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19.11.08
  • 3733

296명 국회의원에게 지금 공수처법 통과 촉구하기

 

295명 국회의원에게 지금 촉구하기

검찰개혁에 대한 시민의 열망이 '말짱 도루묵' 되지 않으려면, 지금 당장 국회의원 295명 전체에게 공수처법 통과를 촉구해주세요. 촉구하는 즉시, 국회의원들에게 바로 전달됩니다! ⇒ 지금촉구하기

 

안녕하세요. 검찰개혁의 첫 발, 기소권 있는 공수처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는 참여연대입니다.

 

공수처법, 23년만에 본회의 부의 예정이지만

지난 10월 29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들을 오는 12월 3일 본회의에 부의한다고 밝혔습니다. 1996년 참여연대가 공수처 설치를 포함한 반부패법을 입법청원했던 15대 국회부터 매번 임기만료 폐기되다가, 23년만에 이제 국회가 응답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공수처 찬성이라는 국민적 요구에 국회가 움직이기 시작한 것입니다.

 

공수처법 본회의 통과 장애물이 많아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공수처가 "특특특특수부", "장기집권사령부"가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국회에 공수처장 추천위원회를 둔 현재 상정된 법안을 살펴보면 이같은 주장은 얼토당토하지 않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반대를 위한 반대는 중단하고, 공수처가 독립적인 수사기구가 되기 위한 민주적 통제장치 마련을 위한 논의에 힘써야 할 때입니다. [전단지] 공수처를 제대로 만드는 방법

 

캐스팅보트를 쥔 바른미래당 도 기소권 있는 공수처는 제2의 검찰이라며, 공수처 설치에 대해 미온적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검찰은 정권 입맛에 맞춰 기소할 사안은 기소하지 않거나, 기소하지 않아야 할 사안은 기소하는 등 검찰만이 가진 기소권을 오남용해왔습니다. 특히 검사가 저지른 범행에 대해서 ‘제식구 감싸기’ 수사, 기소를 해왔습니다. 

검찰을 견제하고 검찰의 기소독점 폐해를 줄이기 위해, 수사 대상 모두를 기소 대상으로 하는 ‘온전한’ 기소권을 가진 공수처가 반드시 설치되어야 합니다. [입장] 기소권 없는 껍데기 공수처 야합 중단해야

 

국회의 시간이 아니라, 시민행동의 시간입니다

12월 3일 즈음 공수처법이 국회 본회의에 부의되더라도 과반이 찬성하지 않는다면 공수처법은 제정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공수처법 통과로 검찰개혁 신호탄이 될 수 있도록 행동해 주세요. 온전한 기소권을 가진 공수처 설치 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들에게 촉구해주세요. 시민들의 힘을 보여주세요.

296명 국회의원에게 지금 공수처법 통과 촉구하기

국회의원 295명에게 지금 촉구하기
campaigns.kr/campaigns/197 

이메일이 국회의원들에게 즉시 발송됩니다. 촉구 내용을 적절히 수정하셔도 좋습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공수처법 통과 촉구 캠페인 2019.09.24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판결비평79] 다시 한 번 대법원이 확인해준 현대자동차의 불법 파견 (1)   2015.03.16
[24차 판결비평②] 헌법재판소의 '복고주의' : '특별권력관계론'과 '복종적 정신전력론' (2)  2010.11.23
[24차 판결비평③] '불온'이란 말은 결국 21세기 한반도에서 종식되지 못했다 (2)  2010.11.23
[26차 판결비평②] 선관위의 시녀가 된 법원   2011.05.06
[판결비평] 청소년도 국민이기에 주권자이다   2014.06.02
[25차 판결비평①] "이웃의 법률문제를 주인 된 입장에서 스스로 해결"하는 재판   2010.11.29
[판결비평-법정 밖에서 본 판결3] 성기 노출하면 모두 음란물인가   2005.08.19
[25차 판결비평③] 배심판결 존중은 사법 정당성 확보를 위한 것   2010.11.29
[판결비평98] 참을 수 없는 판결의 가벼움: 신생아에게 직접 산재보험을 청구하라는 법원   2016.06.20
[판결비평] 군인에게 헌법이란?   2014.04.14
[24차 판결비평①] 헌법, 군대에서는 할 일이 없다? (2)  2010.11.23
[판결비평-좌담회] 소비자는 아파트분양정보 알 권리 있다   2006.12.07
[단행본] 참여연대, 판결비평서 <공평한가? 그리고 법리는 무엇인가> 출간   2015.02.23
[판결비평] KT ‘제주 7대 경관 선정 전화투표 부정의혹’을 신고하고 부당전보․정직을 ...   2014.06.30
“카드연체 사기죄 적용 대법원 판결 문제있어”   2006.01.12
[17회 판결비평-내가 판사라면] '불법파견' 근로자, 법으로 보호해야할까요 말까요? (1)   2007.09.11
[판결비평86] 결국 지록위마가 옳다는 것인지!   2015.08.11
[한명숙 1심 판결비평 ③] 한 前 총리 재판의 몇 가지 쟁점 (1)  2010.04.26
[판결비평] 23년 만에 내려진 무죄판결   2014.03.03
[한명숙 1심 판결비평 ①] '침몰과 명예회복' 기로에 선 검찰 (4)   2010.04.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