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법원
  • 2018.04.25
  • 14762

참여연대는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 2심 판결문을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이하 전문 공개합니다.

 

1.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문(미르·K스포츠재단 등 청와대와 대기업들간 뇌물 사건)

1심 판결문 서울중앙지방법원  [원문보기 / 다운로드]

 

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판결문

1심 판결문 [원문보기 / 다운로드]

2심 판결문 [원문보기 / 다운로드]

 

 

* 함께보기1: 국정농단 판결 관련 참여연대 논평 및 의견서

2017. 08. 25. [논평] '이재용 5년형 선고', 낮은 형랑 납득하기 어려워

2018. 02. 05. [성명] 이재용 집행유예, "막가파"식 판결. 결코 수용불가

2018. 02. 13. [논평] 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사필귀정이다

2018. 02. 13. [논평] 최순실 1심 판결, 의미있는 판결이나 삼성에만 소극적

2018. 04. 06. [논평] 박근혜에 대한 중형 선고, 응당 치러야 할 대가

2018. 08. 24. [논평] 박근혜 전 대통령 2심 선고에 대한 입장

2019. 04. 24. [의견서] 대법원에 박근혜 · 이재용 뇌물 등 사건에 관한 법률 의견서 제출

 

* 함께보기2: 판결비평 국정농단 특집

2018. 02. 23. [125] [최순실 1심] 국정농단 주범은 엄벌, 재벌엔 관대... 사법부 절반의 심판 / 김남근

2018. 03. 02. [126] [이재용 2심] 박근혜 겁박 희생자? 이재용은 국정농단 공범 / 노종화

2018. 04. 24. [130] [박근혜 1심] 국정농단 본질은 정경유착, 평등한 법적용으로 끊어야 / 임지봉

 

* 함께보기3 : 그사건 그검사 DB

1.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등 박근혜 게이트 검찰 수사 일지

2.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박영수 특검) 수사 일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검찰보고서 #그사건그검사 새롭게 나왔습니다 2020.05.19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판결비평 173번째 이야기, 노래를 만들 때도, 부를 때도 늘 국가를 생각하라?   2020.06.16
판결비평 172번째 이야기, 노동자의 안전에 경계선을 그을수 있을까요?   2020.06.02
퇴직공직자 취업제한 허문 행정법원 판결 등을 다룬 “광장에 나온 판결” 발행해   2006.12.20
참여연대, “[판결비평] 광장에 나온 판결 2006-04”발행 (5)   2006.08.02
참여연대, “[판결비평] 광장에 나온 판결 2005-02” 발행 (6)   2005.06.10
참여연대, '[판결비평] 광장에 나온 판결 2005-04’ 발행   2005.10.16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참여연대 “2004년 주요 판결 - 디딤돌 걸림돌” 발표 (4)   2005.01.13
저항하지 않은 강간은 무죄인가   2005.06.21
온라인상 정치의사 표현 유죄, 법이 문제냐 판결이 문제냐 (1)   2005.03.28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소홀한 대법원의 퇴행적 판결 등 비판 (2)   2005.03.15
공익제보자에 대한 보복성 인사조치가 사회통념인가? (2)   2006.02.06
“카드연체 사기죄 적용 대법원 판결 문제있어”   2006.01.12
“사립학교 정상화, 학교 망친 장본인과 의논하라고?”   2006.03.17
“부패추방 위한 ‘청렴계약’이 불공정 약관인가?”   2006.09.21
“명의신탁, 법원이 부추겨서야”   2006.08.02
“건설사에 불리한 정보라도 소비자에게 알릴 책임있어”   2006.11.24
“‘성실하지만 불운한 채무자’에게 따뜻한 손길을 줘야 할 법원” (1)   2006.11.13
‘[판결비평] 광장에 나온 판결 2005-03’ 발행   2005.08.18
[후기] 시민의 눈높이에서 읽고 비평하는 <판결문 읽기 모임> 첫 문을 열었습니다   2015.10.1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