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소비자권리
  • 2015.08.26
  • 2665

사마귀 치료 건보 ‘부위별 차별’

 

손바닥은 되고, 손등은 안돼…전염률 같은데 왜?
‘생활 지장 여부’ 근거…“발병 쉬운 아이들엔 기준 무의미”

 

 

40대 ㄱ씨는 지난달 중순 10살 딸의 손등에 사마귀가 여러 개 난 것을 발견했다. 다른 학부모로부터 “우리 아이도 수영장에서 사마귀가 전염돼 왔으니 조심하라”는 말을 들은 ㄱ씨는 딸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어린아이들은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쉽게 전염될 수 있다”며 “제거해주는 게 안전하다”고 했다.

문제는 비용이었다. 병원에선 레이저 치료로 사마귀 하나를 제거하는 데 1만5000원이 든다고 했다. 사마귀 여섯 개를 제거하는 데 9만원이 들었다.

비용이 생각보다 많이 나온 이유는 손바닥이나 손가락 옆쪽에 난 사마귀와 달리 손등에 난 사마귀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 기준에 관한 규칙 제9조 제1항을 보면 손등에 난 사마귀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경우로 분류돼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

 

반면 손바닥이나 발바닥에 난 사마귀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고 판단돼 보험이 적용된다. ㄱ씨는 “손등에 났다가 얼굴로 옮을 수도 있고, 특히 아이들은 태권도장이나 수영장, 피아노학원 등에서 사마귀가 전염될 가능성이 높은데 보험 적용이 안된다고 해 놀랐다”고 말했다. 

피부 접촉으로 전염되는 사마귀의 치료는 미용 목적 시술과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건강보험이 적용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바이러스성 사마귀는 면역력이 낮은 어린이나 10대에서 발병률이 높고, 바이러스성 사마귀로 진료받는 인원도 급증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9~2013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 분석에 따르면 바이러스성 사마귀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2009년 23만여명에서 2013년 36만여명으로 늘었다. 특히 10대가 인구 10만명당 1963명으로 다른 세대에 비해 많았다.

이석종 대한피부과학회 홍보이사는 “사마귀도 인유두종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질환이므로 감염 가능성이 있기는 하지만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낮아 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성의 있는 의사들은 환자의 일상생활에 불편이 있는지를 먼저 확인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상의한 다음 보험 적용을 해준다고 한다”고 말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국민들의 의료비 부담이 큰데도 보험을 적용하지 않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참여연대 공동기획>

 

 

[기사원문] 이혜리 기자 lhr@kyunghyang.com

 

경향신문과 참여연대는 함께 잃어버리거나 빼앗긴 ‘생활 속의 작은 권리 찾기’ 기획을 공동연재합니다. 독자들의 경험담과 제보를 받습니다.

제보처 : 참여연대 min@pspd.org  경향신문 soc@kyunghyang.com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맞습니다. 한번 발생되는 사마귀는 온몸뿐만 아니라 가족,동료, 친구에게도 전염시킬수 있는 무서운병인데, 레이저제거가 미용으로 단정짓기엔 행정적결합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한두군데야 사비 들여서라도 제거하겠지만, 처음부터 몇십개가 올라오는경우도 많아서 비용부담이 너무큽니다.
    또한 포자가 내제되어 있어 언제또 올라올지 모르는데, 그때마다 사비를 들여서 치료하라는것은 의료보험제도에도 부합되지않습니다.
  • profile
    개객기들 전염성 심한데 왜 비급여
제목 날짜
#5G불통피해 공식 인정! 아직 해결할 문제 많아요 2020.10.28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소소권34] 민자기숙사 ‘기숙사비+식비’ 한묶음 판매   2016.08.23
[소소권33] 취준생 등골 빼먹는 토익 응시료 인상   2016.05.30
[소소권32] 고속도로 통행료, 명절 땐 ‘광복절’처럼 면제 안되나요   2016.02.02
[소소권31] 남산 터널 미납 통행료 ‘너무 짧은’ 납부 기한   2016.01.15
[소소권30] 인터넷 쇼핑몰 휴대폰 표준요금제 숨기기   2015.12.22
[소소권] 연말결산 특집 "국민의 권리 영역 넓혔다는 데 큰 의미”   2015.12.21
[소소권29] 렌터카 업체, 연료비 정산 ‘제멋대로’   2015.11.18
[소소권28] 사서 보는 IPTV 영화에 무단 광고   2015.10.26
[소소권27] 기사 실수로 ‘버스카드 다인승 결제’   2015.10.01
[소소권26] 사마귀 치료 건보 ‘부위별 차별’ (2)   2015.08.26
[소소권25] 항공사 수하물 지연 보상, 외국인만 된다?   2015.08.13
[소소권24] 카드형 상품권 사용, 종이 상품권과 차별   2015.08.09
[소소권23] 백화점서 외면 받는 문화누리카드   2015.07.30
[소소권22] 인터넷 결제 ‘캐시 제도’   2015.07.09
[소소권21] 헷갈리는 ‘SKT 장기가입 가족 할인’   2015.03.04
[소소권20] 수입 오토바이 연비 규정 없어 소비자 부당 피해 속수무책   2015.02.25
[소소권19] '책값 포인트' 자동 지급 안되는 쇼핑몰   2015.01.08
[소소권18] 사랑니 발치 전 에이즈 검사, "의료진 위험 예방 목적"이라며 비용은 환자...   2015.01.01
[소소권17] 신용카드 안심신용보호서비스 ‘꼼수 영업’ “무료 3개월” 권유… 통보 없이 ...   2014.12.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