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l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세월호참사대응
  • 2014.05.12
  • 3026
  • 첨부 1

“세월호 참사, 대통령 지지율만 걱정하는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하라”

참여연대,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해임요구 기자회견 열어
일시 및 장소 : 5월 12일(월) 오후 2시, 청와대 입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

 

참여연대(공동대표 김균․이석태․정현백)는 오늘(5/12) 오후 2시 청와대 입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 정부의 대응실패를 비판하는 국민들을 비하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을 해임할 것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촉구했습니다.

 

20140512_기자회견_민병욱박승춘해임촉구

 

지난 2일 박승춘 처장은 세월호 참사를 미국에서 일어난 9.11 테러와 비교하며, 정부의 구조실패 등을 두고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는 국민들을 도리어 비난하였습니다. 그리고 지난 달 21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행동을 한 서남수 교육부장관을 비판하는 국민들을 도리어 비난하고, 지난 9일에는 유가족의 일부와 유가족과 함께 하는 시민들을 불순세력으로 보는 생각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기자회견에서 참여연대는 국가가 제대로 보호하지 못한 국민들을 앞에 두고 대통령 지지율만 걱정하는 모습을 보인 박숭춘 처장은 국가보훈처장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달 29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의 구조실패와 초동대응 미흡에 대해 정부의 책임을 인정한 바 있는 대통령의 발언이 진심이라면, 그리고 정부의 잘못에 대해 진심으로 유가족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려면, 국민들을 비하한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대변인부터 해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자료_박승춘민경욱해임촉구기자회견.hwp



▣ 기자회견문

[세월호 참사, 박승춘 보훈처장과 민경욱 대변인 해임 촉구 참여연대 기자회견]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사과에 앞서 

박승춘 보훈처장과 민경욱 대변인부터 해임하십시오

 

박근혜 대통령에게 촉구합니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정부의 잘못과 실패를 국민에게 사과하려면 우선 박승춘 국가보훈처장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부터 해임할 것을 촉구합니다.

 

박승춘 처장은 지난 2일 ‘나라사랑 전문강사 워크숍’에서, 이번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여객선와 함께 바닷속에 갇힌 승객들을 구조하는데 실패한 정부와 정부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국민들을 비난하였습니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당시 발언을 보면 박 처장은 “요즘 세월호 침몰 사건 때문에 우리 대통령님과 정부가 아주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렇게 국가가 위기에 처하고 어려울 때 미국 국민들은 단결한다”, “그런데 우리는 문제가 생기면 그 문제의 근본 원인은 어디 가고 정부와 대통령만 공격하는 게 관례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조 실패, 사고수습 실패에 대한 정부의 책임과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던 유가족들과 국민들이 잘못했다는 것입니다. 박 처장의 발언은 대통령과 국무총리에게 항의했던 유가족들을 두고 ‘국민들이 미개하다’고 비난했던 정몽준 국회의원의 아들의 발언과 뭐가 다릅니까? 

대통령에게 묻습니다. 국가보훈처는 국민을 보호하는 기관입니까? 대통령을 보호하는 기관입니까? 국가가 보호하지 못한 국민들을 앞에 두고 대통령의 지지율을 지키는데만 급급한 이는 국가보훈처장의 자격이 없습니다.

 

지난 달 29일 국무회의에서 정부의 초동대응과 수습에 미흡했던 부분이 있다고 대통령도 인정하지 않았습니까? 대통령의 속마음도 박 처장과 같은지 묻겠습니다. 박 처장의 생각이 대통령의 생각과 같은 것이 아니라면, 박 처장을 해임해서 국민을 우롱하는 공직자들이 더는 나오지 않게 하십시오.

 

대통령의 뜻을 전하는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도 당장 해임해야 할 대상입니다. 민 대변인은 실종자 가족들이 식음을 전폐하고 발을 동동구르던 진도체육관 의약품 비치 테이블에서 라면을 먹던 서남수 교육부장관를 두고, 지난 달 21일 ‘계란넣어 먹은 것도 아닌데’라며 두둔했습니다. 공직자의 부적절한 처신을 국민들이 개탄하자 도리어 국민들을 비난한 것입니다. 그런 민 대변인은 지난 9일 청와대 앞 거리에서 유가족들이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기 위해 모여있을 때, ‘순수 유가족’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유가족 일부 또는 유가족과 함께하는 시민들을 불순한 세력으로 생각하고 있음을 드러낸 것입니다.

대통령도 대통령의 입이라는 대변인과 같은 생각입니까? 이것이 대통령의 생각과 같은 것이 아니라면, 민 대변인을 해임해서 국민을 우롱하는 공직자들이 더는 나오지 않게 조치하십시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해양경찰청의 책임이 무겁습니다. 선장과 선원들의 책임도 무겁고, 사고 위험을 가득한 배를 운항하게 한 해운사의 책임도 무겁습니다. 하지만 국민을 두 번 세 번 절망하게 만든 공직자들의 책임회피와 망언들도 묵과할 수 없습니다. 이런 공직자들이 그 자리를 유지한다면 달라질 것이 없기때문입니다.

 

정부는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있던 진도체육관에서 기념촬영 논란을 일으킨 송 모 안전행정부 국장을 곧바로 직위해제하고 사표까지 내게 했습니다.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대변인 또한 그리되어야 합니다.

 

대통령에게 요구합니다. 국민들의 정당한 비판을 비하한 공직자인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대변인을 해임하십시오. 대통령의 생각은 그런 공직자들과 다르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이기 바랍니다. 이번 참사와 관련해 정부의 잘못에 대해 사과할 마음이 있다면, 박승춘 보훈처장과 민경욱 대변인부터 해임하십시오.

 

2014년 5월 12일

참여연대

 

참여연대의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괜찮아요, 우리 모두에겐 세상을 바꿀 힘이 있잖아요. 새로운 변화를 함께 만들어요! 해피빈 모금함 가기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세월호 참사 관련 참여연대 활동 2014.05.29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논평]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세월호 참사 관련 경찰의 직권남용   2014.05.13
[기자회견]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해임요구   2014.05.12
[공동기자회견문] 세월호 참사 가운데 처리시도 중인 KBS수신료 인상 비판   2014.05.09
[행동] 세월호 참사와 관련하여 회원님들께 요청드립니다   2014.05.09
[호소문] 모든 시민들에게 호소드립니다.   2014.05.09
[기자회견]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의 요청에 응답하겠습니다 (2)   2014.05.01
[공지] 5/1(목) 오후 5시, 서울광장, 세월호 참사 함께 추모해요   2014.04.30
[논평] 시민안전 최종책임자로서의 자격 부족한 박 대통령   2014.04.30
[모집] 세월호 참사 '애도와 성찰의 벽' 프로젝트 자원활동가 모집   2014.04.29
[공동성명] 쌀 시장 전면개방 중단하고 식량주권과 먹거리 안전 실현에 나서야   2014.04.29
[보도자료] 참여연대, ‘다이빙벨’ 이종인 인터뷰한 JTBC 징계반대 1인시위해   2014.04.28
[논평] 해경의 직무유기 즉각 수사해야 한다   2014.04.25
[성명] 비통하고 부끄러운 마음으로 세월호 침몰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실종자들의 ...   2014.04.24
[공동성명] 헛손질과 책임회피는 이제 그만, 세월호 피해자의 인권을 요구한다 (1)   2014.04.23
[논평]'다이빙벨 구조법 인터뷰' JTBC 뉴스에 대한 징계추진 온당치 않다   2014.04.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