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칼럼
  • 2019.02.21
  • 1000

차등의결권, 이미 과도한 경영권 방어수단에 불과

 

이상훈 변호사 ·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 

 

고용창출이 절대적인 가치로 제시되는 사회적인 분위기다. 그렇다고 해서 차등의결권 주식까지 벤처기업과 결합시켜 벤처 성장과 고용 창출에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지나치다. 

 

주식은 회사 내부의 경영자와 외부의 투자자 사이에서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수단이다. 경영자는 외부로부터 간섭받지 않은 채 투자받고 싶고, 반면 투자자는 자선 사업가가 아니기 때문에 투자금에 대한 충분한 반대급부를 원한다. 이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10배수 등의 조건으로 보통주를 인수하거나 전환상환우선주 등이 발행된다. 여기에 2011년 상법을 개정해 회사의 자본조달수단을 다양화한다는 명분으로 의결권이 없거나 제한되는 등 새로운 종류주식을 발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이미 시장에는 여러 조정 수단들이 활용되고 있다. 오히려 현재 거래소에 상장된 2141개 회사 중 무의결권 주식을 발행하는 회사는 단 1개도 없다. 현재 있는 제도도 이용하지 않고 있는 마당에 부작용이 많은 차등의결권 주식까지 새로이 도입할 필요가 없다. 

 

지금 벤처기업에 필요한 것은 차등의결권 주식이 아니다. 벤처기업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기껏 회사를 키웠더니 대기업이 기술탈취를 하거나 각종 갑질을 통해 쥐어짜기를 하는 불공정한 기업 환경을 바로잡는 것이다. 

 

'1주 1의결권'은 상법의 대원칙이다. 남들은 1주당 1개의 의결권을 갖는데, 경영진만 똑같은 돈으로 2~10개의 의결권을 가지는 벤처회사를 만든다고 해서 고용이나 투자가 얼마나 늘어나겠는가.

 

결국 차등의결권 주식은 단지 대주주의 경영권 보호 수단에 불과하다. 그러나 2000년부터 2015년까지 국내 인수합병(M&A)시장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적대적 M&A는 연평균 0.5건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주주의 경영권 보호는 우선 순위가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과도하게 보호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종류주식 외에도 황금낙하산, 이사 해임 초다수결의제, 계열사 출자 등 다른 경영권 방어 수단이 다수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벤처기업들이 경영권 위협 때문에 상장을 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차등의결권 주식을 허용한 일부 외국에서도 예외적으로만 인정하고 있다. 그나마도 그 부작용 때문에 수년간 투명하고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친 후 여러 보완대책을 마련하고 시행했다.

 

그럼에도 벤처기업에 국한된다는 단서를 두면서 차등의결권 주식을 꺼내는 속내는 뭘까. 그것은 대주주 전횡 방지를 위한 상법 개정에 대한 '맞불용 카드'의 성격이 크다. 일단 벤처기업에 도입한 후 시간을 두고 일반 대기업으로 확대할 의도도 엿보인다. 

 

지금 필요한 것은 대주주의 경영권 보호가 아니라 대주주의 전횡을 막지 못하는 이사회, 취약한 소수 주주권을 어떻게 보완하는가이다. 이를 위해서는 집중투표제 의무화, 다중대표소송제, 전자투표제 의무화, 감사위원 분리선출 등 아주 기본적인 상법 개정 등을 통해 기업의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매우 시급하다. 이조차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차등의결권 주식을 도입하자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 본 기고글은 필자가 <아시아경제> 칼럼에 게재한 것입니다. >>> 아시아경제 원문 바로가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프레시안 공동기획연재] 경제민주화워치   2014.06.09
[칼럼] 차등의결권, 이미 과도한 경영권 방어수단에 불과   2019.02.21
[칼럼] 의도된 실수. 한 번은 실수지만, 두 번은 아니란다   2019.03.04
[칼럼] 삼성 분식회계로 드러난 회계법인 민낯   2018.11.27
[칼럼] 삼바가 테슬라는 아닌데   2019.03.29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⑦] 이번 국정감사에 채무자의 자리는 없었다   2019.10.28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⑥] 개인회생 채무자들을 위한 변론, 혹은 변명   2019.10.25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⑤] 국회는 '연체'된 책임을 이행하라   2019.10.23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④] 오랜만에 만난 아버지가 남기고 간 건 빚 뿐….   2019.10.21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②] 투잡, 쓰리잡도 아닌 포잡, 파이브잡 해야 벗어나나요   2019.10.17
[참여연대x슬로우뉴스] 이재용, 보험계약자의 돈으로 삼성을 지배하다   2018.10.18
[참여연대x슬로우뉴스] 그 법이 위험하다: 규제프리존법과 인터넷전문은행법   2018.10.08
[조양호 회장 연임 반대 주주활동 기고 ⑥] '공익' 이름걸고 '사익'에 동원되는 한진 공...   2019.03.27
[조양호 회장 연임 반대 주주활동 기고 ⑤] 곤드레밥 소스 때문에... 이 남자가 달라졌다   2019.03.25
[조양호 회장 연임 반대 주주활동 기고 ③] 대한항공의 '사람 쥐어짜기'.... 마른수건 ...   2019.03.14
[조양호 회장 연임 반대 주주활동 기고 ②] 대한항공은 개인 소유물? 조양호 연임이 위...   2019.03.11
[조양호 회장 연임 반대 주주활동 기고 ①] 조양호 연임 저지, '이들'에게 달렸다   2019.03.05
[대한항공 지배구조 개선 ⑦] 1년 근무당 퇴직금으로 6개월치 월급 받는 조양호   2019.01.17
[대한항공 지배구조 개선 ⑥] 대한항공, 뉴욕 비행기가 멈춰선 순간에 머물러 있다   2019.01.11
[대한항공 지배구조 개선 ⑤] 온갖 갑질과 불법에... 더이상 입을 다물 수 없습니다   2019.01.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