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법무/검찰
  • 2019.02.28
  • 10938

공수처수첩 연재

 

"답은 공수처밖에 없다" 

 

권력이 있는 자에게는 관대하고, 없는 이들에게 가혹한 한국 검찰. 검찰이 막강한 권한을 정권에 따라, 입맛에 따라 휘두를 때마다 시민들은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인 수사기구,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를 요구해왔습니다. 현직 검사의 성추행 폭로와 수사 외압 의혹까지 제기된 지금, 검찰의 '셀프 수사', '셀프 개혁'은 시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자유한국당은 반대를 위한 반대로 공수처 설치를 막고 검찰개혁을 온 몸으로 거부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공수처 반대 입장을 바꾸고 20년 간 묵혀왔던 사회적 과제인 공수처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필요합니다. 

 

<공수처설치촉구공동행동(경실련, 민변, 참여연대, 한국투명성기구, 한국YMCA전국연맹, 흥사단)>은 공수처 법안을 논의해야 할 국회 사법개혁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를 모니터링하고 국회를 압박하는 칼럼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 기고글은 공수처설치촉구공동행동의 공식 입장이 아닙니다. 

 

 

 

[공수처수첩 연재글]

 

① 공수처 설치가 옥상옥? 야당의 반대가 안타깝다 / 최영승

 

② 사법개혁특위  '개점휴업', 문제는 자유한국당이다 / 이선미

 

③ 검경이 원수지간? 백남기 농민 앞에선 '한 편' 됐다 / 김태일

 

④ 촛불은 공수처의 데뷔를 기다린다 / 김준우

 

⑤ 검찰총장은 어느편이냐고? 공수처에 웬 정치셈법인가 / 한유나

 

⑥ 국회의원 반대 부딪힌 공수처 설치, '묘수'가 있다 / 송준호

 

⑦ 한국 국가청렴도는 '정체중',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 이정주

 

⑧ 권성동과 염동열 사태…이래도 공수처를 지연시키겠습니까 / 안진걸

 

⑨ 공수처, 사법신뢰 회복을 위한 '고육지책' / 이헌환

 

⑩ '유우성 간첩 조작 사건'을 통해 살펴보는 공수처 도입의 필요성 / 양승봉

 

⑪ 공수처 설치 거부, 더는 명분 없다 / 조성두

 

⑫ 왜 우리는 '사법농단'법원에 이토록 관대했을까 / 김준우

 

⑬ 부실수사, 봐주기 수사, 외압 논란, 공수처 도입 시급 / 이용우

 

⑭ 다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면 / 천웅소

 

⑮ 사개특위는 무거운 책임감 느끼고, 공수처 설치법안 논의해야 / 서휘원

 

⑯ 검찰과 자유한국당의 재건과 재생의 길, 공수처 도입입니다 / 정지웅

 

⑰ 싱가포르에는 있지만 대한민국에는 없는 것  / 육심원

 

⑱ 심각한 공직사회 불신… 더이상은 한계다 / 김영일

 

⑲ 한국당 전당대회 현장에서 "공수처 설치"를 외치다 / 서휘원, 정택수

 

⑳ 김학의는 어떻게 무혐의가 되었나 / 김희순

 

㉑ 반쪽짜리 공수처의 불안한 시작, 실망스럽다 / 연미현

 

㉒ 검사 기소권 남용 심각 67%, 올해 공수처법 처리 66% / 김희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20대국회입법과제] 사회 다양성 반영한 대법관과 헌법재판관 인선을 위한 「법원조직...   2016.06.01
[20대 총선 정책과제] 사회다양성 반영한 대법원/헌법재판소를 위한 제도 개선   2016.03.08
[후기] 판결문읽기모임③ 주민등록증 발급 시 지문날인 합헌 결정   2015.11.13
[논평] 국민과 국회 권한을 침해한 헌법재판관들   2014.12.24
[논평] 헌법재판소, 국민 기본권을 더욱 보장하는 기관으로 발전해야   2014.09.26
[판결비평] 청소년도 국민이기에 주권자이다   2014.06.02
[판결비평] 모든 집회를 사전에 신고하라는 발상이야말로 위헌적이다   2014.04.29
[칼럼] 새 헌재소장의 시대적 사명   2013.04.16
[보고서] 참여연대, 박한철 헌재소장 후보자 나쁜 판례 10가지 발표 (2)   2013.04.05
[논평] 이동흡 이후 인선, 헌재 위상과 국민 기대에 반해서는 안돼 (1)   2013.02.14
[보도자료] 새누리당은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부적격 의견 채택하라!   2013.02.06
[논평] 이동흡 후보자 헌재소장 자격없다 (1)   2013.01.23
[보고서]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판례분석 (1)   2013.01.20
[좌담회] 왜 이동흡 후보자는 헌법재판소장으로 부적격자인가 (2)   2013.01.16
[논평]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1)   2013.01.08
[논평] 헌법재판관이 현직 판・검사의 승진코스인가 (1)   2012.08.29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는 법관의 대의기구가 아니다 (1)   2012.05.24
최고법관 인선, 다양성 확보가 관건   2011.07.15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반헌법적인 마녀사냥은 중단되어야 한다 (1)   2011.06.30
조용환 후보자, 헌법재판관으로 적절한지 의문 (1)   2011.06.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