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법센터  l  공익소송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킵니다

  • 사회권
  • 2019.01.31
  • 83

쌍용차노동자 국가손배가압류 관련 경찰청 면담 결과와 입장

 

30일, 쌍용자동차지부와 국가손배대응모임은 지난 25일 발생한 복직노동자 임금가압류와 관련해 책임당사자인 경찰청과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우리는 ▲25일 임금가압류 관련 경찰청 입장, ▲가압류 해소와 관련한 경찰청 입장, ▲손해배상 철회를 포함 지난 8월 발표된 경찰청인권침해조사위원회 권고안에 대한 경찰청의 권고이행 경과 및 향후 계획 등을 요구했습니다. 경찰청장이 미리잡힌 일정으로 자리를 비웠기 때문에, 경찰측에서는 실무책임자로 밝힌 최종혁 규제법무담당관 외 3명이 배석한 가운데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 과정에서 경찰청은 다음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먼저, 25일 복직자 급여가압류와 관련해서 “노력했으나 결과적으로 급여가압류가 된 점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의견서를 법무부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소통하지 않은 것은 결정된 사항이 없었기 때문이며 사과의 말씀 전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음으로, 가압류와 관련해서 “법무부에 복직자 26명에 대한 급여가압류 우선 철회 의견서를 보냈으나, 법무부에서 '검토논의' 중이기 때문에 소송수행청으로서는 기다릴 수 밖에 없다”고 답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손해배상 철회 등 권고이행방안에 대해서는 “권고이행 관련해서 아직 다른 사건들(강정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며, “손해배상을 철회하는데 내부적으로도 여러가지 이견이 있으며, 법리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무엇보다 경찰청은 손해배상소송과 가압류의 책임주체로 ‘법무부’를 지목하고, ‘법무부의 입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찰청 입장과 관련해 쌍용자동차지부와 국가손배대응모임에서는 다음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먼저, 임금가압류와 관련해 경찰이 사전에 회사에 협조를 구한 시점이 1월 20일 경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1월 25일이 급여일인 것을 알고, 사전에 가압류될 것을 알고 조치를 취했다고 경찰은 밝혔지만, 1월 중순이 넘어서야 조치를 취한 것은 ‘늑장대응’입니다.

또한, 39명 가압류 전체 해소가 아닌 복직자 26명으로 대상자를 선별하는 경찰의 태도를 납득할 수 없습니다. 이는 당사자들의 고통을 제대로 알지 못한 대처입니다. 이미 전원복직에서 71명과 48명으로 복직시점이 나뉜 최근의 사례까지,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들은 소위 ‘의자놀이’에 지친 상태입니다. 10년 동안 퇴직금과 부동산을 가압류 당한 채 경제력을 행사할 수 없는 고통은 앞선 희생자의 죽음으로 이미 알려진 사실입니다. 복직자와 해고노동자 가운데 누가 더 시급한지 논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닙니다.

특히 가압류와 관련해 법적 실효성에도 의문을 제기합니다. 집행까지 대법원 판결이 남아있음에도, 10년의 장기해고로 고통받아온 노동자들에게 더는 가압류를 유지할 이유가 없습니다. 경찰이 가압류를 유지해 얻는 실익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설사 가압류가 불가피하다고 하더라도, 노조에 한정할 수 있음에도 경제력이 약한 개별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것이야말로 이 가압류가 괴롭힘을 목적으로 한다는 것을 드러낼 뿐입니다.

무엇보다, 가압류의 이유가 되는 ‘괴롭힘 소송’ 그 자체, 즉 손배철회여부에 대해 경찰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소송수행청의 입장을 강조하며, 법무부에 책임을 이관한 것은 책임회피일 뿐입니다. 국가폭력 피해자인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에게 경찰은 국가폭력 가해자입니다. 이미 경찰청 인권침해조사위 권고로부터 5개월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있습니다. 충분히 권고이행방안을 내놓을 수 있는 시간임에도 ‘방식을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에 권고이행계획을 알려줄 수 없다’는 경찰청의 입장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다가오는 2월 1일은 설을 앞두고 상여금이 나오는 날입니다. 우리는 설 상여금마저 가압류되는 상황을 눈 뜨고 지켜봐야 하는 처참한 현실에 놓여있습니다. 이에 경찰청의 의견서를 ‘검토’하고 있는 법무부에 긴급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담당인 국가송무과에 문의를 했지만, ‘면담요청서를 접수해도 되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확인 후 연락주겠다’는 답변만을 받은 상황입니다.

 

법무부는 국가손해배상소송에서 국가의 소송대리인입니다. 면담에서 경찰청 면담 내용을 전하고, ▲25일 임금가압류 관련 법무부 입장, ▲가압류 즉각 해소에 관한 법무부 입장, ▲국가폭력 피해자인 쌍용자동차 노동자에 대한 국가손해배상소송 철회와 관련한 법무부의 입장을 확인하고자 합니다.

 

2019년 1월 31일

 

국가손배대응모임, 금속노조쌍용자동차지부, 쌍용차범대위

 

 

[다운로드/원문보기]

참여연대의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괜찮아요, 우리 모두에겐 세상을 바꿀 힘이 있잖아요. 새로운 변화를 함께 만들어요! 해피빈 모금함 가기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보도자료] 9개 소비자,시민사회단체, 신용정보법 개정에 대해 금융위원장 면담 공개 요청   2019.02.19
[보도자료] 법무부의 쌍용차노동자 일부 가압류 해제 조치 발표에 대한 입장   2019.02.01
[보도자료] 쌍용차노동자 국가손배가압류 관련 경찰청 면담결과 및 입장   2019.01.31
[기자회견] 쌍용차복직노동자에 대한 국가손배 임금가압류 규탄   2019.01.30
[보도자료] 2심 법원도 청와대 앞 1인 시위 제지는 표현의 자유 침해, 국가배상 책임 인정   2019.01.28
[토론회] 그라피티, 예술인가 낙서인가?: 청계천 베를린장벽 사건을 중심으로   2018.12.17
[보도자료] 금융위원회의 신용정보법 비판 기자회견   2018.12.12
[보도자료] 대법원, 해경 명예훼손으로 기소된 홍가혜씨 무죄확정   2018.11.29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의 개인정보 규제완화 비판 기자회견   2018.11.21
[보도자료] 11/19(월) 통신비밀보호법 개선을 위한 토론회 개최   2018.11.15
[서명운동] 내 건강정보 팔지마!   2018.10.11
[보도자료] 개인의료정보 상업화 반대 노동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2018.10.10
[보도자료] 참여연대, 공천반대1인시위 처벌조항 헌법소원 청구   2018.10.01
[이슈리포트] 그 많은 내 개인정보는 누가 다 가져갔을까 - 2007-2017 개인정보수난사 ...   2018.10.01
[2018 정기국회 입법·정책과제] 과제4. 다양한 불법행위 포괄하도록 「징벌적손해배상...   2018.09.0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