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315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l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제주해군기지
  • 2017.03.12
  • 1178
  • 첨부 2

4bbf702af3806eab549ae0c2b52cc6aa.png

 

 

제주 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까지 추진하나? 

‘탐색구조’는 도민 반대여론 무마하려는 감언이설에 불과
제주도를 대중국 복합 군사기지로 전락시킬 재앙의 씨앗

 

지난 목요일 (3/9) 정경두 공군참모총장은 제주를 방문해 ‘남부탐색구조부대’를 제주에 창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동안 군은 공군기지 건설 가능성을 묻는 도민들에게 “구체성 없는 서류상의 계획”이라고 설명해왔으나, 2018년 연구용역을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그 유력 후보지 중 하나로 제2공항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주도민의 동의 없이 추진되는 공군기지 건설은 해군기지와 더불어 제주도 전체를 복합 군사기지화할 것이다. 

 

공군기지 건설의 가장 큰 문제점은 도민여론을 무시한 채 지극히 불투명하고 비민주적으로 강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제주도민들은 공군부대 건설에 강력히 반대해왔다. 1988년과 1988년 송악산 군사기지 반대운동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방부는 제주도민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밀실에서 공군기지 건설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타진해왔다. 2006년에는 국방부가 남부탐색구조부대 건설을 국방중기계획에 포함하고 있는 것이 드러나 제주도 내외에서 큰 논란거리가 된 바 있다. 노회찬 의원실이 당시 밝힌 바에 따르면 당시 국방부는 “전투기 1개 대대와 지원기 1개 대대를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부대를 ‘남부 탐색구조부대’라는 이름으로 제주에 창설”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가 1990년대부터 국방중기계획에 제주공군기지 계획을 반영해왔던 것이 도민들에게 알려진 것도 그 즈음이다. 당시 도민의 확고부동한 반대여론을 확인한 국방부와 공군은 “남부탐색구조부대는 제주에 제2공항이 건설돼야만 설치가 가능하며 제주도의 동의를 얻고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던 국방부가 갑작스럽게 내년에 관련 연구 용역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게다가 정 총장이 “기존 공항을 이용하는 방식”을 언급함으로써 그 후보지가 제2공항 건설예정지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공군기지 건설추진 사실부터 제2공항의 공군이용 문제까지 그 어느 것 하나 도민과 사전에 상의되거나 동의를 구하는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밀실에서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명백한 도민과의 약속위반이다.  

 

또한 공군기지의 건설은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함께 제주도를 복합군사기지화할 우려가 매우 크다. 이성용 공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은“전투기 배치는 없다. 제주도가 군사기지화 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으나 국방부의 그간 행보를 살펴볼 때 실제와는 다른 임기응변에 틀림없다. 제주해군기지 역시 민군복합형 미항이라고 감언이설로 제주도민을 설득해 놓고, 완공되자마자 미군의 최신 스텔스 이지스함인 줌왈트를 배치하는 논의를 시작한 것이 그 사례다. 제주해군기지 건설로 제주도가 새로운 관광의 중심지가 될 것처럼 과잉홍보했으나 결과적으로는 제주도를 미중간 갈등의 한 복판으로 끌어들이는 애물단지가 될 것이 점점 자명해지고 있다. ‘탐색구조’를 위한 공군부대라는 주장도 도민과 국민을 호도하기 위한 거짓명분일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2012년부터 시작된 한미일 합동해군훈련 역시 국방부는 ‘탐색 구조’훈련일 뿐이라고 국민들에게 설명했었지만, 실제로는 한미일 3개국의 이지스함과 항공모함까지 동원된 해상차단작전훈련을 했던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탐색구조공군부대라는 명분 아래 공군기지를 허용하면 이는 제주도 전체를 한미일의 대중국 전초기지화하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우리는 강정마을에 제주 해군기지 건설이 강행되었던 과정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국방부와 해군은 주민 동의 없이 최소한의 민주주의적 절차마저도 무시하고 천혜의 자연환경을 파괴하면서 해군기지 건설공사를 강행하는 한편, 민군복합항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워 도민을 속이고 도민여론을 분열시켰다. 국방부는 제주도민들을 더 이상 속이지 말아야 한다. 제주도정은 도민 동의 없이 추진되는 공군기지 건설에 단호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취해야 한다. 그리고 이제까지의 모든 논의과정을 도민과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제주도민과 국민들은 제주도를 동아시아의 화약고로 만들려는 국방부의 위험한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공지] 한미정상회담 대응 사드배치 철회 촉구 30시간 비상행동 (6/29-30) new 2017.06.27
[모집] 2017 제주생명평화대행진 '평화야 고치글라' (7/31~8/5) 2017.06.12
[강정후원주점] 함께 걸어온 길 10년, 평화가 길이다 우리가 평화다 (6/24) 2017.05.24
[후원] 사드 배치 강행에 맞서 평화마을 소성리를 지켜요 2017.05.02
[언론기획] 평화칼럼 '이제는 평화' 2017.02.07
[자료종합] 필리버스터를 위한 '테러방지법'의 모든 것 2016.02.26
[종합] 2011-2017 제주해군기지 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 활동 2 2011.07.23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서명] '막무가내 사드 배치, 국회가 막아라'   2017.03.16
[정책세미나] 북한의 군사능력, 실태와 제어방법   2017.03.16
[시국회의] 한미 당국의 사드 배치 강행 즉각 중단하라   2017.03.14
[논평] 국방부에 “안보교육 영상 공개하라”는 대법원 판결 환영   2017.03.13
[논평] 제주 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까지 추진하나?   2017.03.12
[평화행동] 후쿠시마 핵발전소 6주기 선언문 '2017년 탈핵원년을 선언하다'   2017.03.11
[입장] 파면된 박근혜의 최악의 적폐, 사드 배치 즉각 중단!   2017.03.10
[기자회견] 제주를 더 이상 군사기지로 내 줄 수는 없다   2017.03.08
[긴급 입장] 미국 사드 필요 없다! 군대와 경찰은 소성리를 떠나라!   2017.03.08
[기자회견] 막무가내 사드 배치, 국방부를 고발한다   2017.03.08
[기자회견] 사드 체계 한국 반입 규탄   2017.03.07
[성명] 한반도 주민 볼모로 한 북한과 한미당국의 군사행동 즉각 중단하라   2017.03.06
[논평] 현실화된 사드 보복, 과연 잃을 것보다 얻을 것이 많은가?   2017.03.03
[기자회견] 원자력안전위원회 김용환 위원장 사퇴촉구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   2017.03.02
[성명] 한미합동 군사훈련 축소로 군사긴장 완화하고 대북협상의 물꼬를 열어야 한다   2017.03.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