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재벌개혁/경제민주화
  • 2013.02.19
  • 3066
  • 첨부 1

 

현오석 경제부총리 내정자, 경제민주화 적임 아니다

 

참여연대 시민경제원회(부위원장 김성진 변호사)는 박근혜 당선인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 재정부 장관으로 인선한 현오석 내정자가 박근혜 정부의 핵심 국정운용기조인 경제민주화 과제를 수행하는 데 적임자가 아니라는 점을 밝힌다.

 

현 내정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부동산투기, 세금탈루, 저축은행 내부정보 이용 등 각종 불법·편법 의혹은 임명직 고위 공직자에게 마땅히 요구되는 도덕성 기준에 따라 철저하게 사실관계가 규명되어야 할 것이다. 참여연대는 현 내정자에게 제기된 각종 불법 의혹과 무관하게 그가 박근혜 정부의 첫 경제부처 수장으로 적임이 아니라는 점을 우선 분명히 밝힌다.

 

박근혜 당선자는 경제민주화를 핵심 정책으로 내세웠고, 그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힘입어 당선되었다. 그러나 현 경제부총리 내정자는 경제민주화라는 시대적 요구에 부합하는 소신과 활동을 보여준 적이 전혀 없다. 오히려 2009년 KDI 원장에 부임한 이후 경제민주화 정책과는 대척에 있는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을 적극 옹호하는 행보를 밟았다. 19대 총선 전에 현 내정자가 KDI 원장으로 깊이 관여하여 내놓은 ‘이명박 정부 출범 4년 경제적 성과와 향후 정책 과제’ 보고서는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인 실책으로 꼽히는 양극화, 가계부채 위기, 부자감세로 인한 재정악화, 친재벌 규제완화 정책으로 인한 경제력 집중 등에 대한 비판은 전혀 없고 4대강 사업과 외환위기 극복을 치켜세움으로써 ‘국책연구기관이 정권 홍보기관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부른바 있다. 각종 언론 활동을 통해서는 복지정책 확대나 대형마트 규제 등에 반대하는 일관된 친재벌·성장주의 입장을 밝혀왔다. 박근혜 당선인이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를 핵심 선거정책으로 삼을 수밖에 없었던 배경에는 바로 현 내정자가 치켜세웠던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이 국민의 삶의 질을 현저히 악화시켰다는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 있다. 박 당선인은 자신의 핵심 공약과 전혀 맞지 않는 인사를 주요 경제정책과 재정예산까지 총괄하는 경제부처의 수장으로 내정한 것이다. 당연히 박 당선인의 경제민주화 의지는 첫 조각 인선부터 의심받을 수밖에 없게 됐다.

 

참여연대는 국회 청문회가 현 내정자에게 제기된 각종 불법 의혹과 더불어 그가 과연 박 당선인의 경제운용기조에 부합하는 인사인지 철저히 따져줄 것을 주문한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현오석씨는 대표적인 줄푸세'주의자로 압니다. 이런 사람을 경제 수장으로 내정하는 걸 보면 박근혜 정부의 경제 기조를 잘 알수 있겠지요? 그런데 김종인씨는 지금 어디서 뭘하나요?
제목 날짜
[토론회] 지속가능 경제를 위한 하도급불공정 개선 모색 2020.11.27
만화로 보는 진짜진짜 쉬운 #공정경제5법 2020.11.20
이재용 기소 이끌어낸 결정적 장면 5가지 (feat. 참여연대) 2020.09.02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민변·참여연대, 론스타에 대한 금융위 충족명령 위법성 규탄   2011.10.27
영업정지 대부업체ㆍ비리 얼룩진 미소금융, 서민은 어디로   2011.12.21
SK C&C를 통한 SK그룹을 지배하는 구조부터 해소해야 (1)   2007.08.27
참여연대, 한 눈에 보는 금산분리 완화 문답자료 2 발표   2009.07.16
'빚내서 집사라’는 정책은 전세난 해결책 될 수 없어 (2)   2011.02.08
금융위, 론스타와 하나금융지주에 특혜명령   2011.11.18
[논평] 공정위 전속고발권 폐지 여야 합의에 관하여   2013.03.18
[보도자료] 금감원에 2015년 통합삼성물산 회계처리에 대한 특별감리요청   2018.11.22
LPG 가격담합, 소비자가 봉입니까? (5)   2010.03.30
지배주주가 40% 의결권 장악한 상황에서 포이즌필 도입 부적절   2009.11.13
[논평] 현오석 경제부총리 내정자, 경제민주화 적임 아니다 (1)   2013.02.19
[토론회] 동양사태 어떻게 할 것인가   2013.11.06
이건희 회장 기소촉구 4단체 전문가 공동기자회견   2007.06.28
[보도자료]동양그룹 사태, 금융감독당국 감독책임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 (1)   2013.10.13
후안무치한 이건희 경영 복귀설 (1)   2010.01.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