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l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한미FTA
  • 2018.09.12
  • 96

인권은 무시하고 기업의 이익에 치우친 ISDS 개선 논의

UNCITRAL 지역회의에 대한 아시아 노조, 여성⋅환경⋅시민단체 공동 입장

 

>>> 공동입장문 [원문보기/다운로드]

 

아시아 지역의 노동조합, 여성 단체, 환경, 시민 단체들은 이번 주에 열린 유엔 국제상거래법위원회 (UNCITRAL)의 지역별 회의에 참여했다.

우리는 “정부를 국내 법원이 아닌 국적불명의 별도의 중재지로 끌고갈 수 있는 권한을 투자자에게 부여하는 국제중재제도의 근본적인 문제를 개선하려는 의미있는 논의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기대했던 논의는 부족했다.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ISDS)로 불리는 현행 중재절차는 투자자만 분쟁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한 일방통행로이다. 국가가 국민과 환경을 위한 국가로서의 의무를 수행하다가 수조원에 달하는 배상 책임을 질 수 있는 제도는 근본적으로 재검토할 때가 되었다. 이는 단순히 절차적 사안을 다루는 정도가 아니라 ISDS 자체를 철폐하는 제도적 변화이어야 한다”고 필리핀의 노동계를 대표한 토니 살바도르가 말했다.

수억 달러, 심지어 수조달러에 달하는 배상 결정은 개도국 국민들이 낸 세금을 기본적인 공공 서비스 제공에 쓰지 못하게 하고, 국민들에게 필요한 기본적인 정책을 펴지 못하도록 한다. 시멕스(Cemex) 사건만 보더라도 인도네시아 정부는 투자자와 분쟁을 종결하기 위해 3억 3천7백만 달러를 투자자에게 지불했는데 이는 3만 8천명의 교사가 받는 연봉에 맞먹는 금액이다.

“회의에서 전문가가 보여준 통계는 충격적이다. 이 편향적인 제도에서 정부가 이겨서 투자자에게 정부가 지출한 비용을 부담하도록 판정이 난 경우에도, 37%의 사건에서 정부는 비용을 회수하지 못했다. 투자자는 자산은 없는 유령회사인 경우가 많고, 투자자는 제3 후원자(투기꾼)의 지원을 받는데 이들은 정부가 막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는 판정이 난 경우에는 이익을 취하지만 진 경우에는 비용을 물어야한다는 판정을 이행할 당상자가 아닌” 점을 국제공공서비스노조(PSI) 인도의 잠무 아난드가 지적했다.

회의에서 거의 언급되지 않은 숨겨진 안건은 유럽연합이 제안한 국제투자법원인데 이는 투자자에게 유리한 국제투자협정의 규정들은 그대로 둔채 판정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 국제중재 판정부에게 국가 정책과 법률의 정당성을 판단하고 법원의 판결을 뒤집을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의 제인 켈시 교수는 “현행 국제 투자 규범은 이미 위기에 처했다. 투자자에게 편향된 현행 체계가 국익을 위한 국가의 규제 권한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여러 개도국들이 투자 조약을 종료했고, 세계은행이 주도하는 투자 분쟁 해결 제도에서 탈퇴했으며, 다른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국제 투자 규범 체제에 의문을 품은 지역의 나라들은 이번 회의에 참가하지 않았다. 이들의 경험은 들을 수 없으며 이들이 제도의 근본적인 실패를 해결하기 위한 취한 방안도 들을 수 없다”는 문제를 지적했다.

태국의 여성단체인 APWLD의 우미선은 “투자자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일관성이 중요하다는 논의가 회의 내내 많았다. 하지만, 국제 무역/상거래법에는 일관성이 어디에 근거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는 부족하다. UNCITRAL이 유엔총회 산하기관인 점과 기관 자체의 임무를 고려하면 유엔헌장의 기본 원칙인 평화, 정의 및 인권에 입각한 일관성을 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민주주의와 토착민의 권리에 관한 유엔특별보고관의 ISDS에 대한 비판과 국가의 환경에 관한 의무에 관해서는 언급도 없다"며 비판했다.

이번 회의는 아시아 지역을 위한 것이지만, 참여자 대부분은 유럽과 국제 기구 그리고 중재산업이고, 아시아 지역 참가자는 절반도 안된다. “UNCITRAL의 가짜 “개혁" 의제를 누가 밀고 있는지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바로 부자 나라들과, 외국계 기업 그리고 죽어가는 산업을 살려야 하는 중재 산업계”라며 PARC 일본의 쇼코 우치다가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아시아 지역의 정부들이 자국 국민들의 이해를 대변하기를 요구한다. 그리고 ISDS의 근본적인 결함을 해소하거나, 자기잇속만 챙기는 투자 분쟁 해결 제도를 강화하고 정당성을 부여하려는 “개혁" 의제를 포기해자고 UNCITRAL에 주장해야 한다며, 국제통상연구소의 남희섭 부소장이 결론을 내렸다.  끝.

 

[연명단체]

국제통상연구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국제통상위원회

보건의료단체연합

정보공유연대

지식연구소 공방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한국진보연대

환경운동연합

Asia Pacific Forum on Women, Law and Development

Center for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

Indonesia for Public Justice

Pacific Asia Resource Center

Philippine Association of Human Rights Advocates (PAHRA)

Public Services International Asia Pacific

SENTRO Labor Union

Third World Network

Trade Justice Filipinas

 

▣ 참고자료

1. 2017년 11월 지구의 벗(FoE) 유럽에서 만든 자료 (EU가 제안한 국제투자법원이 근본적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Ten reasons why the EU’s proposal for a Multilateral Investment Court doesn’t fix a fundamentally flawed system”

2. Transnational Institute의 2012년 11월 연구 보고서 “Profiting from injustice: How law firms, arbitrators and financiers are fuelling an investment arbitration boom”

 

▣ 붙임1 공동입장문 영문

ISDS Reforms Shove Human Rights Under Corporate Red Carpet 

 

For immediate release

11 September 2018, Incheon, South Korea: Trade union, women’s and environmental organisations from across the Asian region came to Incheon, South Korea this week for a regional meeting of the UN Commission on International Trade Law (UNCITRAL).

“We expected to discuss real reforms to a fundamentally flawed international arbitration system that gives investors the right to sue governments, not in national courts, but in secretive offshore tribunals. This so-called 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 (ISDS) mechanism is a one-way street where only corporations can sue. It is time to question the need for a system where states become liable for multi-billion dollar judgments for pursuing their obligation to safeguard the people and the environment. Systemic change is required, which means abolition of ISDS, not mere adjustments on procedural matters,” said Tony Salvador from SENTRO and Trade Justice Filipinas. 

Massive awards of hundreds of millions, or even a billion dollars, drain taxpayer funds away from developing countries that need them to provide essential services to and fulfil basic need of their people. In the Cemex case, the Indonesian government paid USD 337 million to settle the case, which is equivalent to the yearly salary of more than 38,000 teachers.

“Statistics from the ‘experts’ were shocking. Even where governments win in this biased system and the foreign investor is ordered to pay their costs, they can’t recover these awards in 37% of cases. The investor may be a shell company that has no assets. The investor might be backed by a ‘third party funder’ (speculator) who can profit if the government is ordered to pay massive damages, but can’t be required to pay the costs if the case is lost,” said Jammu Anand from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rade unions Public Services International (PSI) in India.

The sub-text that was barely mentioned was the European Union’s proposal for a Multilateral Investment Court that would leave all the pro-investor rules of these agreements intact and empower unaccountable international tribunals to decide the validity of domestic policy and laws and override domestic courts.

“The international investment treaty regime is in crisis because its pro-investor bias threatens states’ sovereign right to regulate in the national interest. Developing countries have terminated treaties, withdrawn for the World Bank-run investment dispute system, and developed alternatives. Countries from the region that have questioned this system chose not to come. We missed the sharing of their experiences and attempts to address the fundamental failure of the system,” said Prof Jane Kelsey from Auckland University, New Zealand.

“There were a lot of discussion on how coherence and consistency is needed in order to ensure the protection of investors interests. Yet there is no consistency and coherence of international trade laws and UNCITRAL’s mandate with the broader United Nations’ principles of peace, justice and human rights as stated in the UN Charter and various other international human rights treaties and conventions. There was no reference to the critiques of ISDS from UN rapporteurs on democracy and indigenous rights, or the states’ environment obligations,” said Misun Woo, from Asia Pacific Forum on Women, Law and Development, a regional women’s rights organization based in Thailand.

The meeting was branded an Asian regional meeting. But the majority of delegations were from Europe, the international institutions and arbitration industry. Less than half the countries represented were Asian. “We were left in no doubt who is driving UNCITRAL’s false “reform” agenda. The answer is the rich countries, the foreign corporations and the arbitration industry who need to rescue their gravy train,” said Shoko Uchida, from Pacific Asia Resource Center in Japan.

“We call on our governments to represent the interests of the people of the region and tell UNCITRAL to either address the real reasons why ISDS is fundamentally flawed or to abandon its ‘reform’ agenda that is designed to reinforce and re-legitimise a self-serving investment dispute system,” concluded Heesob Nam from Trade & Democracy Institute in South Korea.

 

Additional Information:

Read Friends of the Earth (FoE) Europe’s briefer from November 2017 on “Ten reasons why the EU’s proposal for a Multilateral Investment Court doesn’t fix a fundamentally flawed system”

Read Transnational Institute’s research titled “Profiting from injustice: How law firms, arbitrators and financiers are fuelling an investment arbitration boom” from November 2012.

 

Korean organisations

IPLeft

Korea Alliance for Progressive Movements, KAPM

Korea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s (KFEM/Friends of the Earth Korea)

Korean Federation of Healthcare Organizations for Health Rights, KFHR

Korean Progressive Network Jinbonet

MINBYUN-Lawyers for a Democratic Society, International Trade Committe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Trade & Democracy Institute

 

Other organisations

Asia Pacific Forum on Women, Law and Development

Center for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

Indonesia for Public Justice

Pacific Asia Resource Center

Philippine Association of Human Rights Advocates (PAHRA)

Public Services International Asia Pacific

SENTRO Labor Union

Third World Network

Trade Justice Filipinas

 

 


선거제도 바꿔 정치를 바꾸자

왜 선거제도 바꿔야 할까요?

평생 40번은 해야 할 국회의원 선거, 지금 만족하십니까? 2020년에 열받지 않으려면, 지금 바꿔야 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목록
제목 날짜
[초대] 2018 한국사회포럼 : 한국사회 전환의 키워드 '성찰 교차 전환' (10/12-13) 2018.10.10
[알림] 4.16세월호참사 4주기 국민참여 공식 일정 안내 2018.04.03
[종합] 세월호 참사 관련 참여연대 활동 2014.05.29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가습기넷 논평] 가습기ㆍ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은 참사 해결 위한 첫걸음   2018.12.11
[참여연대 논평] 세월호와 가습기 참사 진상규명, 다시 시작이다   2018.12.11
[가습기넷 보도자료] '가습기살인제' 제조ㆍ유통시킨 SK케미칼ㆍ애경산업 다시 고발   2018.11.27
[기자회견]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2018.10.16
[초대] 2018 한국사회포럼 : 한국사회 전환의 키워드 '성찰 교차 전환' (10/12-13)   2018.10.10
[공동입장] 인권은 무시하고 기업의 이익에 치우친 ISDS 개선 논의   2018.09.12
[토론회] 차별금지법, 궤도에 올리다   2018.08.23
[기자회견] "적당히"와 "나중에"로 점철 되어 버린 제3차 국가인...   2018.08.13
[가습기넷 기자회견] 대통령 사과 뒤 1년… 가습기 살균제 참사 해결, 갈 길이 멀다   2018.08.07
[성명] 故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빕니다   2018.07.23
[국제세미나] 투자자-국가분쟁해결(ISDS) 제도 개선 온라인 국제세미나 개최   2018.07.23
[기자회견] 제헌절 70주년 맞이 국민참여 개헌 촉구 시민사회 기자회견 개최   2018.07.13
[기자회견] 기무사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시민사회 긴급기자회견   2018.07.09
[공지] 에버트 인권상장 배포 안내 (한정수량이므로 서둘러 주세요)   2018.07.03
[논평] 성과없이 시한만료된 헌정특위, 이대로 끝내서는 안 된다   2018.06.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