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19대 국회, 법안처리 실적보다

세월호 특별법 해결책 못 찾는 무능함이 더 큰 문제

법안처리 실적만으로 국회 평가하는 것 부적절

여야는 유가족과 국민다수가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에 시급히 합의해야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둘러싸고 국회가 장기간 공전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일부 언론이 19대 국회가 같은 기간의 이전 국회와 비교해 입법실적이 저조하다고 지적하며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소장 : 조성대 한신대 교수)는 현재 19대 국회의 가장 큰 문제는 법안처리 건수의 많고 적음이 아니라, 지난 4월 이후 최대 국가적 과제인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대책마련에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점에 있다고 밝힌다. 

 

새누리당은 일부 법안을 세월호 특별법과 분리해 시급히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직권상정까지 거론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법안들의 처리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보다 시급한 것인지 의문이거니와 절차적으로도 직권상정은 국회선진화법을 도입하면서 폐해가 커 스스로 폐기한 제도인데, 이를 자신들의 필요에 따라 부활시키겠다고 하는 것이 과연 공당이 취할 태도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현재 국회가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새누리당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요구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는 청와대의 태도를 비판하기는커녕 이에 동조하고, 야당 역시 참사 경위를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위한 대전환기를 만들자는 유가족과 국민들의 요구를 충분히 대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의 역할은 입법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행정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도 핵심 기능이고, 사회 갈등 현안을 중재하고 해결하는 것도 마땅히 국회의 역할이다. 내용에 대한 판단 없이 법안 발의나 처리 개수만으로 국회를 평가하는 방식은 내실 있는 입법 활동을 견인하기보다 의원들의 법안발의 건수 실적 올리기로 이어져 오히려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법안처리 실적이 저조한 것이 아니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이 교착 국면에서 전혀 정치력을 발휘하지 못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이 한발 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월호 참사로 드러난 비리와 부패, 국가안전관리 시스템의 허술함과 정부의 무책임한 대응을 덮어두고 안전한 사회 실현은 요원한 일이다. 국민 다수가 받아들일 수 있는 세월호 참사의 해결 방안부터 내놓는 것이 우선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선거잘알 투표잘알 유권자 2020.01.20
[의감록] 연재 종합 2020.01.20
[연대활동] 선거제도 개혁! 2019 정치개혁공동행동 활동 종합 2019.01.22
[선거제도개혁②]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국회의원 수는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요? 2018.10.25
[선거제도개혁①]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2018.10.26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19대 국회, 법안처리 실적보다 세월호 특별법 해결책 못 찾는 무능함이 더 큰 문제   2014.09.12
[이슈리포트] “국민의 기대에 미흡했던 19대 국회 전반기”, 4대 분야 평가 보고서 발표   2014.08.25
[자료] 인사청문제도 현황과 개선방안 토론회   2014.08.21
[토론회] 이상한 나라의 선거관계법 이제는 고쳐야 한다   2014.07.15
[이슈리포트] 19대 국회 2년, 5차례 국정조사는 실패 아니면 미흡   2014.07.06
6/26(목) [심포지엄] 정당해산제도와 한국의 민주주의   2014.06.26
[6.4선거참고자료] 의원 출신 시도지사 후보, 국회의원 시절엔 어땠나? (1)   2014.05.30
[후보정보-수도권] 의원 출신 시도지사 후보, 국회의원 시절엔 어땠나?   2014.05.29
[후보정보-호남권] 의원 출신 시도지사 후보, 국회의원 시절엔 어땠나?   2014.05.29
[후보정보-영남권] 의원 출신 시도지사 후보, 국회의원 시절엔 어땠나?   2014.05.29
[후보정보-충청권] 의원 출신 시도지사 후보, 국회의원 시절엔 어땠나?   2014.05.29
[누구나] 투표할 권리, 법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어요   2014.05.28
[기자회견] 투표권 보장을 위한 노동.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2)   2014.05.26
[논평] 반복되는 청와대 비서실의 선거개입, 비서실장부터 해임하라   2014.05.22
[시민캠페인 종료] 국정원에 나의 경고 엽서 보내기   2014.05.2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