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951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조세재정개혁센터  l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활동합니다

  • 조세정책
  • 2018.07.09
  • 480

d325a41825b41dfeee9240712f329470.png

금융소득종합과세는 조세 형평과 응능부담 원칙에 부합

 

7월 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종합부동산세 개편방안’ 발표 자리에서 재정개혁특위가 권고한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 하향(2천만원 → 1천만원)에 대해 사실상 거부하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는 공평과세를 주창하는 지금 정부의 세제 개편 방향과 맞지 않는 것이다.

 

사실 금융소득을 종합과세하더라도 연 4,600만원까지 소득이 있는 자들에게는 큰 영향이 없다. 이는 바꿔 말하면 금융소득만을 가진 은퇴자들의 세부담이 강화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왜냐 하면 금융소득 분리과세의 이자소득세율이 연15.4%(지방소득세 포함)인데, 종합소득세율은 1,200만원 이하 6.6%, 4,600만원 이하 16.5%, 따라서 4,600만원까지는 두 세율의 가중 평균이기 때문이다. 결국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을 확대하게 되어 세부담이 높아지는 대상은 매우 높은 수준의 금융소득을 가진 고액 자산가, 그리고 사업소득, 근로소득, 임대소득 등 다른 소득이 많은 사람일 뿐이다.

 

또한 완전 종합과세가 아니라 특위안인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 1,000만원 하향 조정 정도로 강화하게 될 경우, 새로 종합과세 대상이 되는 사람의 수는 매우 적은 수준이다. 2016년 기준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 인원은 9만여 명이고 대상이 확대될 경우 40만 여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우리나라에서 근로소득, 종합소득과 같은 소득을 신고하고 있는 사람은 2천만여 명이 넘는다. 결국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이 확대되어도 새로이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이 되는 인원은 전체의 2%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아울러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이 확대되어도 실제 새롭게 과세 대상이 되는 이들의 세 부담은 미미한 수준일 가능성이 높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2016년 발표한 ‘금융소득종합과세 개편의 영향 분석 및 정책적 시사점’에 따르면, 2014년 기준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금액을 2천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낮출 경우 신규 과세 대상자가 37만여 명이 늘어나며 이들이 추가로 부담하는 세금은 1인당 평균 9만 8천원에 불과하다고 밝히고 있다.

 

기본적으로 금융소득 분리과세는 고소득자들에게 세제 혜택을 주는 제도이다. 이를 바로 잡아 완전 종합소득세로 전환하는 것이 소득간 세제 형평에 부합하고 응능부담 원칙(소득이 많을수록 더욱 무거운 세부담을 져야한다는 원칙)에도 맞다. 이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결국 고소득자들에게 계속해서 세제 혜택을 주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 세금은 부담해야 할 사람이 제대로 내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더 내야 한다. 능력이 있는 고소득자가 능력에 따른 세금을 부담하지 않으면 결국 저소득자가 이를 부담하여야 하는데 이것이 과연 공평하고 공정한 것일까? 기획재정부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을 확대함으로써 공정 과세를 달성하기 바란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국회특수활동비 공개,이동통신요금 원가공개, 다스비자금 검찰고발.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목록
제목 날짜
[집담회] 부동산 보유세, 시민이 말하다: 서민증세인가, 공평과세인가? 2018.06.20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논평] 국토부는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을 지체없이 제시하라   2018.07.10
[논평] 기획재정부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을 확대하여 과다 불로소득에 공평 과세하라   2018.07.09
[보도자료] 참여연대, '한국경제신문, 문화일보, 조선비즈'의 악의적 왜곡 보도 강력 ...   2018.07.09
[이슈리포트] 이미 폐지된 교통ㆍ에너지ㆍ환경세, 개별소비세로의 전환이 답이다   2018.07.06
[논평] 재정개혁특위 권고안, 심각한 불평등 상황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미흡해   2018.07.03
[기자회견] 종부세 찔끔 인상으로는 조세정의와 불평등 문제 해결 못한다   2018.06.28
[논평]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개편안 실망스러워   2018.06.24
[집담회] 부동산 보유세, 시민이 말하다: 서민증세인가, 공평과세인가?   2018.06.20
[보도자료] 부실한 자원외교 사업 지시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발한다!   2018.06.18
[논평] 청와대 지시 정황 드러난 MB자원외교, 검찰 철저히 수사해야   2018.06.04
[논평] 부실한 MB자원외교 사업에 대한 검찰 수사 철저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   2018.05.30
[논평] 불법적인 역외탈세 이제는 근절해야   2018.05.16
[보도자료] MB자원외교 하베스트 인수비리 손배 소송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와 석유공사...   2018.05.14
[논평]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진정 사람 중심 예산 전략이 논의되기를 바란다   2018.05.13
[토론회] MB정부 자원외교 비리 진상규명 토론회   2018.05.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