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3.03.12
  • 484
  • 첨부 1

촛불집회를 불법화하려는 경찰당국의 부당한 처사

여중생범대위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장 발부에 관한 성명


종로경찰서가 지난 3월 5일과 6일에 걸쳐 여중생 범대위 관련자 9인에게 소환장을 발부, 지난 12월 7일부터 3월 1일까지 7차례 진행되었던 광화문 촛불집회와 관련하여 집회및 시위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출석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리는 이번 종로서의 소환장 발부가 100일이 넘도록 국민적 참여 속에서 진행되어 왔던 촛불집회를 집시법을 통해 불법화시키려는 경찰당국의 부당한 의도가 있음을 우려하는 바이다.

지난 해 12월부터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되어온 대규모 촛불집회에 대하여 그 동안 경찰당국은 추모집회임을 인정하여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안전을 보장한다고 하였으나, 실제 경찰은 과도한 봉쇄와 진압태세를 취함으로써 시민들의 참여와 원활한 행사진행을 방해하였고 몇 차례 폭력적인 상황까지 촉발시킨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집회를 주최한 여중생범대위와 대다수 시민들은 평화적인 촛불집회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음을 경찰당국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당국이 이들에게 무리하게 집시법을 적용하려는 것은 촛불집회 자체를 불법화하려는 부당한 처사로밖에 볼 수 없다.

따라서 우리는 경찰당국이 촛불집회의 불법화를 의심케하는 여중생범대위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장 발부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이미 두 여중생의 죽음을 애도하고 한미간의 불평등한 SOFA개정을 요구해온 촛불집회는 비단 여중생범대위 소속 단체뿐만 아니라 일반시민과 정치권 그리고 해외 동포들도 참여하는 국민적 행사가 되었다. 더욱이 반전평화의 촛불을 높이든 촛불집회를 경찰당국이 앞장서서 보호하지는 못할망정 강압적으로 막을 이유는 없다.


2849_f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핵무기는 금지되었다 : 역사적인 핵무기금지조약 발효를 환영하며 2021.01.22
국방예산 솔까말 토크① 53조 역대급 국방예산, 이대로 괜찮은 걸까 2020.12.15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행사] 참여연대 회원한마당 - 이라크전쟁본질보기 : 북핵위기해법 개최   2003.03.14
[성명] F117 스텔스 전폭기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에 관한 논평 발표   2003.03.13
'참여정부, 당당한 외교'의 서막이 미국의 부도덕한 전쟁에 대한 지지, 동참이라니!   2003.03.13
[성명] 여중생범대위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장 발부에 관한 성명 발표   2003.03.12
"부시는 당장 이라크에 가보라, 그러고도 전쟁을 하면 그는 사람이 아니다"   2003.03.12
[의견서] 정부의 미국 이라크공격지지ㆍ지원방침에 대한 공개질의서 발송   2003.03.11
'바람의 딸' 이라크 간다   2003.03.07
두 개의 슈퍼파워 : 미국 제국주의 VS 반전평화운동   2003.03.05
3.1민족대회 막내려 (2)  2003.03.03
"남북 함께 과거사 청산하고 민족존엄 되찾자" (3)  2003.03.02
전쟁의 검은 구름 걷어내고 평화의 한길로! (3)  2003.03.02
[캠페인] 이라크 파병반대 네티즌 서명 (2003년 진행)   2003.03.01
분단 이후 남북 첫 공동 종교행사 갖는다   2003.02.28
<칼럼> 노무현정권, 20세기적 세계관을 버려라!   2003.02.27
파월 방한, 노무현 정권 길들이기 수순?   2003.02.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