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578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법센터  l  공익소송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킵니다

  • 집회시위
  • 2017.11.13
  • 59

#카드1

작년 11월 12일 우리가 서있던 곳은 청와대담장으로부터 900미터 앞

그날은 집시법제정 이후 처음으로 사직로 율곡로 행진이 가능했던 날이었죠

 

#카드2

청와대 앞 900미터까지 행진은 어떻게 가능했을까요?

 

#카드3

11월 9일 사직로 율곡로를 거쳐 청와대 에워싸기 신고

 

#카드4

경찰은 또다시 집시법12조 근거로 사직로율곡로 행진을 금지함

 

#카드5

11일 오후 주최 측, 오전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 13일 오후 법원, 집회행진 막지마라 결정-> 촛불시민, 사직로율곡로 행진

 

이과정은 대통령 박근혜 탄핵일까지 반복

 

#카드6

집시법12조 주요도시 주요도로의 교통소통을 근거로한 집회금지 조항은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카드7

국회는 집시법 개정으로 주권자 국민의 촛불혁명에 화답해야 합니다.

촛불의 추억3으로 이어집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함께가요] 11/17(금) KBS새노조 파업 지지 특집 2017.11.14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함께가요] 11/17(금) KBS새노조 파업 지지 특집   2017.11.14
[논평] 경찰, 2년 전 물대포 직사살수 기억하고 있나   2017.11.14
[촛불의 추억2] 작년 청와대 앞 900미터 촛불행진은 어떻게 가능하였나?   2017.11.13
[논평] 경찰의 변하지 않은 집회 대응 실망스럽다   2017.11.10
[기자회견]11/9(목) 고객정보 3억4천여만건 무단결합 전문기관 및 20개기업 고발   2017.11.08
[촛불의 추억1] 작년 11월 5일 당신은 어디에?   2017.11.07
[논평] 백남기농민 사망이  ‘사소한 실수’라는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인식 개탄스럽다   2017.10.18
[원고모집]참여연대, 강원랜드 부정채용 관련 손해배상소송 원고 모집   2017.10.18
[논평] 고백남기농민 직사살수 경찰에 대한 검찰 기소 늦었으나 당연   2017.10.17
[보도자료] 참여연대, 행안부의 개인영상정보보호법제정안에 반대 의견 제출   2017.10.13
[공동성명] 국민의 개인정보 사고 팔기 위해 도입된 비식별화가이드라인 즉각 폐기하라   2017.10.11
[보도자료]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 구호만 외치면 집시법 위반?   2017.09.28
[불금파티 같이 가요 9/28(목)] 추석맞이 언론적폐청산 시민문화제   2017.09.26
[방청 안내] 기자회견에서 구호 외치면 불법집회? 국민참여재판에서 판단받는다   2017.09.21
[논평] 백남기 농민 사망 1주기에 이루어진 국무총리의 사과, 늦었지만 환영   2017.09.1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