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2.12.16
  • 792
  • 첨부 12

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1.jpg

어린이들이 미선양과 효순양의 영정이 담긴 피켓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2.jpg

이날 집회에는 어린이들을 동반한 가족들과 연인 등이 많았다. 어떤 연인들은 촛불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3.jpg

이날 집회에는 성직자들도 많이 눈에 띄었다.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모아 집회에 나섰다는 가톨릭교회 수녀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4.jpg

이날 집회장에서 만난 어린이가 환하게 웃고 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5.jpg

오후 3시부터 시작한 추모식은 효순양과 미선양 부모님의 발언이 시작되면서 분위기가 더욱 고조됐다. 이날 미선양의 아버지 심수보 씨는 "한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느라 불철주야 노력하는 여러 국민들께 감사하다"며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불평등한 소파협정이 개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6.jpg

집회 참석자들이 미국 국기 성조기를 찢고 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7.jpg

저녁이 어슴프레 깔리자 시청 앞 광장에 모여드는 인파는 점점 늘어만 갔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8.jpg

오후 5시 30분 참석자들이 서너 개의 성조기를 찢은 다음 태극기가 사람들의 파도를 타고 대열 앞에서 뒤로 흘러가고 있다. 이날 대형 태극기가 마련됐으나 참석자의 수가 너무 많아 전체적으로는 다소 왜소하게 보이기도 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09.jpg

시청앞에 몰려든 시민들은 일제히 <아침이슬> 등을 부르며 "오늘은 주권회복의 날, 가자 미 대사관으로!"라고 외치며 "10만의 염원을 모아 조지 부시의 사과를 받아내자"고 목청을 돋우웠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10.jpg

시청앞을 가득 채운 시민들. 월드컵의 열기를 가득 메우던 시청앞 광장은 저녁 6시를 넘기면서 어느새 몰려든 인파로 반디의 광장으로 변해 있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11.jpg

저녁 6시를 넘기면서 미국 대사관 쪽으로 행진하는 시민들이 서서히 광화문 쪽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20021216_사진으로 본 서울 광화문 범국민평화대행진_12.jpg

촛불추모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이순신 동상 앞에 촛불을 놓으며 미선양과 효순양의 명복을 빌었다.

 

 

사이버참여연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국방예산 솔까말 토크① 53조 역대급 국방예산, 이대로 괜찮은 걸까 2020.12.15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비폭력평화 기조 속에서 촛불시위는 계속된다"   2003.01.09
북 핵개발 의혹 해명하고 북미간 포괄협상에 나서야   2003.01.08
북한 핵문제, 평화적 해법 찾기   2003.01.06
2003년을 '자주와 평화'의 해로!   2003.01.01
[성명]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국회 요구안 발표   2002.12.30
"모이자! 31일 광화문으로!"   2002.12.28
[성명] 북한의 핵동결해제 조치 관련 성명 발표   2002.12.27
"올해 성탄절은 효순 ·미선이가 다시 태어나는 날이에요"   2002.12.24
[성명] 차기 대통령은 SOFA 개정 등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 - 대국민 호소문 발표   2002.12.17
"효순이와 미선이는 영원할 것이지만 미국은 쓰러질 것입니다"   2002.12.16
"미국의 새로운 전쟁전략이 세계전역에서 확산되는 반미정서의 원인"   2002.12.16
"우리 함께 평화의 길을 닦아 나갑시다"   2002.12.16
보이지 않는 손 '양심'에 이끌려   2002.12.16
한밤의 질주로 만든 반디의 바다   2002.12.16
"미국에 대한 저항은 국경을 넘어서고 있다"   2002.12.1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