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게시판 글쓰기는 참여연대 회원여부 확인(이름/휴대폰번호) 후 가능합니다

  • 자유게시판
  • HW
  • Mar 07, 2020
  • 2
  • 121

 

언론보도 내용과 같이 경상북도의 경우 9일부터 22일까지 14일간

사회복지생활시설 종사자 격리조치에 들어갑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2/0003444853

 

코로나 감염예방을 통해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생활시설 거주입소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경상북도의 특단의 조치입니다.

 

하지만 감염예방을 위한 특단의 조치이다 보니

아쉬운 점은 시설운영과 사회복지시설종사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것이 아닌가 하는 점입니다.

 

구체적인 시설운영지침이나 종사자의 근무지침이 없이

14일동안 시설직원 전원이 모두 격리조치되며

사회복지생활시설 종사자들은 모두 시설입출입이 통제된 상황에서

업무수행과 임서거주를 통해 휴식과 휴게시간, 잠자리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른 경상북도의 지원은

종사자 1인당 시간외근무수당 45만원, 간식비 5만원 총 50만원을 지원하게 됩니다.

그리고 격리조치 해제 뒤 시설장 재량으로 휴가를 줄 수 있다고 지침을 내려주었습니다.

사실 강제지침이 아니라서 과연 사회복지시설장들이 대체휴가에 허용적일지 의문입니다.

 

문제는 감염병 예방이라는 국가적 해결과제 상황이라는 것은 충분히 납득이 되지만

격리조치를 실행하는 과정에서 준비과정이나 협의과정이 전혀 없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종사자들의 사생활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예방을 위해 급하게 결정되다 보니 행정지침의 구체성이 떨어져

시설운영과 종사자 가족 내 노인, 아동 등 돌봄이 필요한 종사자에 대한 배려없이

일괄적 기준을 적용하고 모든 전 종사자들은 다음주 9일 월요일부터 14일 동안 시설에서 격리생활하게 됩니다.

 

경상북도의 경우 이번 조치의 근거법률로

재안 및 안전관리기본법 제46조(시도지사가 실시하는 응급조치)와 동법 제41조(위험구역의 설정) 조항을

근거로 격리조치를 실시하게 되었는데 개인적으로 지적호기심이 생겨 법률자문을 구하고자 합니다.

 

감염병 예방이라는 중대한 상황이지만

감염병이 발생하지 않은 사회복지생활시설에 대한 경상북도의 위험구역 설정과 종사자 격리조치가

과연 관련법에 따라 위험구역을 설정하여 응급조치를 실시할 수 있는 상황인지, 법적으로 가능한 것이지 궁금합니다.  

 

아울러 감염예방이라는 특별한 상황으로 인하여 복지시설종사자들이 시설내에서 업무와 생활을 동시에

수행하고 해결 해야하는 상황의 경우 근로기준법과 노동관련법, 그리고 근로자 권리와 관련된 법을 고려했을 때

직원들의 권리침해 소지는 없는지 법률자문을 요청드립니다.

 

결론적으로 1. 감염병이 발생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상 위험구역 적용여부와

이 법이 적용되었을 때 2.복지시설 종사자들이 노동자로서 관련법에 따라

시설내 대기시간과 생활에 따른 시간외근무수당 책정, 초과근무에 대해 대체휴무 등의 권리주장이 가능한지 궁금합니다.

  • profile
    안녕하세요. 참여연대 시민참여팀 입니다.

    최근 경기도·경상북도 등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복지시설에 대해서도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시행하고 있는데요, ‘예방적 코호트 격리'가 과도한지 여부는 논쟁적인 사안입니다. 다만, 코호트 격리가 되었다 하더라도 복지시설 종사자들의 권리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므로 초과근무에 대한 보상 등 권리주장은 가능합니다.

    더 자세한 안내가 필요하시다면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 02-723-5036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감사합니다. 참고하겠습니다. 다만, 직접 경험해 보니 위험구역 설정 뒤 이루어지는 행정적 조치가 상당히 통제적이고 감시적입니다. 처음에는 종사자들이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시설의 입소자들을 보호하고 감염을 예방한다는 느낌이었는데 개인 그리고 시군구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제가 있는 지역의 경우 입출입을 담당공무원과 경찰관이 24시간 관리합니다. 말이 관리지 감시죠, 위험구역 설정에 따른 업무매뉴얼을 충실하게 이행하는 것이겠지만 막상 복지시설 종사자의 느낌은 통제 감시되는 듯한 느낌이고 잘못한 것도 없는데 왜 가두는 듯한 느낌이지하는 생각이듭니다. 하청업체 하대하듯이 하는 것 같습니다. ㅋㅋ 감사합니다.
제목 날짜
[추모식] 故 허세욱 명예회원 13주기 추모식 (4/11 11시) 2020.04.02
[참여연대] 제26차 정기총회 결과 안내 2020.02.25
[공지] 코로나19 예방조치로 회원행사 연기/취소 방침 2020.02.24
[안내] 2019 참여연대 기부금영수증 발급 2019.11.25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9.03.21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2 2016.05.27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3 2011.11.28
대기업 봐주는 판새, 견찰, 개용노동부 엄벌 방법 문의   2020.03.14
낙선운동도했다고하는데.. 정의당 비례후보 철회도 요청할수있나요?   2020.03.12
경상북도 사회복지생활시설 종사자 격리조치에 대한 법률자문 (2)   2020.03.07
[후기] 불평등과 차별을 넘어, 제 26차 참여연대 정기총회   2020.03.06
[함께해요] 은평서대문 회원님들이 대구 취약계층 긴급지원 모금에 참여했습니다   2020.03.05
1월,2월 날개를 소개합니다   2020.03.05
응원합니다   2020.03.04
코로나19 현장에서 수고하는 대구 돌봄노동자분들에게 응원 물품을 보낸 성남용인광주 회원님들   2020.03.03
어제 열받아서 글썼는데 오늘은 기자회견까지 하시네요.... ㅠㅠ   2020.03.03
참여연대 성명보고 열받아서 씁니다. (1)   2020.03.02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