또는 이메일로 연락을 주시면 안내를 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끼쳐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참여연대 시민참여팀 02-723-4251 / we@pspd.org
제목 날짜
[사무처장 서신] 조국 전 장관 관련 논란에 대해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1 2019.11.04
[공지] 11월 1일부터 회원전용 게시판으로 원상복구됩니다 2019.10.16
[알림] 참여연대 회원 노래모임 참좋다 22회 정기공연 (2019/11/30) 2 2019.10.14
[꾸르팁] 지인에게 참여연대 회원가입을 권하는 방법 2019.06.20
2019년 참여연대 연간 회원 행사 일람 2019.06.25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9.03.21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2 2016.05.27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3 2011.11.28
그래서, 김경율과 조혜경은 나간거죠?   2019.11.13
11월의 어느 멋진 날에 - 신입회원만남의 날   2019.11.11
회원가입했어요 질문! (1)   2019.11.11
안녕하세요 참여연대님 (1)   2019.11.08
김경율과 조혜경과 참여연대   2019.11.06
회원 탈퇴 요청합니다. (1)   2019.11.06
우리는 정의를 쫓지 권력을 추구하진 않습니다.   2019.11.06
탈퇴합니다 (1)   2019.11.06
작별 인사를 드립니다 (1)   2019.11.05
관변단체라는 워딩에 충격 받았습니다.   2019.11.05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