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사건모니터
  • 2013.06.03
  • 2464
  • 첨부 1

법무부는 국정원 정치개입ㆍ선거개입
수사방해 즉각 중단하라!

 

6. 3.자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의 대선 여론조작 및 정치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국정원법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모두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으나, 황교안 법무부 장관(사진)이 적용법조 가운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말라며 1주일 동안 영장 청구를 막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선거개입공작은 민주공화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중대사태이다. 따라서 그 진상은 낱낱이 밝혀져야 하고, 이에 기반하여 그 책임자는 상응한 벌을 받아야 한다. 모두 검찰이 할 일들이다. 이번 사태의 중대성, 엄중성에 비추어 검찰은 철저한 정치적 중립성의 기치아래 오직 국민들만 바라보면서 이번 사건의 수사에 임하여야 함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 그런데 검찰로 하여금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도록 정부·여당 등의 수사축소 압력으로부터 검찰을 지켜주어야 할 법무부의 수장이 오히려 검찰 수사팀의 의견을 묵살하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말라며 1주일 동안 영장 청구를 막았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만일 이러한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선거개입의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나아가 왜곡하는 헌정문란의 작태라 아니할 수 없다.

 

이번 수사는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의 제 정체성을 바로 세울 것이냐, 아니면 과거의 정치공작이 난무하는 암흑의 시대로 회귀할 것이냐를 좌우하는 중차대한 시금석이다. 박근혜 정부는 이번 수사방해 사태의 전말을 철저하게 조사하여 위법사항이 발견되는 경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이번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대선개입 사태의 수사에 그 어떤 간섭이나 개입, 혹은 수사축소 압력행사가 있어서는 아니됨을 다시 한번 강조해둔다. 만일 이러한 수사축소 개입 또는 간섭이 밝혀지는 경우 그 또한 거대한 국민적 심판에 직면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2013. 6. 3.

 

공안기구감시 네트워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포럼 '진실과 정의', 한국진보연대


[공안기구감시네트워크 공동성명] 법무부의 국정원 정치공작 수사방해 중단하라 


 

[종합] 국정원 정치공작 선거개입 사건의 모든 것

[종합페이지] 국정원 정치공작 선거개입 사건의 모든 것>>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삼성의 불법로비와 안기부 불법도청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19)   2005.07.28
[국감모니터] 국정감사현장이 공수처 설립 토론장인가!   2004.10.08
독립성 확보 의지 뚜렷, 개혁·시민참여 확보 방안 미흡   2003.11.05
반부패 제도의 대선전 입법화 노력이 대통령 후보 평가의 최우선 기준이다   2002.07.24
참여연대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법안 (2002년)   2002.07.18
홍업 씨 관련 검찰수사결과 발표에 성명 줄이어   2002.07.12
[성명] 신건 국정원장과 임동원 청와대특보는 자진사퇴하라 !   2002.07.11
[논평] 석연찮은 검찰의 김홍업씨의 수사 결과 발표   2002.07.10
[논평] 노무현 후보의 반부패법 연내 입법 약속을 환영한다   2002.07.04
[논평] 홍걸씨 검찰소환, 시작에 불과하다   2002.05.16
시민사회단체대표 100인, "대통령은 결단하라"   2002.05.06
홍걸비리 DJ가 직접 사과하라!   2002.05.02
<기고>'4대 게이트' 알수록 분노가 치민다   2002.04.26
DJ는 3홍 비리의혹에 대해 답하라!   2002.04.22
[논평] 대통령은 홍걸씨 귀국시켜 조사에 응하게 하라   2002.04.19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2002년 연두기자회견문   2002.01.17
'공직윤리'를 훼손한 김은성 국정원차장은 물러나야   2001.11.15
안기부 예산전용은 국기문란 범죄   2001.01.09
21세기에 어울리지 않는 '통치자금' 스캔들   2001.01.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