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l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주거
  • 2019.04.03
  • 164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 후에는 면제 사업 없애야  

지역균형·사회적 가치 고려, 복지 소득이전 사업평가 개선 등은 긍정적

비수도권 사업의 경제성 평가 비중이 50%도 안돼, 제도 취지 몰각 우려

경제성 현저히 떨어지는 사업을 추진하지 않도록 추가개선 필요

 
기획재정부가 오늘(4/3) 발표한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 방향은 지역균형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정책적 추진이 필요한 사업이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을 한다는 것이다. 정부의 예타제도 개편안은 지역균형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현행보다 중요하게 반영하고 복지∙소득이전 사업 평가 방식을 적극적 대안 제시에 중점을 두는 방식으로 개선하겠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그러나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과 관련해 정부가 먼저 약속해야 할 사항과 개편안에서 우려할 만한 문제들은 분명하게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문재인 정부는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선 후 편법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해야 한다. 지난 1월 29일, 문재인 정부에서만 4대강 사업을 뛰어넘는 24조원 이상의 예타 면제가 이루어졌는데, 이와 관련해 국민들의 실망이 크다. 국민의 세금을 사용하는 사업들에 예비 타당성 조사를 손쉽게 면제해주는 이런 일이 반복되어서는 결코 안된다.
비용/편익 분석 비중을 지나치게 낮추어 경제적 타당성이 현저히 떨어지는 사업이 정책 평가라는 이름의 정무적 판단으로 사업추진이 결정될 우려가 있다. 특히 비수도권 사업의 경우 비용 편익 분석 비중이 50%도 되지 않아 재정낭비를 막고 효율성을 기하기 위해 도입된 예비타당성 평가 제도의 취지에 반할 가능성이 크다. 비수도권 사업이라 하더라도 경제적 타당성 분석 비중을 개편안보다 더 제고해야 한다.    
 
개편안은 비용/편익 분석을 조사기관에 맡기고 종합평가를 재정사업평가위원회의 분과위원회에서 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 경우 경제성 분석(비용/편익 분석)은 참고자료로만 사용되고 예비타당성에 관한 결정이 정책 평가로 좌지우지될 수 있으므로 국가재정법의 위임에 따라 수립되는 '예비타당성조사 운용지침'을 개정할 때 이에 대한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 
 
정부가 예타제도를 지역균형 및 사회적 가치를 현행보다 좀 더 많이 고려할 수 있도록 개선하려는 점은 긍정적이다. 그러나 예비타당성조사의 취지를 고려하여 경제적 효용을 도외시한 정책 판단이 중심이 되어 사업추진 결정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개편안을 보완하여 국민의 귀중한 세금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이렇게 제도 개편을 하고 나서 또다시 예타면제와 같은 일을 반복해서는 결코 안될 것이다. 끝.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실태조사] 이사걱정없는집(등록임대주택) 세입자를 찾습니다 2019.03.11
[카드뉴스/서명]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제도 도입 위한 10만인 서명 함께 해요! 2017.10.30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보도자료] 참여연대, 과기부에 5G 요금산정 근거자료 정보공개청구   2019.04.17
[이슈리포트] 문재인 정부 등록임대주택제도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2019.04.16
[토론회] 해외 세입자보호 정책 사례 연구 및 제도 개선   2019.04.12
[보도자료] BHC 본사 불공정행위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   2019.04.10
[보도자료] 참여연대, 국토부에 공인중개사협회의 등록임대주택 교육관련 질의   2019.04.10
[논평] 기존 세입자도 임대료상한제 적용, 민특법 추가 개정해야   2019.04.09
[토론회] 국가장학금 도입 8년, 등록금과 고등교육재정 토론회 개최   2019.04.08
[논평] 문제는 ‘인가제’가 아니라 ‘독과점, 요금담합, 요금표절’이다   2019.04.04
[논평]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 후에는 면제 사업 없애야   2019.04.03
[논평] 고위공직자 부동산 이해충돌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돼   2019.03.29
[논평] KT 또 통신불통, 아현지사 상생협의 전례 잊지 말아야 한다   2019.03.28
[논평] '최악의 부익부 빈익빈' 요금제 손 들어준 5G 요금심의   2019.03.27
[공동성명] 안전위한 택시월급제는 합의대로 통과되어야 합니다   2019.03.27
[주거권네트워크 성명]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   2019.03.26
[기고] 적자 대출 카드론, 편의점 왕국 늪에 빠진 점주   2019.03.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