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주택임대차보호
  • 2020.07.31
  • 4218
  • 첨부 8
 

 

 

 

세입자 필수정보!

31년만에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계약갱신요구권
어떻게 행사해야 할까요? 

 

계약갱신요구권? 임대료를 3개월 이상 밀리거나 집을 크게 파손하는 등의 사유가 없는 한 세입자가 이전과 동일한 계약조건으로 계약을 연장할 것을 요구할 수 있는 제도. 그동안은 2년간 거주하면 임대인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이사갈 것을 요구하면 세입자는 이사를 가야했는데 이제는 4년까지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계약연장을 요구할 수 있음.

이번 법 개정으로 세입자가 계약기간을 1회(2년)을 연장할 수 있어요.

단, 계약갱신요구를 언제,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해요.

 

 

1. 챙기자! 계약갱신요구기한

  • 계약갱신을 요구하기 위해서는 계약이 끝나기 1개월 전에는 계약연장을 요구해야 합니다.
  • 예를 들어 계약기간이 9월 1일까지라면 1개월 전인 7월 31일 전에는 임대인에게 계약을 연장하자고 해야합니다.

 

주의주의! 계약갱신요구 기한, 곧 또 바뀌어요!

  • 2020년 12월 10일부터 새로 체결 되거나, 갱신되는 계약부터는
    계약만기일 2개월 전까지 계약갱신 요구해야 해요(법개정) 
  • 예)
    2020년 12월 10일 체결된 계약(갱신된 계약 포함)은 2022년 10월 10일까지
    2021년 1월 30일 체결된 계약은 2022년 11월 30일까지 계약 갱신을 요구해야 해요
  • 다만 2020년 12월 10월 전에 체결(갱신)된 계약은 계약만료 6~1개월 전까지 갱신요구 행사가 가능합니다.

 

2. 계약갱신요구권은 자동갱신 아님! VS 묵시적 갱신

  • 임대인이 계약만기 1개월 전까지 갱신거절 통지했는데, 세입자가 가만히 있으면 자동 갱신 안돼요!
  • 임대인이 계약만기 1개월 전까지 갱신거절 통지하지 않으면, 기존과 동일한 조건으로 묵시적 갱신이 돼요:)
  • TIP : 기존 임대조건으로 거주하기를 원한다?
    계약만기 1개월 전까지 임대인 반응 기다려본다.
    임대인이 갱신거절 통지하지 않으면 묵시적 갱신 GOGO!
  • TIP : 임대인이 갱신 거절 또는 부당한 임대료 인상 제안하면 그와 동시에 갱신요구권 행사 가능

 

깨알 꿀팁! 계약갱신요구권 어떻게 행사하나요?

  • 계약갱신요구는 임대인에게 문자, 메일, 내용증명 등 증거남는 방식으로 행사해요.
  • 개정 법률에 대한 적응기간이 없어 제도가 바뀐 것을 모르는 임대인도 있을 수 있으니, 가능한 완곡하게 “임대차 계약 갱신하겠습니다”라고 통지

 

3. 계약갱신할 때는 임대료 인상 합의 필요해요

  • 계약갱신시, 임대료 인상은 일방적 통지가 아닌, 당사자간 합의 필요
  • 합의가 안되면? 추후 각 지자체 조례상 인상률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요.
  • 인상액이 합의되지 않더라도, 기존 임대료는 지급해야 해요

 

 

31년 만에 찾아온 세입자 권리! #계약갱신요구권 으로 이사걱정 없이 살아요~

 

2020. 7. 31 주택임대차보호법개정연대 (참여연대도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계약갱신요구권.png

수정2.png

 

3 (4).png

계약갱신요구권4.png

계약갱신요구권5.png

계약갱신요구권6.png

계약갱신요구권7.png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5G불통피해 공식 인정! 아직 해결할 문제 많아요 2020.10.28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토론회] 임대차3법 개정의 의의와 과제 '임대차3법 개정, 세입자 보호의 시작이다'   2020.08.11
일관성 없이 흔들리는 주거부동산 정책, 누가 신뢰할까요   2020.08.10
국민 체감과는 동떨어진 5G 품질평가, 정부는 기초 데이터 투명하게 공개하라   2020.08.05
로또' 우려 높은 분양주택 지양하고 장기공공임대주택 비율 높여야 합니다   2020.08.04
[기고] 계약갱신청구권과 임대료인상률상한제 도입 후 무엇을 보완해야 하나   2020.08.03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이 끝이 아닌데, 어떤 과제가 남아있을까요?   2020.08.03
[필수정보] 세입자 여러분 #계약갱신 이렇게 하세요   2020.07.31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 주거 세입자 보호를 위한 디딤돌이 되어야 합니다   2020.07.30
[공동논평]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국회 통과에 대한 입장 (1)   2020.07.30
서울시 재건축 용적률 상향, 주택 공급 대책에서 반드시 제외해야 합니다   2020.07.30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 법사위 통과 다행 (1)   2020.07.29
[기자회견] 임대차3법 개정, 7월에 반드시 처리하라!   2020.07.29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국회 법사위 처리 무산에 대한 논평   2020.07.28
코로나19로 돌아보는 대학의 현실 및 해결방안 마련 2회 연속토론회   2020.07.22
공급확대 핑계로 그린벨트 한 평도 훼손하지 마라   2020.07.2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