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2011
  • 2011.03.10
  • 806

최영
 중앙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최근 정치권에서는 복지논쟁이 뜨겁다. 올해 2월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자신의 복지철학을 담은 사회보장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한 후 적극적으로 복지논쟁에 뛰어들고 있으며, 여권의 김문수 경기도지사도 ‘현장ㆍ맞춤ㆍ통합’의 복지를 주장하며 논쟁에 가세하고 있다. 박근혜 대표의 사회보장기본법 개정안에 여야의원 123명이 서명했고, 한나라당 의원의 67%인 114명이 참여했다 하니 한편으로는 야당 뿐 아니라 여당의 많은 의원들이 ‘복지’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 같아 기쁜 마음이 들기도 하나, 과연 얼마만큼의 진정성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전통적으로 ‘복지’ 담론을 주도해온(?)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도 이에 질세라 적극적으로 ‘복지’논쟁에 뛰어들고 있어 복지논쟁은 한층 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민주당 경우 3+1로 대변되는 무상보육, 무상의료, 무상보육, 반값등록금 등 ‘무상복지’를 전면에 내세우며 복지논쟁을 정면으로 돌파하려 하고 있고, 야권의 손학규 민주당 대표, 유시민 전 장관 등도 앞 다투어 논쟁에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복지’논쟁이 합리적이고 건설적인 논의를 통해 미래의 한국형 복지국가를 만들어나가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하기보다는, 당리당략에 따라 논의가 변질되고, 특히 몇몇 언론사를 중심으로 부정확한 근거에 기초한 잘못된 ‘복지’ 정보가 제공됨으로써 오히려 소모적인 논쟁으로 변질될 우려 또한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 복지동향 3월호에서는 '무상복지 논쟁, 오해와 진실'이라는 심층주제로 최근에 제기되고 있는 복지국가에 대한 핵심적인 논쟁 다섯 가지를 정리했다. 이를 통해 ‘복지국가’에 대한 국민들과 정치인들의 불필요한 오해를 불식시키고, 합리적인 논의가 가능한 토론의 장을 만들어 나가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0년 2월호: '노동존중 사회’, 어디로 가려는가 2020.02.10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심포지엄] 진보의 미래, 보편주의 복지국가의 원칙과 전략   2011.03.18
[기자회견] 국민희생만 강요하는 대형병원 환자 본인부담인상 반대한다   2011.03.18
환자들에게 비용 떠넘기는 대형병원 본인부담 인상안 즉각 철회하라   2011.03.17
복지동향 2011년 3월_ 149호 목차   2011.03.10
[칼럼] 최근 정치권의 ‘복지국가’ 논란을 지켜보며   2011.03.10
[동서남북] ‘우리는 유령이 아니다’ 청소노동자의 권리 찾기를 위한 한 걸음   2011.03.10
[동향4] 관악구 재활용품 수거 어르신들의 주거현황과 에너지 사용실태 조사 결과   2011.03.10
[동향3] 인간적 삶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때   2011.03.10
[동향2] 홈리스 지원법, 홈리스 힘으로!   2011.03.10
[동향1] 사회복지서비스 신청권 판례의 의의와 과제   2011.03.10
[심층5] 세금폭탄론의 본질은 부자책임 회피론   2011.03.10
[심층4] 복지국가는 실패했나?   2011.03.10
[심층3] 복지국가는 비효율적인가?   2011.03.10
[심층1] ‘무상복지’ 논쟁의 의의와 쟁점   2011.03.10
편집인의 글   2011.03.1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