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105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청년참여연대  l  청년들의 어려운 삶을 바꿉니다

  • 교육위원회
  • 2018.07.16
  • 170

참여연대 22기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2018년 7월 2일(월)부터 8월 9일(목)까지 6주 동안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17명의 청년들은 인권과 참여민주주의, 청년문제 등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배우고, 세상을 바꾸기 위한 직접행동도 직접 기획하고 실천합니다. 이번 후기는 이희진님이 작성해주셨습니다 :)

 

* 청년공익활동가학교란?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그 동안 방중마다 실시되었던 참여연대 인턴프로그램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청년들의 공익활동을 위한 시민교육과 청년문제 해결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공부하는 배움 공동체 학교입니다.  >> 청년참여연대 더 알아보기(클릭)

 

어제 참여연대 관계자들의 연락을 받고 뒤늦게 합격된 터라, 나에겐 이번이 청년공익활동가 학교에서의 첫 수업이었다. 대안교육권에 여러 번 몸담았던 터라 조금은 부담이 덜했지만, 역시 새로운 곳인지라 걱정반 기대반인건 어쩔수 없나보다.

 

1시반이 지나고, 나를 모두에게 간략히 소개한 후 수업이 시작되었다. 주제가 소통워크숍답게 전체적인 흐름도 대화기법에 관한 내용들이었다. 하지만 강의가 전부일것이라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강의뿐 아니라 활동들이 굉장히 많았다. 재밌는 게임을 통해 조금은 어색함이 풀어졌고, 특히 활동이 나에겐 굉장히 인상적인 시간이었다.

 

활동중에 제일 기억남는 것이 있다면 [개인 vs 개인] [개인 vs 단체] 경청 실험이 있었다. 상대방이 나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경청할때는 별 부담없이 이야기할수 있었는데, 소극적으로 경청할 땐 오기가 생기기도 하고 스피치에 힘겨움을 느꼈다. 특히, 개인 vs 단체에서는 그 현상이 도드라지게 나타났다.

 

20180705_청년공익활동가학교22기 (4)20180705_청년공익활동가학교22기 (12)

 

활동이 끝나고 후반부에 가선 토론을 하였다. 토론중 소통을 방해하는 요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그간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너무나도 많이 접했기에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누군가에겐 여러 권리를 박탈하는 행동이었구나.. 마음속에 되짚어보았다.

 

20180705_청년공익활동가학교22기 (35)

 

마무리로, 우리가 청년공익활동가학교 구성원으로서 지켜야 할 약속을 우리끼리 만들고 해산하는 걸로 오늘의 수업은 마무리 되었다. 5시간의 수업이 지루하지 않고, 여운이 남는 수업은 역시 대안학교에서만 느낄수 있는 묘미인 것 같다.

 

마지막 팀미션에서의 우리끼리의 약속이 기억난다. 경청 잘하기, 의견 들어주기, 편견갖지 않기. 꼭 되새기며 살아야겠다. 

 

국회특수활동비 공개,이동통신요금 원가공개, 다스비자금 검찰고발.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