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청년참여연대    청년들의 어려운 삶을 바꿉니다

  • 교육위원회
  • 2016.02.19
  • 385

참여연대 17기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2016년 1월 5일(화)부터 2월 4일(목)까지 5주 동안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23명의 10~20대 청년친구들이 함께 참여하는데, 이 5주 동안 우리 청년공익활동가학교 친구들은 인권과 참여민주주의, 청년문제 등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공부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직접행동을 기획하고 진행함으로써 미래의 청년시민운동가로 커나가게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청년공익활동가학교란?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그 동안 방중마다 실시되었던 참여연대 인턴프로그램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청년들의 공익활동을 위한 시민교육과 청년문제 해결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공부하는 배움 공동체 학교입니다. 

 

20160113~14_엠티_(8)

 

참여연대는 1월 5일(월)부터 2월 4일(목)까지 5주 동안 <청년공익활동가학교 17기 : 좀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를 진행했습니다. 공익활동에 관심이 많은 20명의 20대 청년들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배우고 토론했는데요. 참여연대 간사를 비롯해 다양한 시민단체 활동가, 여성학자, 정치철학자 등을 만나 평화·인권·환경·젠더·노동 등을 주제로 공부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역사가 기억된 ‘전쟁과여성과인권박물관’, 청년운동의 메카 ‘청년허브’ 등의 공간도 탐방하기도 했습니다.

 

20160119_우리안의갈등과평화_(3) 20160113~14_엠티_(7)

 

프로그램 초반에 수강생 전원이 참여해 5주 동안 지킬 공동체 수칙을 만들었습니다. 3시간 가까이 한 땀 한 땀 공들여 만든 공동체 수칙은 따스한 내용으로 가득했습니다. “① 배려와 존중으로 평등한 공동체 만들기 - 차별적 언어를 지양하기 (성/학력/나이/장애/외모/인종/성적지향 등), ② 모두가 주체가 되어 함께 참여하기, ③ 상대방에게 따뜻한 관심을 가지기, ④서로의 시간에 성실하기”

 

20160106_수칙만들기_(7) 20160202_직접행동_청년수당_(4)

 

공동체 수칙을 지키며 5주간 서로를 배려하며 배움을 가졌고, 공익활동가학교의 결과물로 프로그램 마지막에 직접행동을 진행했습니다. ‘인권, 정치, 청년, 노동’ 네 가지 주제로 조를 나눠 각자 ‘데이트폭력 예방, 나에게 맞는 정당 찾기, 청년수당 알리기, 주휴수당 알리기’ 직접행동 캠페인을 기획하고 실행했는데요. 길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설문조사를 하고, 직접 만든 팜플렛을 배포하고, 주제와 관련된 포토존을 준비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공익캠페인을 경험했습니다.

 

20160202_직접행동_여성인권_(7) 20160125_숨 쉬는 도서관_휴먼라이브러리_(8)

 

5주간의 배움을 정리하는 수료식은 애틋했습니다. 각 조마다 진행한 직접행동을 발표하고, 서로를 돌아보며 따스한 소감을 나눴습니다. “나를 둘러싼 벽을 다시 한 번 허문 느낌입니다. 어렴풋이 알았지만, 그냥 나만 잘 살아야지 하면서 외면해 온 세상을 다시 마주하고 본 기분이에요.”, “여러 방면의 다양하고도 좋은 사람들을 만나 함께 고민할 수 있었던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에 대한 답을 준 것 같아 정말좋은시간이었어요.”

 

올 여름에도 18번째 <청년 공익활동가학교>를 더욱 업그레이드해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공익활동에 관심이 있는, 다른 삶을 고민하는 청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20160219_청년공익활동가학교17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