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267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법센터  l  공익소송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킵니다

  • 표현의자유
  • 2013.01.25
  • 1587

 

국정원의 표창원 전 교수 고소, 검찰은 무혐의 처리해야

법원 무죄판결에도 반복되는 국민 겁주기용 고소고발, 공적사안에서 국민의 자기검열강화와 위축효과가 목적

 

지난 2월 18일 국가정보원의 고위간부인 감찰실장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표 전 교수가 “국정원 여직원 18대 대선 관여 의혹”을 계기로 언론기고문 등을 통해 국정원을 비판한 것이 국정원과 국정원 직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국정원 고위간부의 이번 고소는 사실상 국가기관인 국정원의 고소나 다름없다.



이번 고소는 국가기관에 대한 국민의 비판을 막으려는 ‘국민 겁주기용 고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검찰은 무혐의 처리해야 한다.

 

정운천 전 농림부장관이 PD수첩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국정원이 박원순  전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에게 2억원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국가가 나서서 국민을 명예훼손으로 고소 또는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것은 이미 확인된 바 있다. 국정원이 이를 모를 리 없다. 그럼에도 다시 비슷한 사안으로 국민을 고소한 것은 결과와 상관없이 국민이 국가기관에 대해 비판할 경우 어떤 식으로든 괴롭힘을 당할 수 있다는 본보기를 보이기 위한 것뿐이다. 



국가기관이나 그 소속 공무원의 직무를 비판하는 표현에 국가기관과 그 소속공무원이 나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어느 국민이 ‘감히’ 비판하려 하겠는가? 법원이 최종적으로 무죄판결을 하더라도 고소로 수사와 재판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은 국민의 국가기관이나 공무원에 대한 자유로운 비판을 실질적으로 봉쇄하고 위축시킬 수밖에 없다. 이는 자연스럽게 공적사안에 대한 국민의 의사표현에서 자기검열강화와 위축효과로 이어지게 된다. 이것이야말로 형사사법절차를 이용해 국민을 상대로 한 국정원의 ‘승산없는 싸움’이 반복되는 이유일 것이다.



검찰은 국민의 입을 봉쇄하기 위한 “겁주기용 고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이번 국정원의 표 전 교수에 대한 고소를 무혐의 처리해야 한다.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논평] 더불어민주당의 징벌적 손배제 특별법 추진 환영   2016.07.19
[함께해요] 생명과 평화의 일꾼 백남기농민의 쾌유 기원 촛불집회 (1)   2016.07.14
[자료] 유엔 집회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 한국 보고서 (한/영)   2016.06.27
[토론회] 집시법 제11조 집회금지장소의 문제점과 대안   2016.06.20
[이슈리포트] 집시법11조(집회금지장소) 적용현황보고서 발표   2016.06.20
[보도자료] 유엔 인권이사회에 한국 통신자료 제공실태 알린다   2016.06.15
[보도자료] 참여연대, 정부에 유엔의 집회관리를 위한 실천적 권고사항 이행 계획 질의해   2016.06.03
[칼럼] 징벌적손해배상제도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16.05.27
[보도자료] 국정원과 경찰의 무분별한 통신자료 수집에 손해배상 청구해   2016.05.24
[보도자료] 경찰, 국회·총리공관 앞 기자회견 참가자 수사 중단해야   2016.05.23
[논평] 정보·수사기관 통신자료 무단수집 심각한 수준   2016.05.18
[헌법소원제기] 내 통신자료 무단 수집한 경찰, 국정원 이대로 둘 수 없어요   2016.05.17
[칼럼] 옥시사태 재발방지를 위한 세 가지 해법   2016.05.13
[기자회견]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합시다   2016.05.11
[공동입장] 규제프리존법은 '프라이버시프리존법'이 되려는가?   2016.05.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