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국가정보원
  • 2008.10.10
  • 1350
  • 첨부 1

시민단체 뒷조사, 국정원법 3조 위반
검찰이 나서 수사해야


어제(10/9) 국정원 직원이 공기업과 사기업에 시민단체 기부내역 자료를 요구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었다. 공․사기업에 시민단체 기부내역을 요구한 것은 국정원의 직무범위를 벗어난 정보수집으로 직권 남용에 해당한다. 국정원이 직무범위를 지키지 않을 경우 정치에 개입했던 과거 안기부로의 회귀는 시간문제이다. 국정원의 시민단체 사찰과 같은 직권남용 행위는 있어서도 용납되어서도 안 될 일이다. 검찰이 나서 직권을 남용한 국정원 직원을 즉각 수사해야 할 것이다.

국정원의 직무범위는 국정원법 제 3조 1항 1호에 명확하게 규정되어 있다. 국정원은 “국외정보 및 국내보안정보(대공·대정부전복·방첩·대테러 및 국제범죄조직)의 수집·작성 및 배포”를 할 수 있지만, 그 외의 정보 수집을 해서는 안 된다.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이 A공기업과 B사기업에 9월말 연도별 시민단체 지원 금액과 대상, 사업내용을 정리한 자료를 요청하고 해당 기업들은 국정원의 요구에 해당 자료를 제출했다고 한다. 기업의 시민단체 지원 내역이 대정부전복이나 대공 관련 국내보안정보일 수는 없다.

국가정보원법 11조(직권남용의금지)는 조항을 두어 “다른 기관·단체 또는 사람으로 하여금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하”지 못하게 하고, 따로 처벌조항(19조)을 두어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형법에 규정된 일반공무원의 직권남용(징역 5년)보다 더 무겁게 처벌하는 것은 과거 국정원 직원의 직권남용이 그 만큼 많았고, 국정원 직원의 직권남용이 중대한 범죄이기 때문이다. 검찰이 나서 국정원 직원이 기업에 시민단체 지원 관련 정보를 요청한 것이 직권남용에 해당하는지 밝혀야 할 것이다.

지난 9월 국정원은 직무범위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국정원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사실이 보도되었다. 비밀관리및보호에관한법률 제정을 추진하면서 국정원의 권한을 과도하게 확대하고, 비밀 탐지행위에 대해 과도한 처벌조항을 두어 논란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국정원은 또한 통신비밀보호법을 개정해 휴대전화와 전자우편, 인터넷 쪽지(메신저)도 감청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고 과거 입법이 좌절된 테러방지법도 제정을 추진 중이다. 얼마 전에는 공개적으로 대공수사권을 발동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수사에 참여했다. 5월말에는 국정원 직원이 대통령 관련 BBK 재판을 맡고 있는 판사에게 전화해 재판상황 등을 묻다가 판사로부터 공개경고를 받기도 하였다.

이번 직무범위를 벗어난 정보수집 사건 등 일련의 국정원의 움직임은 과거 무소불위의 권력기구의 부활을 꿈꾸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게 한다. 국정원이 정권을 반대하는 정치세력을 탄압하는 정권안보기구이자 정치사찰기구, 국민사찰기구로 사용되는 일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국정원은 정권의 무소불위 권력기구였던 과거의 ‘영광’을 다시 꿈꾸기보다는 국민의 ‘정보기관’으로 거듭나는 길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할 때이다. ‘안기부’의 부활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TSe20081010_국정원.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국회의][성명] 국정원의 대국민 심리전을 사실상 합법화시키는 새누리당과 민주당을...   2013.12.31
[기자회견] 참여연대 ‘진실과 정의가 승리하는 2014년’을 다짐해   2013.12.30
[논평] 국정원 개혁 핵심을 비켜간 채로 끝나서는 안 된다   2013.12.30
[18회째] 김성진 시민경제위 부위원장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27
[17회째] 안진걸 협동사무처장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26
국정원 댓글조작사건 공판 정리   2013.12.26
[한눈에 보는 국정원 개혁 10개 과제] 국회는 국정원 이렇게 바꾸어야 합니다   2013.12.26
[16회째] 박근용 협동사무처장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24
[15회째] 조성대 의정감시센터 소장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23
[공동의견서] 국정원 개혁 의견서, 특위 제출   2013.12.23
[12/21(토) 저녁5시 청계광장] '시대의 안부를 묻습니다' 대자보 번개 및 촛불집회   2013.12.21
[14회째] 장유식 행정감시센터 소장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20
[13번째] 이승희 협동사무처장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19
[대선1년 시국회의] “총체적 관권부정선거와 진실은폐, 이제 박근혜 정부의 책임”   2013.12.19
[논평] 국정원 개혁 2차 공청회 쟁점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   2013.12.18
[거리행진] 18대 대선 1년 민주회복 시민행진   2013.12.18
[12회째] 조형수 상임집행위원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18
[11회째] 김균 공동대표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촉구' 1인 시위   2013.12.17
[논평] 국정원 개혁 1차 공청회 쟁점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   2013.12.17
[논평] 국방부 조사본부의 수사결론에 납득할 국민이 있을까   2013.12.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