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401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l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일반
  • 2017.07.12
  • 178

사회서비스공단 설립 추진, 환영한다

사회서비스의 질과 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한 출발
신규시설에 국한된 범위 확대해야
 

오늘(7/12)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이하 국정기획위)는  ‘사회서비스공단’ 설립을 통해 아동보육·노인요양 분야에서 공공복지시설에 의한 서비스 제공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2018년부터 진행될 공단 설립에 앞서, 올해 하반기 ‘사회서비스공단 설치법(가칭)’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사회서비스 종사자 처우 개선과 사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사회서비스공단의 설립 결정을 환영한다.


우리나라의 보육, 노인요양 등 사회서비스 분야는 대부분 민간시설에 맡겨져 서비스의 질과 종사자의 처우를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사회서비스의 공적 책임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사회서비스공단 설립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바 있다. 또한 사회서비스공단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시 공약으로 제시한 내용이기도 하다.

 

하지만 국정기획위가 사회서비스공단의 직접운영 대상을 신규 설치·매입 시설로 한정 지은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이미 민간 시설의 비중이 지극히 높은 상황에서, 신규 시설에 대한 직영 못지않게 기존 민간시설의 서비스 및 종사자 처우 개선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578조 원(2017.4월 말 기준)이 적립되어 있는 국민연금기금을 활용한 공공(국공립)복지시설 확충 계획이 이번 발표에서 제외된 점 역시 아쉬운 점이다.  사회서비스공단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대대적인 공공(국공립)복지시설 확충이 필요하다. 향후 법안 및 구체적 설립 방안에서는 공공 복지인프라 확충을 위한 재정확보 방안을 포함하여야 사회서비스 분야의 공적 책임 강화라는 이번 결정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이와 더불어, 사회서비스 공단의 설립에 따라 공공 사회서비스가 분절되기보다는 지역사회에서 보다 책임성 있게 보장될 수 있도록 전달체계에 대한 보완 역시 병행되어야 할 것이다. 향후 구체적 방안에 대한 논의를 통해 이번 발표의 아쉬운 부분을 해소하고 보다 개선된 방안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사회서비스공단 추진과정에서  시민사회단체와 사회서비스 종사자 및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폭넓게 반영하여야 할 것이다.

 

▣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요청] 형제복지원 대책위를 후원해 주세요! 1 2014.04.24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공동성명] 대통령의 국정과제 중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관한 입장   2017.07.19
[기자회견] 보육당사자가 원하는 사회서비스공단 요구 기자회견 개최   2017.07.19
[보도자료]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공약 이행을 위한 1인시위 돌입   2017.07.13
[논평] 사회서비스공단 설립 추진, 환영한다   2017.07.12
[토론회] 국민연금 급여 수준 현실화를 위한 토론회   2017.07.12
[보도자료] 박능후 복지부장관 후보자에 공개질의서 발송   2017.07.12
[보도자료] 복지부 장관의 신용불량정보 열람 범위 과도하다   2017.07.11
[기자회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공약이행 촉구! 국정기획자문위 면담요청   2017.07.05
[목차] 복지동향 2017년 7월호 제225호   2017.07.01
[생생복지] 서울복지시민연대 | 전북희망나눔재단 | 우리복지시민연합   2017.07.01
[복지칼럼] 광화문1번가에서 들려오는 소리   2017.07.01
[복지톡] 복지동향으로 나누는 고민과 공감(광장종합사회복지관)   2017.07.01
[동향3] 새 정부에 바란다   2017.07.01
[동향2] 서울시 청년수당, 일상화된 불안정성을 넘어설 수 있을까?   2017.07.01
[동향1] 정신건강증진법 시행의 의미와 과제   2017.07.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