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소통

참여연대 회원 15297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이야기  l  종로구 통인동 희망1번지

  • 자원활동
  • 2012.03.05
  • 1386
  • 첨부 1

[시민참여팀] 참여연대에서 자원활동을 하고 있는 분들의 이야기를 인터뷰 또는 자원활동 후기 형태로 연속적으로 올립니다.

 

 

"세상을 살면서 '밥값'하기 위해 자원활동해요"

- 시민참여팀 자원활동가 김주영

 

작성 : 시민참여팀 인턴 신동은

 

 

현재 참여연대에서 자원활동을 하고 있는 김주영님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심심해 보기'가 소원이었다. 그만큼 한순간도 여유가 없는 삶을 살아왔다는 이야기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왔다. 학교에서 교사 생활을 하면서 집안일을 병행했다. 생활도 버거운데 교사생활도 적성에 맞지 않았다. 힘들었다. 그래서 경제적으로 안정이 되면 일을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하고 있었다. 그렇게 생각만 하고 있다가, 실행했다. 아이들도 많이 자랐고, 경제적으로도 어느 정도 안정이 되었다는 생각에 명예퇴직을 한다. 일을 그만두게 되면 하고 싶던 일을 몇 가지 생각해놓았다. 그 중 '자원활동' 도 포함되어 있었다.


주영님이 생각하기에 참여연대는 정치적 지향이나 생각들이 그녀와 참 비슷하다. 사회에서 중요한 현안이 있을 때마다 참여연대에서 하는 입장 발표들이, 그녀의 입장과 매우 유사하다. 10년전도 그렇지만, 지금도 그렇다. 그녀는 참여연대의 회원이 된 지 10년이 넘었다. 2001년부터 회원으로서 후원을 하기 시작했다. 가입한 건 2001년 참여연대가 유명해진 계기인 낙선운동보다 몇 달 전. 오랜 시간동안 함께 했던 만큼 자원활동을 하려고 계획할 때도 참여연대가 생각났다. 자원활동을 해도 기왕이면 비슷한 사람들끼리 모여있는 곳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이곳을 선택했다.

김주영_1.jpg

 

참여연대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뭔지 알아보면서 자원활동 분야가 다양하다는 사실을 알았다. 컴퓨터 작업을 하면서, 지식이 필요한 일이 대부분이었다. '뛰어난 능력'을 요구하지 않는 일을 찾아보았는데, 그러다가 시민참여팀의 업무지원을 하게 되었다.


그녀가 하는 일은 반송업무처리다. 참여연대에서 발간되는 잡지인 '참여사회'가 한 달에 한 번씩 발행되는데, 잡지를 보내면 반송 처리되어 돌아오는 우편물이 있다. 그 반송된 우편물 주인에게 전화를 해서 주소가 바뀌었는지 확인하고 정정하는 일이다.

 

"참여연대를 후원하는 회원은 다 친절한 사람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일을 시작했는데, 실제로 전화를 해보니 그렇지도 않더라구요(웃음)"라는 주영님은 반송작업이 처음에는 조금 어려웠다고 한다. 전화를 걸다 보니 다양한 사람들이 있었다. 전화를 통해 자원활동가라고 밝히면 고맙다고 하거나 수고한다고 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 그때는 기분이 좋다가도 불쾌하게 받는 사람과 통화를 하고 나면 기분이 언짢았다. 처음에 굉장히 큰 상처였는데 오랜 기간 하다 보니 생각이 바뀌었다. 그렇게 전화받는 사람은 전화 받을 당시에 기분 나쁜일이 있었을거라고 생각하며 가볍게 넘긴다.


일 자체는 어려운점이 있었지만 그녀는 "다른 일을 해보고 싶은 마음은 별로 없다"며 시민참여팀 자원활동이 적성에 맞는다고 했다. 자원활동을 시작하면서 시간에 얽매이기 싫은 마음이 있었다. 후보로 정해놓았던 안내데스크 자원활동은 지켜야 하는 시간에 꼭 와야 해서 얽매인 느낌이 든다. 반면 지금 하고 있는 일은 시간에서 어느정도 자유롭다. 반송 업무는 한 달 단위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마감 날짜인 27일까지만 일을 끝내면 된다. 기간만 맞추면 되니 날짜도 시간도 마음대로 정할 수 있다. 좋은 조건으로 일하고 있다고 생각한단다.


"밥값은 밥을 먹으면 내야되는 거잖아요? 이 세상에서 살면서 내가 세상을 위해 조금은 뭔가를 내야된다고 생각해요."라며 자원봉사가 '밥값'을 하듯 그녀는 당연하지만 중요한 일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그녀는 자원활동에 대한 생각을 덧붙인다.  '자원봉사'라고 하면 보통 불우이웃을 돕거나, 남들이 고마워하고, 하는 사람도 기분좋은 일들을 생각한다. 그렇지만 실제로 '자원봉사'를 하는 것은 마냥 행복한 일은 아닐 수 있다.

 

지루하고 심심하고 따분하다. '자원'해서 와서 일을 하지만 일찍 끝나면 학교 빨리 끝나는 것처럼 좋다. 그렇다고 이런 일은 '봉사'라고 말하면 안되는 걸까? 전에 읽은 책에 이런 말이 있었다. '자원봉사는 원래 따분하고 지루한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제대로 된 자원봉사가 아니다' 일 자체가 지루하고 따분한 일이라면 내가 하든 남이 하든 지루하고 따분하다. 이런 일을 도와줘야 진짜 '자원활동'이라는 말이다. 남이 할 때 행복하다면 굳이 도와주지 않아도 되고, 그 사람이 하면 된다. 그러니까 그녀는 자원활동은 약간은 지루하고 따분할 수 있고, 몇 년동안 반송전화를 반복하는 일 자체가 마냥 아주 즐겁지는 않지만, 누군가를 대신해서 참여연대에서 자원활동 업무를 한다고 생각하면 매우 가치있다고 생각한단다. 그녀가 '밥값'을 하고 있는 이유다.

목록
  • profile
    지루하고 심심해보이는 일이지만, 그 일을 성실히 해주시는 자원활동가의 힘으로 움직이는 참여연대의 일부분입니다. 자원활동, 정기후원(회원가입) 등 시민의 시민참여는 별일 아닌 듯해보이지만 그게 없으면 많은게 아득해집니다.
오픈하우스 서촌 2015_카페통인 인문목공소 프로그램에 초대합니다
  • 시민의놀이터
  • 2015,04,22
  • 394 Read

<오픈하우스 서촌 2015>에 카페통인도 함께합니다!   나만의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요!! 카페통인에서는 ...

[승소] 법원, ‘참여연대 재벌 압박해 기부 강요’ 주장 근거 없다 재확인
  • 사무처
  • 2015,04,22
  • 1389 Read

법원, ‘참여연대 재벌 압박해 기부 강요’ 주장 근거 없다 재확인  1심에 이어 항소심도 참여연대 음해한 뉴...

[후기] 2015년 참여연대 제2차 운영위원회가 열렸습니다.
  • 사무처
  • 2015,04,21
  • 210 Read

지난 4월 18일, 토요일에 2015년 참여연대 제2차 운영위원회가 열렸습니다.   매 분기마다 개최하는 운영...

[참가신청] 6.14 김대중마라톤대회, '참여연대 회원참가단'으로 함께 달려요!
  • 참여행사
  • 2015,04,21
  • 230 Read

"마라톤대회 가면 사람들 정말 많아요. 참여연대 회원들이 100명 정도 모여서 참여연대를 알리는 ...

[자원활동가 인터뷰] 경제노동팀 자원활동가 주선민님
  • 자원활동
  • 2015,04,17
  • 222 Read

[시민참여팀] 참여연대의 자원활동가는 상근 활동가들과 손발을 맞춰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입니다. 10대 청...

[후기] 故 허세욱 회원님 8주기 추모식에 다녀왔습니다.
  • 2015,04,15
  • 160 Read

4월 12일(일) 고 허세욱 회원님의 8주기 추모제에 다녀왔습니다. 참여연대 다섯 분의 명예회원...

[후기] 분노와 희망이 함께 한 <세월호를 기록하다>북콘서트
  • 2015,04,15
  • 219 Read

세월호 참사 1년을 이틀 앞둔 어제 저녁, 서촌엔 비가 내렸습니다. 오늘만큼은 그저 슬퍼하기보다 ...

[함께] 서촌이 노랗게 물들었습니다
  • 참여행사
  • 2015,04,14
  • 292 Read

  < 서촌 노랗게 물들이기 캠페인 1 > -               < 꿈에라도 보고싶다- 단원고 학생 일러스트와 가족...

[함께] 세월호 1주기 참여연대 일정 알려드립니다
  • 참여행사
  • 2015,04,09
  • 2625 Read

세월호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정부가 세월호 진상규명을 외면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분노와 절망 그...

또래들처럼 놀고 싶은 16세 소녀, 머리를 삭발했습니다
  • 자원활동
  • 2015,04,09
  • 3878 Read

참여연대 자원활동도 하고 있는 16세 소녀 전서윤. 찰랑거리는 긴 머리가 예뻤던 친구가 삭발을 했습니다. ...

[후기] 참여연대가 4,160개의 리본을 만든 이유는?
  • 참여행사
  • 2015,04,08
  • 247 Read

2015년 4월 7일 화요일 낮 12시. 참여연대에는 노란 리본이 걸렸습니다. 건물 외벽 전체를 차지하는...

[행진]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인양촉구' 참여연대 거리행진 (4/18 토, 오후2시)
  • 참여행사
  • 2015,04,07
  • 797 Read

  미리 신청해주시면, 행사준비에 큰 도움이 됩니다!! * 신청하기 >> http://goo.gl/forms/tcpUu65WoD ...

[비영리민간단체] 참여연대 | 사업자등록번호 106-82-07267 | 공동대표 김균ㆍ법인ㆍ정강자ㆍ정현백
주소 110-043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9길 16 (인동, 참여연대) | 대표전화 02-723-5300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054331-00104 참여연대 | ARS 060-7001-060(한 통화 5천원)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