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개별기업이슈
  • 2007.08.27
  • 3135
  • 첨부 1

SK(주)의 ‘SK에너지 주식 맞교환’ 방안에 대한 논평

지주회사로 전환되기 전보다 소유지배 괴리가 확대돼



SK(주)가 유상증자로 신주를 발행하고 공개매수할 SK에너지 주식과 맞교환을 추진한다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그러나 SK C&C가 지주회사인 SK(주)를 지배하는 현 구조가 유지되는 조건에서 추진되는 이러한 방안은 SK에너지 주식을 가진 최태원 회장 또는 최태원 회장의 개인회사나 다름없는 SK C&C가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주)의 지분을 늘려주는 것이고 SK C&C와 계열사 간의 부당내부거래 발생의 가능성을 커지게 할 것이다. 따라서 SK그룹이 이러한 방식으로 지주회사로 전환을 완료한다면, 지주회사로 전환하기 전보다 시장과 투자자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

현재 지주회사인 SK(주)를 지배하는 것은 SK C&C이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 C&C를 통해 SK그룹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이 구조하에서 SK(주)가 SK에너지 주주들로부터 SK에너지 주식을 공개매수하고 그 대가로 새롭게 발행한 SK(주) 주식을 지급하는 방식을 추진한다면, SK에너지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SK C&C와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주)의 지분을 확대하는 기회를 확보하게 된다.

그리고 SK텔레콤 등 그룹 내부와의 거래를 통해 성장하는 최태원 회장이 자신의 ‘개인회사’에 다름없는 SK C&C를 통해 SK그룹을 지배하는 구조가 더욱 강화되어 부당내부거래의 동기가 높아지게 된다.

이미 알려졌다시피, SK C&C는 2004년 기준으로 연간 매출액 중 SK텔레콤과의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46%에 달하며, 70~90% 이상을 계열사와의 거래에 의존해왔다. 이러한 SK C&C의 지분을 SK(주)와 SK건설에서 인수한 이후 최태원 회장이 얻은 이익도 2004년 말 주식평가액 기준으로 약 2,600억 원이 넘는다. 이러한 ‘알짜’ 기업이 SK그룹 계열사와의 거래를 계속 하면서 지주회사인 SK(주)의 지배력을 더욱 강화한다면, 부당내부거래의 가능성과 빼돌리기(tunneling)의 동기가 더욱 커질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그동안 참여연대는 지난 2000년부터 문제를 지적해 왔고, 지난 24일(금)에도 SK그룹에 보낸 공문을 통해 SK C&C를 통한 SK그룹 지배를 해소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SK그룹의 지주회사체제로의 전환은 소유지배 괴리를 축소하고 책임성과 투명성이 강화되도록 진행되어야 한다. 그러려면 SK(주)가 명실 공히 지주회사이어야 하고, SK C&C는 SK(주)의 자회사 또는 손자회사이어야 한다. 지금처럼 SK C&C가 최태원 회장의 개인회사이어서는 안될 뿐만 아니라 SK C&C가 SK(주)의 지배주주가 되어서도 안 된다. SK그룹은 지주회사 전환을 완료하기에 앞서, 이 같은 비정상적인 그룹 지배구도를 바꾸는 일부터 시급히 진행해야 할 것이다.

시민경제위원회

논평원문_070827.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통신요금좀 인하해주세요
    통신요금인하 부탁합니다
    가입비,기본요금,통화료 등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합니다
제목 날짜
만화로 보는 진짜진짜 쉬운 #공정경제5법 ②상법 1탄 new 2020.12.02
만화로 보는 진짜진짜 쉬운 #공정경제5법 ①집단소송법·징벌적손해배상제 2020.11.20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민변·참여연대, 론스타에 대한 금융위 충족명령 위법성 규탄   2011.10.27
영업정지 대부업체ㆍ비리 얼룩진 미소금융, 서민은 어디로   2011.12.21
SK C&C를 통한 SK그룹을 지배하는 구조부터 해소해야 (1)   2007.08.27
참여연대, 한 눈에 보는 금산분리 완화 문답자료 2 발표   2009.07.16
'빚내서 집사라’는 정책은 전세난 해결책 될 수 없어 (2)   2011.02.08
금융위, 론스타와 하나금융지주에 특혜명령   2011.11.18
[논평] 공정위 전속고발권 폐지 여야 합의에 관하여   2013.03.18
[보도자료] 금감원에 2015년 통합삼성물산 회계처리에 대한 특별감리요청   2018.11.22
LPG 가격담합, 소비자가 봉입니까? (5)   2010.03.30
지배주주가 40% 의결권 장악한 상황에서 포이즌필 도입 부적절   2009.11.13
[논평] 현오석 경제부총리 내정자, 경제민주화 적임 아니다 (1)   2013.02.19
[토론회] 동양사태 어떻게 할 것인가   2013.11.06
이건희 회장 기소촉구 4단체 전문가 공동기자회견   2007.06.28
[보도자료]동양그룹 사태, 금융감독당국 감독책임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 (1)   2013.10.13
후안무치한 이건희 경영 복귀설 (1)   2010.01.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