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713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l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소비자권리
  • 2018.02.08
  • 188

토익 특별접수기간 단축 환영, 그러나
비용인하⋅성적재발급 수수료 인하 없어 아쉬워

많은 응시생이 보는 대표 영어 인증시험인 만큼 사회적 책무 가져야

 

오늘 YBM한국토익위원회(이하 YBM)은 토익 제도 개선 사항을 공지 했다. 성적처리 기간을 단축하여 차기 시험 접수 마감 전에 성적을 발표하고, 특별접수기간을 단축하고 정기접수기간을 연장하며, 기소 생활 수급자의 무료 응시 기회를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조형수 변호사)는 토익 개선 사항을 환영하지만, 응시비용과 성적재발급 수수료 인하가 담기지 못한점은 추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평가한다. 

 

토익은 정기접수 기간이 일찍 종료되어서 전월(前月)에 치른 시험 성적을 확인하고 이번 달 시험 접수를 하려면 특별접수 비용 4,400원을 더 지불해야 했으며, 미리 접수한 시험의 취소를 하려고 해도 100% 환불 받지 못하는 일정으로 편성되어 있어서 많은 응시생들의 불만이 많았다. 이를 개선하고자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2013년부터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해왔으며 어제 발행한 보도자료에서도 한 취업준비생이 청와대에 올린 청원을 소개하며 다시한번 토익 문제 개선을 촉구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YBM의 토익 개선안에 환영하지만, 몇가지 아쉬움을 남긴다.

우선 특별접수기간을 기존 25일에서 10일~11일로 단축한다고 했지만, 시험접수는 응시일로부터 3일전까지 가능한 것을 보면, 특별접수 기간을 아예 폐지하거나 더 단축하지 못한 것이 아쉬움을 남긴다.

또 정기접수 비용 44,500원과 특별접수 비용 48,900원 그리고 성적확인서 재발급비용 2000원을 인하하지 못한 것도 추가 개선해야 할 사항이다.

 

토익은 많은 대학생들과 취업준비생들이 보는 대표적인 영어 능력평가 시험이기도 하고, 일부 공무원 임용과 자격증 시험에 제출해야 하는 영어 인증 서류이기도 하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응시하는 시험으로서, 그에 따르는 사회적 책무를 지녀야 한다. 가까운 미래에 특별접수 기간 폐지와 비용 인하가 되기를 촉구한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서명]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제도 도입 위한 10만인 서명 함께 해요! 2017.10.30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기자회견] “노동자도 점주도 설 명절 단 하루만이라도 함께 쉬자, 함께 살자!”   2018.02.13
[성명] 무작정 보편요금제 도입 반대만 하는 통신3사를 규탄한다   2018.02.09
[공동성명] 철도 해고노동자 복직 합의 환영한다   2018.02.09
[기자회견] 채용 비리 은행에 대한 강력한 처벌 및 재발 방지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   2018.02.08
[논평] 토익 특별접수기간 단축 환영, 그러나 비용인하⋅성적재발급 수수료 인하 없어 ...   2018.02.08
[기자회견] 이재용 항소심 판결을 규탄하는 노동·중소상인·시민단체 기자회견   2018.02.08
[기자회견] 외국보다 비싼 국내 이동통신 요금, 보편요금제 도입해야   2018.02.07
[보도자료] 토익 성적 확인하고 나면 특별접수 4,400원 더 내야   2018.02.07
[기자회견] KT 황창규 회장 퇴진 촉구 기자회견   2018.02.05
[기자회견] “여야 국회는 민생 올림픽을 열어라!” 경제민주화넷 기자회견   2018.02.05
[신청] 2월 13일(화)에 영화 '공동정범' 함께 보러가요!   2018.01.30
[기자회견] 미스터피자 가맹본사의 갑질 봐주기 판결 규탄 기자회견   2018.01.30
[논평] 실질적인 변화 없는 공정위, 공정과 혁신에 대한 의지 찾기 어렵다   2018.01.29
[의견서] 4기 방통위 비전 및 주요 정책과제에 대한 시민단체 종합 평가 의견서   2018.01.25
[논평] 치즈통행세, 보복출점 등 미스터피자 오너 갑질 면죄부 판결 납득 안돼   2018.01.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