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국가정보원
  • 2016.07.22
  • 508
  • 첨부 2

인권보다 공안 더 중요시한 대테러인권보호관 위촉

인권침해 현실화되기 전에 국회 법안 폐지에 나서야  


황교안 국무총리가 어제(7/21) 초대 대테러인권보호관에 공안검사 출신의 이효원 서울대 법대 교수를 위촉했다. 이 교수는 사법연수원을 23기로 수료한 후 1994년부터 2007년까지 검사로 재직하면서 공안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검사 출신을 인권보호관으로 위촉한 것은 인권보다는 공안을 더 중시하겠다는 현 정부의 인식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며, 인권보호관이 구색 맞추기에 지나지 않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대테러인권보호관은 정부의 대테러 활동 과정에서 국민의 기본권 침해를 방지하고 인권 보호 활동을 펼치는 역할을 수행하도록 되어 있다. 비록 강제적인 조사권한이 없어 실효성에 한계가 있지만, 그나마 인권 침해 요소를 견제하고 방지할 수 있는 법적 권한을 가진 유일한 장치인 셈이다. 그러나 정부는 공안검사 출신을 위촉함으로써 사실상 이 기능을 유명무실화시켰다. 굳이 이 교수가 공안검사 출신이라는 점을 문제 삼지 않더라도 인권보호관으로서 인권의식과 자질을 갖췄는지도 알 수 없다. 인권 분야 경력이라고는 2009년 법무부 인권정책자문단 외부 위원으로 1년간 활동했던 것이 전부이다. 더욱이 인권보호관은 인권침해 행위가 발생할 경우 총리에게 보고한 후 관계기관의 장에게 시정을 권고해야 한다는 점에서 국무총리와 종속관계여서는 안 되나, 이 교수는 황 총리가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 부장검사로 있던 2002~2003년 황 총리 밑에서 검사로 일한 후배라는 점에서 적절한 인사라고도 보기 어렵다. 과연 이번 인사가 인권보호관으로서 강단과 소신이 분명한 인물인지 의문이다.

 

테러방지법 시행으로 국민의 기본권과 인권침해가 심각히 우려되는 상황이다. 국정원이 테러위험인물이라고 의심하면 언제든지 영장 없이 금융·통신 정보를 수집하고 감청과 계좌추적을 할 수 있다. 테러위험인물을 미행하고 조사할 수도 있다. 즉 국민에 대한 감시와 사찰이 무제한 가능한 것이다. 그러나 인권침해를 방지할 대책은 전무하며, 그나마 유일한 장치인 인권보호관마저 유명무실하다. 지난 4월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은 테러방지법 폐지 또는 개정을 약속했지만 20대 국회가 개원한지 두 달이 되어가도록 국회 논의는 잠잠하다. 테러를 명분으로 한 인권침해가 현실화되기 전에 국회는 테러방지법 폐지에 나서야 할 것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토론회] 시민사회, 정보기관 개혁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2019.07.03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연속기고] 국정원 이렇게 개혁하자⑥ 국정원이 왜 사이버 공간의 안전을 맡아야 하나   2017.11.28
[연속기고] 국정원 이렇게 개혁하자④ 국정원 적폐의 근원은 국내 보안정보 수집   2017.11.13
[연속기고] 국정원 이렇게 개혁하자① 반 대한민국 세력, 국정원을 리셋하는 8가지 방법   2017.10.23
[논평] 국회,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근거 법률자문보고서 즉각 공개해야   2017.08.31
[논평] 문재인 정부의 사이버보안 수행체계, 국정원의 사이버보안 권한 이양부터 시작해야   2017.07.21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야 할 90개 개혁과제 제안   2017.06.01
[논평] 서훈 국정원장 후보 인사청문회 결과에 대한 입장   2017.05.30
[보도자료] 국정원 개혁방안에 대한 후보자 입장 밝혀져야   2017.05.25
[논평] 국회 사무총장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근거 법률자문보고서 즉각 공개해야   2017.05.08
[공동성명] 국가사이버안보기본법안 의결을 규탄한다   2016.12.28
[보도자료] 6개 시민단체, 「국가 사이버안보 기본법」제정(안) 반대 의견서 제출   2016.10.10
[공동논평] 인권보다 공안 더 중요시한 대테러인권보호관 위촉   2016.07.22
[공동논평] 국정원 전횡, 인권침해 비판 무시한 정부   2016.05.25
[공동논평] 테러방지법 시행령(안) 반대 의견 수용하지 않겠다는 국무조정실   2016.05.20
[의견서] 6개 시민단체, 국정원이 실권 장악하도록 설계된 대테러센터 직제령(안) 반대...   2016.05.12
[보도자료] 참여연대,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국가비상사태 판단근거’ 정보공개소송 제기   2016.05.11
[공동논평] 국정원이 실권 장악하도록 설계된 대테러센터 직제령(안)   2016.05.09
[보도자료] 3,768 시민, 테러방지법 시행령(안) 반대의견서 제출   2016.05.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