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038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l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 20대
  • 2018.04.16
  • 373

 

홍문종, 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즉각 처리해야

 

자유한국당은 비리혐의 감싸기 중단하고 체포동의안 통과시켜야

 

 

지난 4일과 13일,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과 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되었다. 자유한국당 최경환, 이우현 의원에 이어 20대 국회 임기 중 네 번째 체포동의안이다. 현역 국회의원의 구속 수사가 필요할 만큼, 홍문종 의원과 염동열 의원은 각각 불법 자금 수수와 강원랜드 채용비리라는 중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비리혐의 의원 감싸기를 중단하고 체포동의안을 즉각 처리해 이들에 대한 신속한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 

 

홍문종 의원의 혐의는 각종 불법행위의 백화점 수준이다. 검찰은 홍문종 의원에 대해 특가법상 뇌물수수, 특경법상 횡령 배임, 범죄수익 은닉, 범인도피 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자신의 사학재단인 경민학원을 통해 70억원대 자금을 횡령한 혐의 뿐 아니라 19대 국회의원 당시 상임위였던 미래창조방송통신위원회 관할권에 있는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까지 받고 있다. 또한 염동열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과정에서 수십 명의 지원자를 부정 채용하도록 했다는 혐의다. 홍문종 의원과 염동열 의원의 혐의는 국회의원으로서 기본적인 자질을 의심케 하는 것들로, 두 의원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이는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밝혀질 일이다. 자유한국당은 불체포특권을 남용하지 말고 즉각 체포동의안을 처리해야 마땅하다. 덧붙여 강원랜드 채용 비리와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하여서는 권성동 의원에 대한 엄정한 검찰 수사가 조속히 이루어져야 한다. 

 

4월 국회 파행이 보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개헌안 협상과 국민투표법, 불법비리 의원의 체포동의안 등 산적한 현안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일정 합의조차 거부하고 있다. 주요 현안은 내팽겨친 채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몰두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볼 것이다.  끝.

 

[원문보기/다운로드]

국회특수활동비 공개,이동통신요금 원가공개, 다스비자금 검찰고발.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목록
제목 날짜
[신고센터] 선거법 피해 신고센터 2017.04.05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성명] 불체포특권 남용해 '법 앞 평등' 원칙 훼손한 국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05.21
[보도자료]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 기부에 대해 ‘위법’, ‘적법’ 오락가락하는 선관위   2018.05.17
[2018지방선거] 후기_내 삶을 바꾸는 지방선거 춘천 유권자 모임   2018.05.11
[2018지방선거_완료] 내 삶을 바꾸는 지방선거 대구 유권자 모임 (6/2, 6/9, 6/16)   2018.05.09
[2018지방선거_완료] 내 삶을 바꾸는 지방선거 서울청년 유권자 모임 (5/31, 6/7, 6/14)   2018.05.09
[2018지방선거_취소] 내 삶을 바꾸는 인천 유권자 모임   2018.05.09
[이슈리포트] 참여연대, 2018년 지방선거 '17개 좋은정책' 제안   2018.05.04
[논평] "국회 특수활동비 공개하라" 대법원 판결 당연   2018.05.03
[보도자료] 참여연대, 임기 말 정치후원금 사용 관련 선관위에 질의   2018.04.30
[카드뉴스] 20대 국회, 자유한국당이 써내려간 10번의 국회 보이콧 역사   2018.04.25
[기자회견] 선거연령 하향 없이 정치개혁 없다, 18세 선거권 보장하라!   2018.04.25
[2018지방선거_모집] 내 삶을 바꾸는 지방선거 춘천 유권자 모임!   2018.04.24
[논평] 선관위, 온라인 선거운동 자유 후퇴시키는 시도 중단해야   2018.04.23
[기자회견] "평등권 침해하는 선거구 획정은 위헌" 위헌소송 제기   2018.04.18
[논평] 홍문종, 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즉각 처리해야   2018.04.1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