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역대 제보자
  • 2015.01.01
  • 693

병무비리 사건 수사팀에 참여하고 있던 K씨는 국방부 고석 검찰부장(중령)이 기무사 병역비리 축소은폐를 위해 병무비리 정보제공자인 K씨의 신원을 노출해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사실을 1999년 10월 언론사와 참여연대에 제보하였다.

 

K씨는 민간인 신분이었지만 대통령 지시사항으로 병무비리를 수사하고 있던 국방부 검찰부에 1998년 중순부터 참여해 병무비리 수사에 협조하고 있었다. 당시 검찰부장을 맡고 있던 고석 중령은 그의 신분 및 신원을 철저히 보호하라고 지시하고, 그의 합류 후 1999년 4월까지 병무비리 수사는 상당한 진전을 거두었다.


그런데 K씨의 제보에 따르면 1999년 4월 병무비리 1차 수사결과 발표 후 고석 중령은 K씨에게 수사기밀사항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태도가 돌변하였다. 당시 국방부 검찰부는 병무비리 수사에 관한 중요한 기밀사항이 기무사 등에 유출되는 현상이 있어 보안대책을 강구했고 K씨도 자신의 지휘감독자인 이 모 검찰관에게만 수사정보 및 자료를 제공하도록 되어 있었다. 그럼에도 정보제공을 거절당한 고석 중령은 병무비리 수사로 구속된 이들에게 수사정보 제공자인 K씨의 신분을 누설하였고, 그로 말미암아 주요 피의자들이 수사에 불응하기 시작했다. 이런 이유로 2차 수사는 답보 상태에 빠졌고, 고 중령이 기무사에 수사정보를 빼돌리고 있다는 팀내 불만도 커져갔다. 결국 병역비리에 연루된 의혹이 있는 기무사 장성들의 비리혐의는 파헤치지 못하고 병무비리 수사는 종결되었다.


K씨의 제보를 접한 참여연대는 그 해(1999년) 10월과 12월 각각 대통령에게 질의서와 공개서한을 보내 병역비리 수사에 있어서 수사정보제공자 누설과 수사축소 의혹 진상을 규명할 것을 요청했고, 11월에는 고석 중령을 직무상 비밀 누설 및 명예훼손 혐의로 국방부 검찰부에 고발하였다.


군검찰은 증거부족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리했고 군법원 역시 참여연대가 제기한 재정신청을 기각했다. 하지만 2002년에 이회창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아들 병역면제를 둘러싼 공방과정에서 과거 수사에 참여했던 검찰관들이 고석 중령의 수사방해, 축소 은폐를 했다고 진술하였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2001년 진웅용 교사의 사립학교 비리 고발   2015.01.01
2000년 정태원 감리원의 인천국제공항터미널 부실시공 고발   2015.01.01
1999년 조성열 씨의 수서청소년수련관 위탁운영업체 비리 고발   2015.01.01
1999년 K씨의 고석 국방부 검찰부장 병역비리 수사방해 제보   2015.01.01
1998년 황하일 등 철도청 검수원들의 열차 탈선사고 위험 제보   2015.01.01
1998년 김용익 교수의 의약품 구매 관련 비리 고발   2015.01.01
1998년 정경범 교육공무원의 교육계 부정부패 양심선언   2015.01.01
1998년 박대기 국방부 구매담당관의 외국 무기부품구매 예산낭비 제보   2015.01.01
1996년 현준희 감사원 주사의 효산그룹 비리 감사 중단사건 제보   2015.01.01
1996년 정국정 엘지전자 직원의 회사물품 구매비리 제보   2015.01.01
1994년 김필우 축협 지소장의 군납비리 제보   2015.01.01
1994년 김석원 경장의 파출소 비리 고발   2015.01.01
1994년 정광용 보육사의 장애인복지시설 비리 제보   2015.01.01
1992년 한준수 군수의 여당후보 당선을 위한 관권선거 고발   2015.01.01
1992년 이지문 중위의 군부재자 부정투표 고발   2015.01.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