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 학술행사
  • 2020.01.10
  • 659

신년 연속 토론회 웹자보

[신년 연속 토론회]

2020시민운동의 길: 직면한 도전과 곤란

2010년대의 시간대에서 2016-17년의 촛불항쟁은 다수 학자들의 주장처럼 어떤 단절적인 지점으로 형상화됩니다.  촛불을 계승했다고 자임하는 현정부의 미비한 개혁성과를 두고, 촛불시민의 열망을 손쉽게 꺼내들곤 합니다. "촛불시민이 원했던 건 이런게 아니다". 하지만 잘 알려져있다시피 '촛불시민'은 간단히 하나의 균일한 주체로 호명하기 어렵습니다. '촛불시민'이라고 찬탄했던, 그리하여 '민중'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이제는 '촛불시민'으로 호명하는 '민주주의의 계승자'라고 상상되는 이들의 산발적 떨림에 당혹을 느끼기도 합니다.

 

그 많은 이들이 광장에 나와 민주주의를 연호했지만, 이후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비단 대표의 위기로 상징되는 의회정치의 무능력 탓만 할 수 있을까요? 어쩌면 현정부의 집권 4년차 그리고 소위 '조국 사태'를 경유하면서 시민사회가 던져야할 질문은 '촛불시민' 또는 민주주의와 등치되었던 '촛불' 그 자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 사회의 진보운동은 누구를 호명하며,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요? 곧 다가올 4월의 총선은 현재의 답보를 역전시킬 계기가 될까요? 불평등이 심화되고 '공정'이 화두가 되는 시점에, 우리 모두는 이 사회의 차별과 격차, 불평등이 사람들을 죽음으로까지 내몰고 있는 현실을 잘 '알고 있지만', 이를 역전시켜낼 키는 잘 보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천천히 곡선을 그리듯 변화할 수도 있고, 계단처럼 단절적으로 변할 수도 있겠지요. 시민사회운동이 이 변동의 시대에 무엇을 어떻게 바라보고, 어떤 역할을 해야할지 고민을 나눠보고자 합니다. 

 

[1회] 진보정치라는 질문, 무엇을 해야하는가?

01/17(금), 오후1시, 참여연대 지하

김만권(참여사회연구소), 이관후(경남연구원), 김윤철(경희대), 박정은(참여연대)

[2회] 불평등이라는 곤경, 무엇을 해야하는가?

01/20(월), 오후1시, 참여연대 2층

김만권(참여사회연구소), 김진석(서울여대), 김공회(경상대), 박권일(사회비평가)

문의: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김건우, 02-6712-5248)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시민과세계 35호] 포퓰리즘과 '우리'(2019년 하반기호) 2020.01.09
[수상공고][논문공모전] 2019민주주의 논문공모전 2019.11.13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36호(2020년 상반기호)(~5/15, 상시) 2019.03.21
[알림] <시민과 세계> 등재후보지 선정 2018.10.16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평 531] 오늘날 거리 정치에 '개혁'은 존재하는가   2020.01.15
[신년 연속 토론회] 2020시민운동의 길: 직면한 도전과 곤란(1/17, 1/20)   2020.01.10
[시평 530] 4월 총선이 기대되는 이유   2020.01.06
[시평 529] 2020 경제정책, 20세기 뉴딜 재탕?   2020.01.02
[시평 528] 후퇴하는 공약, 가난한 사람들의 죽음   2019.12.20
[시평 527] 플랫폼, 정부를 착취하고 노동을 착취하는 혁신   2019.12.15
[시평 526] 한일 갈등과 나비효과   2019.12.06
[시평 525] 핵잠수함이라는 잘못된 꿈   2019.11.29
[시평 524] '붉은깃발법'이 필요하다   2019.11.20
[시평 523] 기업이 내 동의 없이 내 정보를 가져다 쓴다?   2019.11.13
[시평 522] 전쟁무기 박람회, 한번 망쳐보자   2019.11.07
[시평 521] 정시 확대, 사교육 폭증은 어떻게 막나   2019.11.02
[시평 520] 조국 사태, 그리고 '진보 정치'가 사는 길: 도덕 정치의 덫에 갇힌 진보정...   2019.10.21
[시평 519] '도덕 정치'의 덫: 도덕 정치의 덫에 갇힌 진보정치는 미래가 없다·上   2019.10.19
[시평 518] 광장 민주주의의는 정말 지옥문을 열었나?   2019.10.11
[시평 517] 조국의 정치와 조국의 도덕성   2019.10.07
[시평 516] 더 비싸고 더 복잡하더라도 더 동등한   2019.09.20
[시평 515] 인천공항의 젊은이들은 일과 삶에 만족할까요?   2019.09.06
[시평 514] 매년 2400명의 故김용균...특조위 권고 제대로 이행돼야   2019.09.02
[시평 513] 관제 민족주의? 반일 종족주의?   2019.08.17
[논문발표회] 포퓰리즘은 민주주의의 적인가?   2019.08.12
[시평 512] 일본 전범 기업들의 반격 카드, ISDS   2019.08.12
[시평 511] 샌프란시스코 조약 뒤에 숨은 일본   2019.07.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