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법센터    공익소송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킵니다

  • 언론
  • 2012.07.18
  • 1221

MBC노조원들의 파업잠정중단과 업무 복귀 결정을 존중하고 지지하는 기자회견
오늘(7/18) 오전 10시 30분 여의도 MBC 앞에서 170일간 흔들리지 않고 파업대오를 지켜온 이 있었습니다. 참여연대를 포함한 전국의 370여개 단체들로 구성한 "MB낙하산사장퇴출, 공정언론쟁취를 위한 공동행동"는 170일, 6개월여 기간 동안 흔들림 없이 투쟁한 MBC노조원 780여 명께 깊은 경의를 표합니다. 이제부터 시작되는 사내 본게임에서 부디 잘 싸워 주길 바라며, 응원하고 함께 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아울러 김재철사장은 이제 그만 물러나는 것이 더 흉한 몰락을 피하는 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재철 사장은 하루빨리 퇴진하라

MBC노조의 복귀투쟁 결정을 지지한다

MBC노조가 170일 간의 파업투쟁을 잠정중단하고 오늘(18일) 오전부터 업무에 복귀해 현장투쟁을 벌이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공영방송 MBC의 정상화’를 위해 싸워 온 MBC노조와 조합원들에 경의를 표하며 파업투쟁보다 더 힘들 수 있는 복귀투쟁 결정을 내린 MBC노조의 판단을 존중하고 적극 지지한다. 

 

우리는 MBC노조가 “정권의 방송 MBC가 아닌 국민의 방송 MBC로 돌아가겠다”고 다짐하며 파업투쟁에 돌입했던 지난 1월 혹독했던 겨울을 기억한다. 겨울과 봄을 지나 뜨거운 여름이 찾아온 지금까지 MBC조합원들은 오직 시청자와 국민만을 바라보며 국민의 방송으로 되돌리기 위한 실로 장엄한 열정으로 170일간의 파업투쟁을 진행해 왔다. 

 

MBC노조는 파업기간 동안 <제대로 뉴스데스크>와 <파워업 피디수첩> 등을 제작하며 그동안 공영방송 MBC를 지키지 못했던 자신들의 과오를 고백하고, ‘쪼인트 사장’ 김재철 씨의 만행과 더불어 처참하게 망가진 MBC의 현주소를 폭로했다. 또 MBC에서 제대로 다루지 못했던 대통령 친인척 비리나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고발 등도 이어갔다. 이런 일련의 과정은 망가질대로 망가져 정권홍보방송으로 전락한 MBC를 ‘국민의 방송’으로 되돌려 놓겠다는 시청자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었다.  

 

또, MBC노조는 시민들을 만나 공정방송의 중요성을 알리는 일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파업의 정당성과 MBC정상화의 중요성을 알리며 시민들에게 관심과 참여를 호소했다. 이런 노력은 MBC노조 파업을 응원하고 지지하는 시민들의 참여로 이어졌다. 궂은 날씨에도 시민들은 파업콘서트 자리를 지켰고, ‘김재철 사장 구속수사 촉구 서명’에는 한 달여 만에 75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MBC정상화와 김재철 퇴출을 위한 시민무한도전인 <쫌, 보자 무한도전×2> 프로젝트가 서울 시내 곳곳에서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공정방송을 염원하는 MBC노조와 시민들의 하나된 마음은 정치권마저 움직였고, 여야는 개원협상에서 김재철 사장의 해임을 함의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내놨다. 사실상 ‘쪼인트 사장’ 김 씨가 사장자리에서 쫓겨날 날이 며칠 남지 않게 된 것이다.  

 

그에 따라 MBC노조는 파업 잠정중단과 업무복귀투쟁이라는 고뇌에 찬 결정을 내렸다. 노조는 업무복귀 투쟁을 선언하면서 대국민 선언문에서 “사망선고를 받은 시한부 사장 김재철이 나가고, MBC를 재건할 새 사장이 들어서며, 프로그램이 공영방송 MBC답게 바뀌기까지 해야 할 많은 일들이 몫으로 남아있다”며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은 결코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파업투쟁은 잠정중단 되지만 MBC정상화를 위한 제2의 투쟁이 시작된 것이다. 그 과정에서 김 씨와 그 하수인들이 저지른 과오를 철저히 파헤치고, 다시는 공영방송 MBC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공정방송을 지켜내는 현장투쟁을 더욱 치열하게 벌여내야 한다. 물론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방송역사상 유례없는 170일간의 장기파업 동안 국민들에게 보여준 MBC노조의 결기를 믿는다. 또한 공영방송을 국민들에게 되돌리겠다는 약속, 다시는 정권의 홍보방송으로 전락시키지 않겠다는 MBC노조의 약속을 국민들은 믿는다. 

 

MBC노조가 ‘질기고 독하고 당당하게’ 투쟁을 이어가는 한, 시청자들과 국민들도 노조의 강력한 지지·응원자로 계속 남아 공영방송 MBC 정상화를 위한 노조의 투쟁에 힘을 합쳐 함께 싸울 것이다. 

 

전국의 37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함께 만든 연대조직인 우리 ‘공정언론 공동행동'은 현재 12회차까지 진행된 ’MBC정상화와 김재철 퇴출을 위한 시민무한도전'도 잠정중단하기로 결정한다. 아울러 다음달인 8월에 김재철 사장이 예정대로 퇴출되고 난 뒤 ‘MBC정상화를 위한 시민무한도전' 승리축제를 국민들과 함께 개최할 것을 기대한다.     

 

우리는 지난 170일간 MBC노조와 조합원들이 ‘공정방송과 우리사회 민주주의'를 위해 보여준 헌신에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우리는 쪼인트 사장 김재철 씨가 퇴출될 때까지, 그리고 MBC가 공영방송으로 바로 설 때까지 함께 연대 투쟁해 나갈 것임을 다짐한다. 

 

마지막으로 ‘식물사장’ 김 씨와 그 부역자들에게 경고한다.


2014년까지 임기를 다하겠다는 몽상을 깨고, 하루빨리 MBC를 떠나라. 그리고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기다리기 바란다.

 

2012년 7월 18일 

공정언론 공동행동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개최] 2/24(월)오후2시, 산업기술보호법 헌법소원 청구 2020.02.21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기자설명회] 통신자료제공 여부확인 및 소송인단모집 국민캠페인   2012.11.14
[통신자료제공집단소송인단모집] "당신도 사찰 대상일 수 있습니다" (7)   2012.11.14
[논평] 포털사들 이용자 신상정보 수사기관에 무단제공 중단 합의 환영 (1)   2012.11.02
[보도자료] 신상정보 경찰에 제공한 포털 상대 소송 승소 (1)   2012.10.19
[대선논평] 문재인 후보 인터넷자유국가 약속, 구체적 정책 제시가 필요 (1)   2012.10.18
[논평] 김재철 사장의 MBC직원 감청은 범죄다   2012.09.06
[논평] 인터넷실명제 위헌 결정 환영! (1)   2012.08.23
[보도자료] 진실적시명예훼손죄 폐지 등 형법일부개정안에 대한 의견   2012.07.26
[공동논평] MBC노조의 복귀투쟁 결정을 지지한다   2012.07.18
[표현의자유 정책제안2] 명예훼손죄, 모욕죄 폐지   2012.07.03
[여의도희망캠프] 진짜 언론인들의 파업에 힘을 실어주세요 (1)   2012.05.09
표현의 자유 위협하는 악성 저질 상황 대처 "초강력 수퍼울트라 처방전"   2012.05.02
[19대야당의원ㆍ시민사회간담회] 장기화되는 언론사 파업, 누구의 책임입니까?   2012.04.24
국회 민간인불법사찰 청문회를 열어라 (1)   2012.04.23
이명박정권 표현의자유 총정리③ - 표현의자유를 위한 정책제안   2012.04.09
이명박정권 표현의자유 총정리② - 각 당의 공약 평가   2012.04.09
이명박정권 표현의자유 총정리① - 종합평가   2012.04.09
[기자회견] 4대종단 종교인들, 언론인파업지지 투표참여호소   2012.04.06
국정원, 김미화씨에 대한 겁주기용 고소 방침 철회해야   2012.04.05
[지켜주세요] 총리실 사찰보고서 폭로한 <리셋KBS뉴스9>   2012.03.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