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법원헌재인사
  • 2011.06.29
  • 4732
  • 첨부 1

 

인권ㆍ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서 온 법조경력과 소신은 높이 평가
그러나 위장전입 등 실정법 위반은 흠결
국회는 모든 후보자에게 동일한 기준 적용해 철저히 검증해야


어제(28일)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는 전원주택을 짓고 자녀를 전학시키지 않기 위해 실거주지가 아닌 곳에 주소를 이전하는 등 위장전입한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소장 : 하태훈, 고려대 교수)는 조 후보자가 법조인으로서 존경받을 만한 경력을 지녔고, 그가 견지해온 법률적 견해를 볼 때 헌법재판관으로서 충분한 자격을 갖추었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청문회에서 실정법을 위반한 사실이 밝혀졌고, 이는 헌법재판관 후보로서 간과할 수 없는 흠결이다.


조 후보자는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인권침해나 사회적 약자의 권익과 관련한 사건의 변론을 다수 맡아 좋은 판례를 이끌어낸 바 있다. 특히 위헌소지가 있는 법률과 수사기관의 불법적 행위 등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위헌제청신청을 해 법률과 수사기관의 행위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다수 이끌어냈다. 또한 유엔인권규약에 위배되는 국가보안법과 노동법 조항에 대해 유엔인권위원회에 제소하고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인권재단 출범에 핵심적 역할을 하는 등 우리 사회의 인권 수준을 높이고 관련 제도를 도입하는 데 앞장서왔다. 더욱이 재조 법관 일색의 대법원과 헌법재판소 구성을 다양화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도 조 후보자는 적임자로 거론되어 왔다. 이에 참여연대 또한 2006년과 2008년 대법관과 헌법재판관 후보로 조 후보자를 추천한 바 있다.

그러나 인사청문회에서 확인된 바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가족은 농지를 매입하여 주택을 짓거나 자녀의 전학을 피하기 위해 실거주지가 아닌 곳에 주소를 옮겼다. 투기 목적이 아닌 실제 주거를 위한 것이라는 점을 인정한다 하더라도 주민등록법을 위반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조 후보자는 이제까지 인사청문회를 거친 헌법재판관 및 대법관 후보 중에서 법률가로서의 경력이나 견해에 있어 가장 훌륭한 후보자 중 한 명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사법적 정의를 실현하고 헌법정신을 수호하는 헌법재판소의 역할을 바로세우기 위해서는 헌법재판관 후보자 모두에게 엄격한 잣대가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한다. 이 점에서 우리는 조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으로서 적절한 지 의문을 표한다. 국회 또한 이를 고려하여 모든 후보자에게 동일하게 엄격한 잣대가 적용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JWe2011062900_조용환 후보자 관련 논평.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간과할 수 없는 흠결'이 있는 법조인을 참여연대가 왜 지금까지 두 차례나 추천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게 안타깝네요. 조용환 후보자는 참여정부 때 처최고법관으로 추천을 받을 때마다 '위장전입' 사실을 밝혔다고 하는데요. 참고가 될까 싶어 제 블로그 글을 첨부합니다. http://blog.hani.co.kr/ejung/34289
제목 날짜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20대국회입법과제] 사회 다양성 반영한 대법관과 헌법재판관 인선을 위한 「법원조직...   2016.06.01
[20대 총선 정책과제] 사회다양성 반영한 대법원/헌법재판소를 위한 제도 개선   2016.03.08
[후기] 판결문읽기모임③ 주민등록증 발급 시 지문날인 합헌 결정   2015.11.13
[논평] 국민과 국회 권한을 침해한 헌법재판관들   2014.12.24
[논평] 헌법재판소, 국민 기본권을 더욱 보장하는 기관으로 발전해야   2014.09.26
[판결비평] 청소년도 국민이기에 주권자이다   2014.06.02
[판결비평] 모든 집회를 사전에 신고하라는 발상이야말로 위헌적이다   2014.04.29
[칼럼] 새 헌재소장의 시대적 사명   2013.04.16
[보고서] 참여연대, 박한철 헌재소장 후보자 나쁜 판례 10가지 발표 (2)   2013.04.05
[논평] 이동흡 이후 인선, 헌재 위상과 국민 기대에 반해서는 안돼 (1)   2013.02.14
[보도자료] 새누리당은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부적격 의견 채택하라!   2013.02.06
[논평] 이동흡 후보자 헌재소장 자격없다 (1)   2013.01.23
[보고서]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 판례분석 (1)   2013.01.20
[좌담회] 왜 이동흡 후보자는 헌법재판소장으로 부적격자인가 (2)   2013.01.16
[논평]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1)   2013.01.08
[논평] 헌법재판관이 현직 판・검사의 승진코스인가 (1)   2012.08.29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는 법관의 대의기구가 아니다 (1)   2012.05.24
최고법관 인선, 다양성 확보가 관건   2011.07.15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반헌법적인 마녀사냥은 중단되어야 한다 (1)   2011.06.30
조용환 후보자, 헌법재판관으로 적절한지 의문 (1)   2011.06.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